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사진

낭만으로 가득한 제주도 흔한 가을일상 아침 저녁으로 제법 쌀쌀합니다. 얼마전까지만 해도 너무 더워 하루가 길다고 느껴졌었는데 이제는 가을이 점점 깊어감을 느끼는 날이 되었습니다. 이번 명절연휴에 제주도를 찾는 관광객들이 30만이 넘는다고 하더군요. 이왕 항공권 끊으신 분들은 모두 개인위생 철저히 하시고 마스크 철저히 해 모두가 안전한 제주여행이 되었음하는 바람입니다. 이른 아침 출근길 사진 몇 장을 찍어 봤습니다. 공기가 유난히 좋은 제주도라 보니 더 없이 좋은 가을 아침입니다. 물론 가을 하늘도 높아 더 없이 아름답게 보이는 아침 풍경이었습니다. 어릴적 자주 봤던 하늘의 뭉게구름... 지금 생각해 보면 가을의 하늘 풍경이 아니었나 하는 생각을 해 봅니다. 도심과 달리 높은 건물이 거의 없는 제주도라 그런지 하늘은 늘 가까이서 느끼기에 충분..
랜선여행 여기 어때요? 드라이브하다 잠시 쉬어가도 좋아요~ 제주도는 장마가 지난 후 매일 35도가 넘는 폭염시작이지만 그래도 사진찍기엔 완전 좋았어요. 여행이라고 하면 뭔가를 찍고 남겨야 나중에 기억에 남는 추억의 산실이 되잖아요. 코로나로 여행 못가시는 분들을 위해 나중에 코로나가 잠잠해지면 한번 가보시라고 사진 몇 장 올려봅니다.드라이브 하다 낚시하는 사람들 정겨운 모습여기는 제주한수풀 해녀학교 부근이예요. 이곳에서는 아름다운 제주바다도 감상할수 있지만 무엇보다도 바다에서 바라보는 한라산 풍경이 더없이 멋진 곳이기도 합니다.하하ᆢ밖에 왠 샤워기가? 수업을 받은 초보 채녀들이 바닷물을 씻는 곳인가요ᆢ샤워장은 내부에 따로 설치되어 있겠지만 밖에 이렇게 샤워기를 보니 조금 신기하기도 ᆢ여기가 포토존인데요. 바닥에 그려진 해녀그림도 이쁘지만 이곳에서 마을을 배경으로..
이런 소품샵 처음이지? 조금 특별한 제주도 소품샵 제주도라서 더 특별하게 느껴지는 소품샵을 소개해 봅니다. 제주도를 여행 하다보면 유명 관광지 어딜가나 제주도만의 소품들을 파는 소품샵이 있는데요. 오늘은 실내가 아닌 야외에서 만나는 소품샵을 만나 보겠습니다. 소품샵 가게 이름 - 하루버스제주도를 여행하다 보면 한적한 곳에 조금 특별해 보이는 이층 버스 한 대가 있습니다. 이곳이 바로 소품샵인데요. 외관이 독특해서 대부분 구경하시는 분들이 많고요.. 무엇보다도 구경하다 보면 제주스런 소품들이 많아 하나쯤은 자연스럽게 구입하게 되지요. 이층 버스 입구에 제주역이란 푯말이 재밌네요. 그럼 이층 버스안에서 펼쳐지는 조금 독특한 소품샵 구경해 보실까요. 제주도에서만 구입할 수 있는 소품들이 즐비합니다. 귀엽네요. 다양한 소품들이 눈을 즐겁게 합니다. 실용적인 소..
수국길과 삼나무길을 동시에 만나 더 휠링되는 제주도 사찰 남국사 제주도는 지금 수국이 한창 피고 있습니다. 어딜가나 수국수국한 제주도....오늘은 수국을 보러 사찰에 가도 되는 그런 곳을 소개합니다. 조용하고 한적한 사찰을 원한다면 이곳 추천해 봅니다.어디? 남국사한번씩 퇴근 후 잠깐 들리게 되는 사찰입니다. 어느새 이곳도 수국이 한창 무르익어 있더군요. 일부러 수국명소를 가지 않아도 될 만큼 사찰입구 주변에는 수국이 이쁘게 피었습니다. 아는 사람만 간다는 남국사....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이곳도 더 한적한 느낌이었습니다. 그래서인지 여유롭게 수국길을 거닐며 사색하게 되었네요. 다음주면 아마도 이렇게 활짝 핀 수국은 보지 못할지도 모르겠네요. 이번 주가 절정일 듯 해요. 수국길을 지나면 삼나무길도 참 아름답습니다. 이 또한 일부러 삼나무길을 가지 않아도 이곳에선 ..
그림 속으로 빠져드는 듯한 카페가 제주에는 있다! '제주도라서 더 독특하게 느껴지는 것일까? '라는 생각을 하게 되는 곳 누구나 상상만 했던 공간을 마주하는 듯한 느낌이 드는 곳을 오늘 소개해 봅니다. 카페 주인장이 직접 오래된 집을 셀프인테리어 했다고 해 더 관심을 받는 곳이기도 합니다.가게이름 - 초밥군커피씨카페로 가는 길부터 심상치 않습니다. 한 발자국 걸을때마다 그림 속으로 빨려 들어가는 듯한 착각을 불러 일으킵니다. 정말 디테일하게 잘 그린 그림에 놀라울 따름이지요. 하나 하나 신경을 쓴 듯한 인테리어 소품에서도 심상치 않은 분위기에 절로 매료됩니다. 카페 안으로 들어서면 더 놀랍니다. 대문 또한 그림처럼 정말 정교하게 잘 그려진 종이문 같습니다. 그 옆에 있는 신발장은 그냥 그림이 아닌 진짜 신발을 넣을 수 있는 곳이라는 것에 또 한 번 놀라..
황금연휴기간 관광객에게 전하는 제주도의 무언의 메세지 코로나19로 인해 제주도를 찾아 올 관광객들에게 제주도가 무언의 메세지를 각 관광지마다 해 놓은 상황입니다. 물론 뉴스에서도 제주도 여행을 자제해 달라는 이야기를 하고 있지만 황금연휴를 맞아 해외로 나가지 못하는 관광객들이 대부분 제주도를 찾는다는 소식에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는게 제주도내 현실이기도 합니다. 코로나19는 개인위생이 제일 중요합니다. 손씻기는 기본이고 마스크 착용은 물론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곳에는 다니지 말아야 합니다. 나름대로 많은 분들이 개인위생에 신경을 쓰고 있지만 아직도 관광지 곳곳에 가보면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고 다니는 관광객들이 많아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황금연휴 첫째날 서귀포 올레시장에는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고 다니는 관광객들이 많아 걱정이 이만저만이 아니더..
바람 많이 부는 날 제주도에서만 볼 수 있는 풍경 제주도는 다른 지역과 달리 바람이 많이 부는 날은 체감온도가 급격히 떨어지게 느껴질 정도입니다. 어제 오늘이 그랬습니다. 꽃샘추위가 갑자기 온 듯 으실으실하기까지 합니다. 바람만 안 불면 참 따뜻한 곳인데.... 하여간 평소에도 바람이 많이 부는 곳이지만 풍랑주위보까지 내린 날씨엔 평소 보지하는 특별한 것을 볼 수 있는 곳이 제주도이기도 합니다. 오랜만에 멋진 구름을 만났습니다. 바람이 많이 부는 날엔 이렇듯 다양하면서도 이쁜 구름들을 제주도에선 심심찮게 볼 수 있습니다. 보통 바람이 많이 부는 날엔 조그만 렌즈구름이 고작인데 이번엔 며칠 동안 계속 풍랑주위보라 그런지 구름도 엄청 크고 이쁘네요. 작은 렌즈구름이 아닙니다. 마치 우주선같은 렌즈구름이라 신기방기하기까지 합니다. 참 곱고 이쁘게 느껴지는 구..
우리나라에서 전망이 제일 좋다는 빽다방 직접 가 보니.. [ 단돈 1,500원으로 멋진 뷰를 보며 커피 한 잔의 여유를 ~] 우리나라에서 전망이 제일 좋다는 빽다방에 가 봤습니다. 작년까지만 해도 공사가 한창 진행 중이라 뭐가 들어설지 궁금했는데 빽다방이 들어선 모습에 많이 놀랐습니다. 제주도에서 바닷가를 배경으로 카페가 많이 있긴 하지만 이렇게 엄청난 규모는 사실 처음이라 적잖게 놀랐지요. 무엇보다도 백종원이 운영하는 빽다방이 들어 섰다는데 대해서 말이죠. 빽다방에 한 번은 가 보셨을텐데요. 가성비 대비 가격이 정말 착하지요. 그런 카페가 아름다운 제주 바다를 끼고 들어 섰으니 안 가 볼 수 없지요. 엄청난 뷰를 자랑하는 제주시 도두동에 들어선 빽다방 빽다방이라고 하면 더본호텔 내에 있는 곳이 아니라면 대부분 작은 규모의 카페로 운영되고 있는데요. 이곳은 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