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집

제주도 가면 꼭 먹어야 할 다가미 김밥 왜? 제주도 여행 가면 꼭 먹어 봐야 할 김밥 중에 하나는 다가미 김밥입니다. 제주도에는 김밥집이 상당히 많음에도 왜 다가미 김밥집인가? 그 이유는 알찬 내용물이 입안 가득 느낄 수 있게 한다는 점이었죠..물론 맛은 기본이구요..불과 얼마전까지 가격이 좀 싸다고 느껴졌는데 며칠전에 가니 가격이 올라 조금 당황하긴 했지만 그래도 옛 맛 그대로 느낄 수 있어 좋았습니다.100원 동전과 비교 잠시 해 보면 김밥의 크기가 가늠되실겁니다. 한 입에 먹기에 조금 부담스럽지만 정말 맛있었던 느낌 ....사진으로 보니 또 먹고 싶어지네요.다가미 김밥집 영업시간은 제주도 음식점이 그렇듯 준비된 재료가 소진되면 마칩니다. 대부분 3시 전후로 마치는 것 같더군요.늦은 점심을 해결하기 위해 전화로 매운멸치김밥 2줄 주문하고 찾으러..
수요미식회에 나 온 백부장님 닭한마리 직접 먹어 보니.. 추운 날씨엔 따뜻한 음식이 땡깁니다. 오늘은 수요미식회에 나와 소문이 자자한 한 음식점을 소개합니다. 몸보신으로도 딱 좋고 겨울철 먹기에도 딱 좋은 닭한마리집입니다. 닭한마리.....이런 단어만 나와도 왠지 추억이 새록새록 느껴지질 않나요? 전 할머니가 보양식으로 해 주신 가마솥에 푹 끓인 닭한마리가 생각납니다. 햐...그러고 보니 아늑한 옛날이네요.... 오늘 소개한 음식점은 '백부장님' 음식점의 닭한마리 입니다. 이곳은 주변에 높은 빌딩들이 우거진 사이에 있습니다. 마치 한옥건물을 연상케 하는데요..그래서인지 더 정감이 가는 외관이었습니다. 왠지 들어가면 음식값이 비쌀 것 같은 느낌이 쏴~~물론 음식점 내부에 들어와도 그런 생각은 계속 들지요.하지만 들어와서 메뉴판을 보면 그 생각은 조금 달라집니다...
한국인의 밥상에 나 온 춘천닭갈비 직접 먹어 보니.. 요즘 방송에서 심심찮게 나오는 춘천닭갈비 너무도 맛있어 보이고 무엇보다 추억이 가득한 음식이라 먹어 보고 싶어 직접 춘천에 가서 먹어 봤습니다. 예나 지금이나 음식맛은 그대로라 너무 좋았던 기억에 오늘 포스팅 시작해 봅니다.한국인의 밥상에 나 온 춘천닭갈비 직접 먹어 보다!서울에서 춘천을 가기위해 열차가 아닌 지하철을 탔습니다. 서울은 타 지역과 달리 교통편이 너무도 편리해 늘 그런 점이 부럽기도 합니다. 지하철 시간이 조금 남아 지하철 안에서 먹기 위해 호두과자를 사러 왔지요.헐..... 호두과자 사 가지고 지하철을 타기 위해 올라가는데 ㅎㄷㄷ ~ 춘천행 지하철에서 내렸는지 사람들이 우루루 ~ 순간 놀랐습니다. 사람들이 다 내리고 난 뒤 춘천행으로 향하는 지하철을 탔지요...보통 서울지하철과 달리 춘천..
제주도에서 아귀찜이 푸짐했던 중문 맛있는 아구찜 제주도 여행 중에 가장 푸짐하게 먹었던 아귀찜은 아마도 서귀포시 중문에 위치한 맛있는 아구찜이 아닐까하는 생각입니다. 중문에는 여러 군데 아귀찜집이 있는데 그 중에 몇 군데 가 본 결과 아귀가 많고 제일 푸짐했던 기억입니다.'맛있는 아구찜' 집에서 먹었던 아귀찜맛있는 아구찜 음식점은 아귀찜 외에 제육정식, 순두부, 김치찌개, 청국장등도 있으니 아구찜을 별로 좋아하지 않는다면 다른 메뉴도 한 번 드셔 보세요.. 음식을 먹는 동안 아구찜 외에 대부분 청국장을 드시는데 아마도 맛있어서 그런지도... 아귀찜 작은거를 주문하자마자 반찬부터 테이블에 올려 집니다.찬은 삼삼하니 개인적으로 입에 맞았습니다.2인 기준 아귀찜입니다. 생각보다 많은 양에 놀랐습니다. 가격은 우리가 먹었던 당시엔 25,000원이었습니다. 요..
수요미식회에 나 온 단돈 6,000원에 제대로 된 청국장을 먹을 수 있는 광주식당 단돈 6,000원에 제대로 된 청국장을 먹을 수 있다고? 네 맞습니다. 정말 착한 가격에 맛까지 두루 갖춘 그런 음식점이 서울 도심 한 복판에 있지요. 물론 서울도심이라 세련된 이미지를 연상하기 싶지만 사실 이곳은 세련된 그런 음식점이라기 보다는 추억의 동네 음식점같은 느낌이 솔솔나는 그런 곳입니다. 어릴적 한 번쯤은 엄마 손 잡고 갔을 법한 그런 곳......6,000원 청국장의 비쥬얼광주식당은 경동시장로 2길 49-4 에 위치해 있습니다. 수요미식회등 다양한 음식방송 프로그램에 나 온 곳이기도 하지요..진정 가격이 6,000원일까... 메뉴판을 보니 맞습니다~ 맞고요~ 다른 메뉴 가격도 그렇게 비싼 편은 아니라는 사실~우린 청국장과 김치찌개를 주문했습니다. 사실 가게 내부에 들어서니 청국장 냄새가 강..
백종원 3대 천왕에 나 온 돼지찌개 직접 먹어 보니.. 된장찌개, 김치찌개는 많이 들어 봤지만 돼지찌개? 사실 처음 들었습니다. 하지만 직접 먹어 본 후 아하! 이게 돼지찌개구나! 하고 느끼게 되었죠... 돼지고기와 매운 양념이 어울러져 마치 주물러과 같은 느낌이 들었지만 국물도 있고 걸죽해 돼지찌개가 정말 맞더군요. 백종원 3대 천왕에 나 온 돼지찌개 점심시간이 되니 갑자기 조용하던 골목 이곳저곳에서 사람들이 한 음식점에 몰렸습니다. 바로 돼지찌개를 먹기 위해서였죠.이곳은 12시부터 영업을 시작합니다. 그런데 11시 40분부터 손님을 받더라구요..아마도 점심시간 한꺼번에 사람들이 몰려 그런 것 같더군요.벌써 주문하고 기다리는 손님12시 땡하면 이 많은 테이블에 사람들이 순식간에 다 만석이 됩니다. 물론 몇 십 분 사이로 번호표를 나눠주며 웨이팅은 시작되지요..
이게 김밥이라고? '라이스김밥'은 첨이야! 광주공항 가기 전 들렀던 한 김밥집을 지금도 잊을 수 없습니다. 지금껏 먹어 본 김밥 중에 참 독특했던 맛과 비쥬얼때문이지요. 혹시 라이스김밥이라고 들어 보셨나요? 사실 저도 광주에서 처음 들어 봤습니다. 물론 처음 먹어 본 김밥이구요... 오늘은 광주에서 먹었던 음식 중 비쥬얼갑에 맛이 독특했던 '라이스김밥' 소개해 봅니다.광주에서 처음 먹었던 아니 지금껏 살면서 처음 먹었던 라이스김밥아곳은 용쓰91이라는 음식점입니다. 가게이름이 참 재밌습니다. 그리고 메뉴판도 재미나네요. 이집은 김밥을 비롯해 떡볶이 , 돈까스, 라면등 다양한 음식을 판매하고 있습니다.가격도 착하네요.. 기본김밥이 2,500원...엥....'라이스김밥'은 뭥미? 그냥 일반김밥만 주문하려다 독특한 이름에 라이스김밥 하나 주문했어요.김밥..
수요미식회에서 극찬한 44년 전통 궁전명물 나비파이를 먹어 보니.. 많은 음식관련 프로그램 중에서 특히 관심을 가지고 보는 것이 바로 백종원 '골목식당' 과 수요미식회입니다. 방송에 나와 유명해진 곳을 다녀 보면 그 두 가지 프로그램은 정말 믿고 먹을만 하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괜찮았던 기억때문이죠.. 오늘은 수요미식회에서 극찬한 전라도의 한 빵집을 소개합니다. 직접 가보니 무려 44년이나 되어 전라도에선 모르는 사람이 없을 정도로 유명한 빵집이라 적잖게 놀랐습니다.수요미식회 나 온 44년 전통 궁전명물 '나비파이' 궁전제과의 규모는 생각보다 큰 규묘였습니다. 아마 주변 빵집과 조금 비교가 될 정도더군요.. 오픈이 10시 30분 인 줄 알았는데 11시였습니다. 그래도 이곳까지 이른 아침에 왔는데 안 먹고 갈 수 없죠..그래서 주변 구경도 할겸 오픈 시간을 맟추기로 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