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MJ Road

흑돼지+돌솥밥을 단돈 10,000원에 드실 수 있는 든든한 맛집 예전부터 국. 내외 최대의 천혜의 관광지다 보니 물가 뿐만 아니라 음식값도 다른 지역에 비해 비싼 편입니다. 하지만 찾아 보면 저렴하게 다양한 음식을 맛 볼 수 있는 곳들이 제주도 주변 곳곳에 많이 있다는 사실.....특히 제주도민들이 많이 가는 맛집들이 대부분 그렇는데요. 오늘은 흑돼지와 돌솥밥을 단돈 10,000원에 드실 수 있는 맛집을 소개합니다. 가게이름 - 늘봄 (노형동) 고깃집으로 유명한 이곳은 점심특선으로 흑돼지&돌솥밥을 단돈 만원에 제공합니다. 반찬도 여느 고기집 세팅과 견주어도 손색이 없습니다. 각종 반찬 및 샐러드는 추가로 주문해도 친절하게 가져다 주니 편하더군요. 잘 익은 열무김치 해초 무침 점심특선을 주문하면 정갈하게 세팅과 함께 숯불을 갖다 줍니다. 그리고 흑돼지도 나옵니다. 2인..
김치찌개에 가마솥밥이 같이 나오는데 5,900원이라니... 제주도에서 비싼 음식만 있다는 건 모르는 사람들이 하는 이야기.... 단돈 6,000원도 안되는 가격에 가마솥밥에 김치찌개가 같이 나온다는 사실을 알면 아마도 누구나 가고 싶어질겁니다. 오늘도 어김없이 제주도 착한가격으로 도민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한 음식점을 소개합니다. 김치찌개 2인 분을 주문하면 찌개를 끓여 먹을 수 있는 냄비와 반찬이 같이 나옵니다. 사실 이것만으로는 여느 음식점과 비슷합니다. 하지만...김치찌개가 끓어질 무렵이면 어김없이 가마솥밥이 나오지요. 정갈한 상차림 2인 분의 양 김치찌개입니다. 이건 주문과 동시에 손님상에서 바로 끓입니다. 반찬은 처음엔 이렇게 가져다 주고 리필은 셀프로 먹고 싶은 것을 먹고 싶은 만큼 갖다 먹어야 합니다. 주문과 동시에 가마솥밥을 하는 모습 다른 메뉴도..
"한그릇만 주문할걸!" 하고 후회하는 칼국수집 그이유는? 점심시간이 되기 전부터 웨이팅은 기본이라는 칼국수집....역시나 도착하자마자 줄을 서야 했습니다. 번호표는 따로 없고 종업원에게 뭘 먹을건지 이야기만 하면 알아서 체크해 주십니다. 혹시 내 자리가 바뀌지 않을까 걱정을 하게 되지만 줄을 선 사람들이 더 잘 알아 순서가 되면 서로 이야기를 해 주는 스타일입니다. 하여간 맨 끝 줄이 어디인지만 확인하면 줄서는데는 문제없어 보였습니다. 가게이름 - 명동 손칼국수 (제주도임) 대부분 사람들이 칼국수 한그릇 김밥 한 줄을 주문하는데 왜 이렇게 주문하는지 처음엔 몰랐습니다. 하지만 주문한 칼국수가 나오는 것을 보고서야 왜 그렇게 주문하는지 알겠더군요. 참고로 말씀드리면.. 칼국수 가격은 8,000원 김밥 가격은 3,000원입니다. 20분 웨이팅 끝에 자리가 나서 앉..
제주도에는 한 줄만 먹어도 배 부른 김밥이 있다! 황금연휴를 맞아 제주도에 여행 온 관광객들이 많이 늘었습니다. 관광지마다 코로나19가 언제 왔냐는 듯 사람들이 인산인해를 이루고 있는 현시점..관광객들 위주의 음식점들은 손님이 많다고 마냥 즐거워하지도 못하는 참 씁쓸한 현실입니다. 그렇다고 마냥 손님없이 기다리는 것도 좀 그렇고... 하여간 오늘은 제주도에서 한 줄만 먹어도 배 부른 김밥을 소개합니다. 이 김밥집은 테이크아웃이 90%를 차지할 정도이니 나름 거리두기 동참에는 괜찮은 맛집일 듯 해서요.. 가게이름 - 다가미 이곳은 앉아서 편하게 드실 수 있지만 대부분 테이크아웃이라 요즘같은 시국엔 안심하고 식사를 할 수 있는 곳이기도 합니다. 대부분 전화주문을 한 후 찾아가는 시스템이라 편하기도 해요. 물론 주문과 동시에 바로 김밥을 준비하기때문에 위생적..
황금연휴기간 관광객에게 전하는 제주도의 무언의 메세지 코로나19로 인해 제주도를 찾아 올 관광객들에게 제주도가 무언의 메세지를 각 관광지마다 해 놓은 상황입니다. 물론 뉴스에서도 제주도 여행을 자제해 달라는 이야기를 하고 있지만 황금연휴를 맞아 해외로 나가지 못하는 관광객들이 대부분 제주도를 찾는다는 소식에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는게 제주도내 현실이기도 합니다. 코로나19는 개인위생이 제일 중요합니다. 손씻기는 기본이고 마스크 착용은 물론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곳에는 다니지 말아야 합니다. 나름대로 많은 분들이 개인위생에 신경을 쓰고 있지만 아직도 관광지 곳곳에 가보면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고 다니는 관광객들이 많아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황금연휴 첫째날 서귀포 올레시장에는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고 다니는 관광객들이 많아 걱정이 이만저만이 아니더..
제주도에서 유명하다는 기사식당의 4,000원 정식 점심시간이 되면 자리가 없을 정도로 북새통을 이루는 기사식당이 있습니다. 인근에 종합운동장도 있고 시외버스터미널도 있어 기사분이 아니더라도 일반인 손님들도 많이 가는 맛집이라고 소문이 자자합니다. 요즘엔 제주도를 찾는 여행객들도 많이 간다고 하더라고요. 나름 점심시간을 피해서 갔는데 여전히 문전성시를 이루고 있었습니다. 역시 맛집은 맛집이구나! 하는 생각이 절로 들더군요. 사실 이곳은 두루치기가 제일 많이 나가는 메뉴입니다. 하지만 점심시간엔 대부분 정식이나 찌개류를 드십니다. 기사식당의 4,000원 하는 정식은 어떻게 나올까? 궁금증이 있어 정식을 주문해 봤습니다. 반찬은 5가지 나오고료.. 대접같은 큰 그릇에 시락국이 나왔습니다. 평소 보던 국그릇과 다른 느낌....조금 놀랐네요. 반찬은 그렇게 특별..
이게 칼국수야? 수제비야? 비쥬얼에 한 번 놀라고 가격에 두 번 놀라는 맛집 한때는 제주도민의 추억의 맛집으로 소문이 자자 했지만 요즘엔 제주도를 찾는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 제주도 맛집이 되었습니다. 이곳의 주 메뉴는 칼국수, 비빔밥, 육개장이지만 대부분 칼국수를 선택해 먹을 정도로 가성비갑을 자랑하는 메뉴입니다. 보통 점심시간엔 웨이팅을 30분 이상은 생각하셔야 합니다. 가게 안에 들어오면 손님이 직접 메뉴를 선택해 주방에 메뉴를 적은 종이를 가져다 줍니다.칼국수 5,000원비빔밥 5,000원우린 이렇게 주문했습니다. 주문과 동시에 음식이 만들어지기때문에 시간이 좀 걸릴 수 있습니다. 우리가 주문한 음식입니다. 생각보다 큰 그릇에 놀랍니다. 표고버섯이 많이 들어간 나름 건강식 칼국수 표고버섯, 콩나물, 상추, 당근이 들어간 비빔밥입니다. 나름 요것도 웰빙~ 반찬은 새콤한 무생채..
바람 많이 부는 날 제주도에서만 볼 수 있는 풍경 제주도는 다른 지역과 달리 바람이 많이 부는 날은 체감온도가 급격히 떨어지게 느껴질 정도입니다. 어제 오늘이 그랬습니다. 꽃샘추위가 갑자기 온 듯 으실으실하기까지 합니다. 바람만 안 불면 참 따뜻한 곳인데.... 하여간 평소에도 바람이 많이 부는 곳이지만 풍랑주위보까지 내린 날씨엔 평소 보지하는 특별한 것을 볼 수 있는 곳이 제주도이기도 합니다. 오랜만에 멋진 구름을 만났습니다. 바람이 많이 부는 날엔 이렇듯 다양하면서도 이쁜 구름들을 제주도에선 심심찮게 볼 수 있습니다. 보통 바람이 많이 부는 날엔 조그만 렌즈구름이 고작인데 이번엔 며칠 동안 계속 풍랑주위보라 그런지 구름도 엄청 크고 이쁘네요. 작은 렌즈구름이 아닙니다. 마치 우주선같은 렌즈구름이라 신기방기하기까지 합니다. 참 곱고 이쁘게 느껴지는 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