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집

부산사람들이 즐겨 간다는 돌고래 순두부집 그 이유는? 부산 남포동에 유명한 순두부집이 있습니다. '이집 모르면 부산 사람 아니다' 라고 할만큼 부산에서 알아주는 곳이지요. 학창시절 남포동 번화가를 누비면서 이곳에서 밥 한 번 안 먹어 본 사람이 없을 정도였으니까요.. 물론 다른 메뉴도 있지만 순두부집으로 유명합니다. 부산 남포동 돌고래 순두부남포동 먹자골목에서 조금 꺾어 들어가면 오래된 건물에 위치해 있습니다. 순두부백반을 기본으로 된장찌개백반, 낙지볶음, 수중전골 등을 팔지만 사실 이곳에서 거의 순두부를 드십니다. 제가 갔을때도 90% 이상이 순두부를 주문해 드시더군요.좁고 아찔한 계단을 올라가면 순두부집이 나옵니다. 순두부집은 2층에 위치해 있습니다.물은 식당 내부가 아닌 식당 밖에 있는 것이 독특합니다. 순두부백반 가격이 올랐네요.. 그러고 보니 이곳..
예전에 부산에서 제일 맛있었던 짬뽕집 지금은? 부산에서 3대 짬뽕 중 한 곳으로 소문이 자자하면서 방송에도 선보였던 복성반점은 가끔 부산에 갈 일이 있으면 들리는 곳이 되었습니다. 각종 싱싱한 해물을 많이 넣어 주는 곳으로도 유명한 곳이기도 합니다. 복성반점 짬뽕가게 안에 들어서니 여전히 많은 분들이 짬뽕을 드시고 계시더군요. 추운 겨울엔 이만한 메뉴가 없을 것 같아요. 물론 맛있다면 더더욱...... 2019, 10, 1부터 짬뽕값이 올랐다고 적혀 있더군요. 그래도 다른 곳에 비하면 그렇게 비싼 가격도 아닙니다. 현재 짬뽕 가격 8,000원짬뽕을 주문하면 깔끔한 찬과 스푼 그리고 나무젓가락이 나옵니다. 요즘엔 짬뽕도 보통/ 맵게 선택도 가능하네요. 예전에는 한가지만 있었는데.... 사실 옆 테이블에서 주문하는 것을 보고 메뉴판을 다시 보게 되었습니..
단돈 1,000원짜리 부산어묵 클래스~ "부산하면 부산어묵 아입니까!" "맞는것 같습니다." 얼마전 자갈치시장 부근의 한 어묵집에 들렀습니다. 선물용으로 지인들에게 어묵을 택배로 선물하기 위해서요. 기다리는 동안 추운 날씨 탓에 뜨끈한 국물이 땡기더군요. 모락모락 피어나는 연기 속에 어묵도 눈에 들어와 한 개 집어 들었습니다. 잘 익은 어묵을 한 입 먹는 순간 하나 가지고는 안 되겠더군요. 어찌나 맛있던지ᆢ 어묵도 종류별로 있어 이것저것 골라 먹는 재미도 솔솔 했습니다. 그런데 맛도 좋았지만 가격도 착하더군요. 길게 여럿 연결된 어묵이 단돈 1,000원.. 어묵에 셀프로 간장 뿌려 먹는 재미1,000원이지만 어묵꼬지 종류도 다양했습니다. 개인적으로 맛있었던 잡채어묵 어묵도 맛있었지만 사실 어묵국물 또한 진국이었습니다. 새우맛도 많이 나고 ᆢ어..
버스타고 지나가다 엉겹결에 내린 함박집 대박이야! 부산역까지 버스타고 가는 길이었습니다. 잠깐 차가 막혀 정차를 하고 있을 즈음 눈에 띄는 한 돈까스집.....직접 적어 놓은 듯한 돈까스집 간판 글귀가 제 눈을 사로 잡았습니다. 지금껏 본 간판 중에 제일 큰 글씨의 간판이 아닐까하는 생각도 들고 재밌기도 했지요. 마침 점심시간도 되고 배도 출출했는데 왜 그렇게 그 간판이 눈에 팍팍 꽂히는지.....하여간 버스타고 지나가다 엉겹결에 내려 함박집으로 갔습니다. 가게 안에 들어서니 밖과 달리 사람들이 가득했습니다. 우린 이 집에서 제일 많이 나간다는 함박스테이크와 옛날돈까스를 주문했습니다. 가격도 착하더군요. 두 가지 메뉴 합해 11,500원입니다. 함박스테이크 5,500원, 돈까스 6,000원 고관함박집 내부부산은 어느새 셀프주문이 많이 늘어 나고 있는 것..
부산에서 제일 맛있다는 떡집의 떡을 먹어 보니.. 언제부터인가 부산의 한 떡집이 문전성시를 이루었습니다. 떡 나오는 오전시간에 가지 않으면 떡을 못 먹을 정도라고 해 직접 가서 먹어 보기로 했습니다. 평소에 떡을 좋아하기도 하고 출출하고 바쁠때 밥 대신 떡을 먹기 넉넉하게 구입하기로 했지요. 한 번 먹어 보면 감탄하게 되는 떡맛에 놀라다!이곳은 부산 전포동에 위치한 명가떡집입니다. 이름만 봐도 왠지 오랜 전통을 지닌 것 같은 느낌이 팍팍 듭니다. 사실 이곳에 방송에 나오기 전에는 지역 주민들이 많이 찾는 그런 떡집이었는데 생활의 달인이란 방송에 나가면서 전국에서 떡 매니아들이 몰려 들기 시작했지요. 오전에 판매가 거의 다 된다는 이야기를 들은 적이 있어 우린 조금 이른 오전시간대에 갔습니다. 그런데 사람이 없어 문 닫은 줄 알았습니다. 문앞에 '판매중'..
제주도민들이 많이 간다는 옛날팥죽 제주도는 제주도민들이 많이 가는 음식점들이면 뭔가 다르다는 말을 하곤합니다. 물론 관광객들도 한 번 먹어 보면 또 다시 찾게 된다고 할 정도로 나름대로 맛과 가격면에서 괜찮은 곳 같기도 합니다. 제주스런 풍경이 물씬 느껴지는 동네에서 맞이한 옛날팥죽집은 정감이 많이 가는 그런 느낌도 솔솔 듭니다. 옛날팥죽 원산지 표기도 잘 되어 있네요.팥 - 중국산그외 품목은 모두 국내산입니다.푸짐하게 나오는 팥칼국수 가격은 6,000원입니다. 착한가격에 양도 정말 푸짐하게 나옵니다. 찬은 2가지입니다. 집에서 담은 듯한 반찬이 더 입맛을 자극합니다. 팥칼국수에 들어가는 면도 쫄깃쫄깃하고 좋았습니다. 팥국물 또한 진국이지요. 사실 이것만 먹어도 몸에 좋을 것 같은 느낌이 많이 듭니다. 새알팥죽도 많이들 드시는데 이건 2..
스타필드 코엑스몰에서 만난 착한가격 음식점 - 쌍둥이분식 스타필드 코엑스몰 주변에는 다양한 음식점들이 즐비해 있는데요.. 그중에서 착한가격으로 소문이 자자한 한 음식점을 소개해 봅니다. 착한가격이라고 선정된 곳은 가격도 착할뿐더러 음식에 대한 내용도 너무 좋은데요.. 이 모두를 다 흡족한 동시에 친절함까지 있었던 곳이라 식사한 후 흡족했던 기억이 있네요. 스타필드 코엑스몰 내에 있는 쌍둥이분식이른 오전시간부터 이곳은 사람들로 북새통을 이루었습니다. 아마도 분식이라는 타이틀이라 그런지 모르겠네요. 아침 식사를 담당할 김밥등이 주 음식이었지만 그래도 앉아서 다양한 메뉴를 드시는 분들도 많았습니다.가게 안은 테이블이 옹기종이 약 7~8개 정도 되었습니다. 가격대도 대부분 4,000~ 6,000원 정도 생각하시면 됩니다. 우린 라면과 돌솥비빔밥을 주문했습니다. 반찬은..
집밥 같은 음식점은 바로 이런 곳! 늦은 저녁을 먹으러 한 음식점에 들렀습니다. 날씨가 추운 날엔 해가 빨리지기에 더욱더 뜨근한 음식이 생각나기도 합니다. 유난히 불빛이 밝아 보였던 한 음식점.... 우연이랄까 내 발길은 그곳으로 향했습니다. 손님은 한 팀 정도 앉아서 식사를 하는 모습이었지만 왠지 나이 든 주인장의 모습은 바쁘게만 보였습니다. 뭔가를 하나 더 챙겨 주려듯 ......다른 손님에게 필요한 것을 챙겨 주시고는 우리에게 주문을 받으러 오셨습니다. 우린 김치찌개, 청국장을 주문했습니다. 가격은 각각 6.000원씩... 다른 메뉴가격에 비하면 저렴한 편이었습니다. 집밥 같은 청국장 6,000원주문 후..... 바로 나오진 않았지만 정성스럽게 반찬부터 테이블에 차려졌습니다. 그리고 얼마 후.... 김치찌개와 청국장이 나왔습니다. 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