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사진

부산 산복도로에서 느끼는 짜릿함 '이것'타고 느껴 보세요 ~ 산복도로에 가면 꼭 모노레인을 타야 하는 이유 얼마 전 부산여행길에 올랐습니다. 오래간만에 보고 싶었던 분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맛난 것도 먹고 추억을 쌓고 왔는데요. 그중에서 기억에 남는 것 중 하나는 부산 산복도로에서 느낀 짜릿한 경험이었어요. 기온은 많이 내려가 추웠지만 구름 한 점 없이 맑은 날씨에 감사한 날이었습니다. 여행은 날씨가 90% 이상 차지 한다고 하잖아요. 하여간 날씨가 좋아 더 즐거운 여행이었어요. 산복도로가 유난히 많은 부산은 옛날 6.25 때 많은 분들이 피난길에 오르면서 산동네에 집을 짓기 시작하면서 생긴 이유랍니다. 지금은 오히려 이곳들이 하나 둘 핫플레이스로 사랑받는 이유가 되기도 한 것이 아름다운 부산 전경을 한눈에 내려다볼 수 있기 때문입니다. 오늘은 부산 산복도로에..
넷플렉스 나와 난리난 광장시장 이렇게 변해 있었다 서울 광장시장 아직 안가봤어? 서울여행을 가는 분들 중에 대부분 광장시장 한 번쯤은 안가본 사람은 없을겁니다. 그만큼 사람들에게 많이 알려진 곳입니다. 저도 서울에 가는 일이 있을때 일부러 광장시장을 가는 편이긴 해요. 가격도 저렴하고 무엇보다도 맛있는 먹거리들이 시장 안에서 다양하게 많으니까요. 얼마전 서울에 갔을때 다시 갔던 광장시장입니다. 찬바람이 쌩쌩 부는 날에 가서 사람들이 많이 없을 줄 알았는데 이게 무슨 일.....앉아서 먹을 자리가 없어서 기다려 먹었습니다. 지금껏 광장시장에 가서도 그런 일이 없었는데 말이죠. 광장시장 입구에 들어서면 옷가게나 악세사리등 소품들이 즐비한 곳은 손님들이 그렇게 많지는 않았는데 먹거리를 주로 파는 곳으로 이동하니 완전 이곳은 별천지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사람들..
경주 황리단길 늦가을 풍경은 낭만이다 (2부) 경주 황리단길 골목여행 날씨가 많이 추워졌다. 가을인가 싶더니 오늘은 한겨울 날씨다. 점점 짧아지는 가을이 많이 아쉬운 날이다. 얼마되지 않았지만 늦가을의 정취도 남부지방에만 살짝 남은 듯 했다. 그나마 추억을 곱씹을수 있는 장소에서의 여행은 많은 휠링을 준것 같아 올해도 잘 넘길수 있을것 같다. 저번 포스팅에 이어 경주 황리단길의 곳곳을 올려본다. 경주만의 운치와 시대의 흐름에 잘 변화된 모습의 인테리어가 돋보였던 곳이라 젊은 사람들이 많이 찾는 이유가 되었다. 카페라고 하기엔 외관이 고급지다. 무엇보다도 경주만의 특색있는 건물이 눈에 띄었고 세련미와 추억도 느끼는 인테리어였다. 위트 넘치게 인테리어한 모습이 재밌다. 정겨움과 세련미도 같이 겸비된 카페 외관이었다. 경주만의 운치는 골목길을 거닐며 더 ..
경주 황리단길 늦가을 풍경은 낭만이다 (1부) 2022 경주 황리단길 가을은 이랬다! 언제부터인가 길 이름이 '~ 리단길' 로 유명해지고 있다. 처음 서울에 그런 이름이 붙을때 정말 세련된 느낌이 많이 묻어 났다고 하면 지금은 각 지역별로 그런 이름들이 많이 붙어서일까 조금 더 친근함으로 다가오는 것 같다. 지금은 핫프레이스로 자리잡은 '~ 리단길' 오늘은 경주의 황리단길 구경해 본 이야기를 털어볼까한다. 이야기가 길어질 것 같아 몇 부로 나눠 포스팅 해 봄.... 아침 저녁으로 기온차이가 많이 나서 그런지 조금 걱정은 하고 여행길에 올랐는데 의외로 포근한 날씨에 여행길은 너무도 즐거웠다. 그러고 보니 경주를 갔던 적이 언제였던가 기억이 가물가물 할 정도였는데 역시나 세월의 흐름 만큼 경주는 많이 변해 있었다. 경주 핫플레이스로 젊은 사람들의 골목길..
포항 스페이스워크 무서워서 못 가겠다면 '이곳' 추천! 이번 주 일요일에 방송하는 1박 2일에 나온 포항 스페이스워크는 이제 국내 최대의 명소가 되었습니다. 누구나 가고는 싶지만 직접 가보면 누구나 올라가긴 쉽지 않은 그런 곳이지요. 저도 올라가는 내내 다리가 후들거려서 정말 진땀이 났던 기억이 있습니다. 고소공포증이 있는 사람은 아예 못 올라 가겠지만 없는 사람도 직접 가보면 정말 아찔하다고 하니 만약 그곳까지 가셨다가 올라가지 못하고 구경만 하고 왔다면 '이곳' 추천해 봅니다. 이곳은 포항 스페이스워크와 그렇게 멀리 떨어져 있지 않은 해상 스카이워크입니다. 고소공포증이 있다고 해도 갈 수 있는 그런 곳이지요. 물론 직접 가보면 주변 경관도 아름답고 괜찮은 곳이라는 생각이 많이 들겁니다. 입구에 주차장도 있으니 주차걱정은 하지 않으셔도 되고요. 포항 해상 ..
환호공원에 스페이스 워크만 있는게 아니야~ 포항에서 요즘 핫플레이스로 난리난 스페이스워크를 가기 위해 환호공원에 갔다. 그런데 이곳에서 눈에 띄는건 사실 조각공원이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주변에 사시는 분들은 산책로로 이용을 하고 있었고 관광객들은 스페이스 워크를 가기 위해 발빠르게 움직이고 있었다. 하지만 난 가을분위기에 취해 천천히 이곳을 즐기며 걸을수 있어 좋았던 것 같다. 공원 주변은 조용했고 산책을 하는 시민들의 여유로움과 햇살이 좋았다. 낮에는 따스한 가을햇살 때문인지 가족단위 시민들도 종종 눈에 띄어 여유로움을 느낄 수 있는 공원이었다. 붉게 물든 단풍이 유난히 아름다웠던 공원으로 기억하고 싶어질 정도로 짙어가는 가을 분위기 그자체였다. 언제 가을이 왔는가 싶었는데 벌써 가을은 지고 있었다. 찬바람이 불면 이렇게 이뻤던 단풍들도 ..
한 동네가 드라마 세트장인 구룡포 어느 골목길 여행하기 정말 좋은 계절이다. 조금 아쉽다면 가을이 점점 짧아지고 있어 여행하는 기간도 많이 줄었들었다는 것이다. 그래도 며칠이지만 여행 할 수 있는 시기가 되었다는 것에 감사할 따름이었다. 얼마전 포항의 한 동네를 지나다 이곳이 유명한 골목길이라는 말에 잠깐 시간을 내어 들렀다. 골목길에 들어서니 이곳이 바로 ' 여명의 눈동자' ,' 동백꽃 필무렵 ' 을 촬영했던 곳이었다. 그냥 스쳐 지나가면 몰랐을 옛날의 추억을 다시금 곱씹을 수 있었던 곳이라 사뭇 유익한 시간이 되었다. 빽빽한 도심 속이 익숙한 사람들이라면 아마도 이런 골목길은 정감이 가는 그런 곳일 것이다. 많이 변하지는 않았지만 곳곳에 있는 음식점과 카페들 덕분에 조금은 쉬어가면서 추억을 느낄 수 있어 좋았던 것 같다. 예전 '여명의 눈동자'를..
관광객들도 일부러 찾는다는 세연교 둘레길 제주도 세연교 건너편 둘레길을 걷다 기온이 갑자기 내려갔다. 이번 주부터 계속 춥다고 하는데 이제 본격적인 초겨울의 문턱에 들어서는가 보다. 그나마 다행인 것은 포근했던 날 이곳저곳을 다녀 왔기에 오늘은 여유롭게 사진 정리를 하며 글을 적는 여유를 부려 본다. 얼마전 정말 뜻깊게 걸었던 둘레길이 있어 글을 남겨 본다. 서귀포 세연교는 나름대로 유명한 명소가 되었지만 세연교를 건너고 난 뒤 둘러 보는 둘레길은 아직 모르는 사람들이 많다. 입구 교각만 찍고 그냥 지나치기 쉬우나 사실 이곳 둘레길은 제주도 여느 둘레길 보다 아름다운 풍경을 보며 걸을 수 있어 좋았던 것 같다. 걷기 좋은 길로 만들어져 남녀노소 누구가 쉽게 둘레길을 걸을 수 있다. 날씨가 좋은 날엔 아름다운 경치를 보는 것은 덤이다. 그래서일까..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