본문 바로가기

MJ Road

제주도에서 단돈 6,000원에 즐기는 영양식 추어탕 한 그릇 제주도민 맛집으로 유명한 추어탕집은 착한가격으로도 유명합니다. 국내 최대의 관광지인 제주도지만 그래도 찾아 보면 착한가격의 음식점들이 많습니다. 요즘같이 힘든 시기엔 잘 먹어야 잘 버틸 수 있습니다. 오늘은 착한가격에 든든한 영양식 추어탕 집 소개해 봅니다.가게이름 - 추가네 추어탕 추어탕 가격은 1인 분에 6,000원입니다. 제주도 음식물가 치고는 저렴한 편입니다. 찬은 양파, 미역반찬, 무반찬, 김치가 나옵니다. 추가는 셀프로 드실 수 있으니 참고하시고요. 봄이라 입맛이 없다는 분은 추어탕 권해 봅니다. 보글보글 추어탕 한 뚝배기하면 몸이 건강해짐을 조금이나마 느끼실겁니다. 추어탕엔 들깨가루를 많이 넣어 먹으면 정말 맛있습니다. 물론 거기다 간마늘, 땡초, 산초를 넣으면 더 맛있지요. 미꾸리지가 들어..
푸짐한 동태찌개에 맛깔스런 반찬이 가득한데 단돈 8,000원이라니.. 언제부터인가 한 동네에 동태찌개집이 여러 군데 생겼습니다. 평소 잘 가던 곳은 여전히 사람들로 북적였고 그 외 다른 동태찌개집도 사람들의 발길이 줄을 잇더군요. 보통 잘 되는 맛집 주변엔 같은 메뉴의 가게가 들어서면 잘 안되는데 희한하게 이곳 주위는 생기는 곳마다 잘 되는 것 같네요. 아마도 경쟁의식으로 더 열심히 하는 탓일까요.. 하여간 자주 가던 동태찌개집에 손님이 너무 많아 오늘은 다른 한 곳을 가 봤습니다. 메뉴는 많지만 이곳도 동태찌개 위주로 많이 주문하더군요. 다른 곳과 메뉴가 같아서일까요.. 반찬의 종류가 한 두 종류 많은 것 같습니다. 다른 가게와 차이점이라고 하면 달걀말이와 김이 나온다는 사실.. 하여간 반찬을 정갈하면서도 넉넉하게 주니 괜찮더군요. 동태찌개는 주문할때 매운맛, 순한맛 중..
단돈 7,000원에 제주도식 두루치기 먹방 국내 최대의 관광지라고 음식값이 마냥 비싸다는 생각은 접어 두시길.... 제주도도 찾아 보면 저렴하면서도 맛이 일품 거기다 가성비갑까지 누릴 수 있는 곳들이 은근 많습니다. 물론 발품을 팔아야 하지만요. 요즘엔 저처럼 맛있게 먹고 포스팅을 하는 사람들이 있으니 인터넷을 잘 검색만 해도 제주도에서 가성비갑 음식점을 찾는건 시간 문제이지요. 오늘은 제주도식 두루치기집입니다. 가격은 1인 분 7,000원 (밥 포함) 정말 저렴하죠. 반찬은 여느 가게와 비슷하겠지만 그래도 이곳은 반찬이 매일 바뀐다는 장점이 하나 더 있습니다. 매일 똑 같지 않은 반찬때문에 어떤 분은 매일와서 드신다고 하더라구요. 2인 분의 고기 양입니다. 여느 두루치기집과 견주어도 양에 절대 뒤지지 않습니다. 제주도에선 고기가 먼저 익으면 그..
모방할 수 없는 40년 손맛이라는 해장짬뽕 직접 먹어 보니.. '맛있는 녀석들'이란 음식 방송에 나와 더 많은 사람들이 찾아 간다는 한 중국음식점..사실 이곳은 40년이란 긴 세월동안 주변 사람들에게 먼저 알려진 곳이기도 합니다. 제주사람이면 대부분 안다는 탑동의 천금반점이 오늘 소개할 음식점입니다. 점심시간이 조금 지난 시간임에도 많은 분들이 이곳에 오시더군요. 자리가 없어 약간의 웨이팅을 하고 가게 안으로 들어갈 수 있었지요. 이미 많은 분들이 이집에서 유명한 짬뽕을 드시고 있었습니다. 유명한 음식점이다 보니 역시 유명인들이 많이 다녀갔네요. 방송도 출연하니 이집은 점심시간이 되면 웨이팅은 기본이 되었습니다. 우린 짜장면과 짬뽕을 주문했습니다. 주문과 동시에 나오는 깍두기와 단무지.... 해장짬뽕으로도 유명할 정도로 국물맛이 진국이라고 하던데 역시 짬뽕에 들어간..
스트레스 받는 날엔 매운 떡볶이 어때?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제주도는 지금 난리도 아닌 듯 합니다. 관광객들 위주의 음식점들은 대부분 문을 닫는 일이 벌어지고 있으니 말이죠. 누구에게 하소연도 할 수 없는 일이 되어 버린 현실입니다. 그나마 제주도민이 주로 가는 음식점은 북새통을 이루고 있으니 이거 원 다행이라고 해야 하는지 그저 아이러니 하네요. 하여간 음식점 뿐만 아니라 자영업을 하는 분들 대부분 힘든 요즘입니다. 스트레스가 심해 입맛이 없다는 분들에게 추천하고 싶은 음식점 바로 매운 떡볶이집입니다. 제주도민이 많이 간다는 이곳은 의외로 손님이 많이 없습니다. 신전떡볶이집은 체인점으로 어느 지역이든 있을겁니다. 제주도도 언제부터인가 신전떡볶이집이 하나 둘 생기더라요. 떡볶이만 먹어도 되지만 이곳에선 튀김류와 함께 세트로 주문해서 먹으면 ..
제주도에서 유명하다는 곤밥집 처음 가봤는데... 제주사는 분들에겐 익숙한 곤밥집이겠지만 사실 타지역에 사는 분들은 곤밥이 어떤 밥인지 모르는 분들이 대부분일겁니다. 이유인 즉슨, 곤밥의 뜻은 제주도 방언으로 쌀밥이란 뜻이라고 합니다. 저도 이번에 처음 알았습니다.점심시간만 되면 자리가 없어 웨이팅은 기본이라는 곤밥집... 우연히 이곳 주변을 지나다 보게 되어 한 번 들려 봐야지 했는데 드디어 시간을 내어 가 보게 되었습니다. 참고로 말씀드리자면 곤밥집에서 주로 드시는 음식은 바로 정식입니다. 제주도식이라고도 하는데 궁금도 했고 가격도 그렇게 비싸지 않아 부담없이 먹기로 했지요.정식 1인 분 7,000원 주문과 동시에 차려지는 반찬에 조금 당황했습니다. 여느 정식집과 달리 조금 특별해 보이는 찬들이 눈에 띄더군요. 오징어가 들어간 전과 채소전 그리고 달..
코로나19 극복하기 위해 내건 중국집 현수막에 발길이... 제주시를 지나다 우연히 본 한 현수막 ' 짜장면 3,900원, 짬뽕 4,900원 ' 이란 문구였습니다. 현수막을 보는 순간 " 가격 참 착하네... " 라는 말이 자연스럽게 나왔습니다. 제주도 음식물가에 비하면 정말 저렴하다는 것을 대부분 사람들이 인지하실 것도 같네요. 해물이 조금 들어갔다고 하면 대부분 10,000원 이상은 하잖아요. 하여간 오래전 먹었던 짜장면, 짬뽕 가격이라 한 번 가봐야지 하는 생각을 하다 드디어 시간을 내어 가보게 되었습니다. 가격은 저렴하지만 코로나19의 여파로 인해 이곳 또한 손님들이 많이 없었습니다. 요즘엔 이렇게 점심시간에도 한산한 음식점들이 많이 늘어 마음이 안 좋습니다. 빨리 이시기가 감기처럼 지나가야 할텐데 말이죠.. 아침을 적게 먹어서일까... 가게 안에 들어 오..
육지인들에게는 생소한 제주도 몸국 그 맛은? 제주도에서 처음 접해 본 제주도 몸국은 이름만큼 독특했던 기억입니다. '몸국' 도대체 어떤 음식일까? 이름만으로는 상상이 잘 안되는 음식이었던 처음 먹어 봤을때 그 순간....지금은 자연스럽게 제주도 몸국을 해장국처럼 자주 먹고 있습니다. 오늘은 제주도에서 이름만 들어도 안다는 한 음식점을 소개합니다. 가게이름 - 김희선 몸국 참고로 말씀 드리자면 '몸국'은 돼지고기 삶은 국물에 불린 모자반을 넣은 국이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몸국으로 유명한 이곳은 제주도민들 뿐만 아니라 제주도를 찾는 관광객들도 많이 가는 그런 음식점입니다. 몸국을 주문하면 찬은 5 정도의 종류가 나옵니다. 돼지고기 육수에 넣은 모자반 국이라 조금 비릴 수 있다는 생각을 해서인지 땡초를 잘게 썰어 같이 나오니 함께 넣어 드시면 비린 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