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MJ Road

코로나19 극복하기 위해 내건 중국집 현수막에 발길이... 제주시를 지나다 우연히 본 한 현수막 ' 짜장면 3,900원, 짬뽕 4,900원 ' 이란 문구였습니다. 현수막을 보는 순간 " 가격 참 착하네... " 라는 말이 자연스럽게 나왔습니다. 제주도 음식물가에 비하면 정말 저렴하다는 것을 대부분 사람들이 인지하실 것도 같네요. 해물이 조금 들어갔다고 하면 대부분 10,000원 이상은 하잖아요. 하여간 오래전 먹었던 짜장면, 짬뽕 가격이라 한 번 가봐야지 하는 생각을 하다 드디어 시간을 내어 가보게 되었습니다. 가격은 저렴하지만 코로나19의 여파로 인해 이곳 또한 손님들이 많이 없었습니다. 요즘엔 이렇게 점심시간에도 한산한 음식점들이 많이 늘어 마음이 안 좋습니다. 빨리 이시기가 감기처럼 지나가야 할텐데 말이죠.. 아침을 적게 먹어서일까... 가게 안에 들어 오..
육지인들에게는 생소한 제주도 몸국 그 맛은? 제주도에서 처음 접해 본 제주도 몸국은 이름만큼 독특했던 기억입니다. '몸국' 도대체 어떤 음식일까? 이름만으로는 상상이 잘 안되는 음식이었던 처음 먹어 봤을때 그 순간....지금은 자연스럽게 제주도 몸국을 해장국처럼 자주 먹고 있습니다. 오늘은 제주도에서 이름만 들어도 안다는 한 음식점을 소개합니다. 가게이름 - 김희선 몸국 참고로 말씀 드리자면 '몸국'은 돼지고기 삶은 국물에 불린 모자반을 넣은 국이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몸국으로 유명한 이곳은 제주도민들 뿐만 아니라 제주도를 찾는 관광객들도 많이 가는 그런 음식점입니다. 몸국을 주문하면 찬은 5 정도의 종류가 나옵니다. 돼지고기 육수에 넣은 모자반 국이라 조금 비릴 수 있다는 생각을 해서인지 땡초를 잘게 썰어 같이 나오니 함께 넣어 드시면 비린 맛..
하루 4시간만 운영하는 제주도 특별한 맛집 제주도에 흑돼지와 고기국수, 전복돌솥밥만 유명하다고요? 아닙니다. 제주도에는 찾아 보면 유명한 음식들이 많이 있습니다. 그 중에서 오늘은 제주도민들이 점심시간만 되면 줄을 선다는 동태째개집을 소개합니다. 제주도에서 이 동태찌개를 모르는 분은 아마도 거의 없을 듯도 합니다. 그만큼 제주도민들에겐 익숙한 음식점이기도 합니다. 동태찌개 하나만으로도 한끼 식사는 충분히 해결되지만 이곳은 몇 안나오는 반찬이지만 맛있기로도 유명하지요. 대부분 반찬의 리필은 기본입니다. 누구 보면 별거 아닌 반찬 같지만 직접 맛으 보면 집에서 먹는 그런 맛이라고 할까요. 이곳의 메뉴는 딱 한가지 동태찌개입니다. 고추가루가 들어가 매콤함이 있는 것과 고추가루가 들어가지 않는 것 두가지로만 팔고 있는 곳입니다. 매운 것을 싫어하는 분들..
생활의 달인에 나와 난리난 수제버거 직접 먹어 보니.. 얼마전에 제주도 한 시골마을에 수제버거집이 생겼습니다. 처음 공사할때만 해도 시골의 한적한 곳에서 수제버거집이 될까? 조금 의아하긴 했는데요. 그 생각을 이곳 수제버거집은 바꿔 놓았습니다. 지나가는 길....사람들이 수제버거를 사들고 가는 모습에 배도 출출하고 해서 저녁대신 먹고 가기로 했습니다. 수제버거라 그런지 종류도 다양했습니다. 물론 수제버거 뿐만 아니라 수제핫도그까지 있어 골라 먹는 재미도 솔솔했습니다. 가게 안은 숯불향이 그윽했고 주방은 오픈이 되어 보기에도 청결해 보여 좋았습니다. 대부분 포장 손님이라 오히려 앉아서 먹는 분들은 별로 없어 우린 한적한 곳에 앉아서 먹기로 했습니다. 테이블은 2인 테이블, 4인 테이블이 각각 4~ 5개 정도 있었던 것으로 기억됩니다. 인테리어는 그렇게 화려하지..
제주도민이 90% 이상이라는 해장국집 이유가 있었네! 제주도는 해장국집들이 유난히 많은 것 같습니다. 그런데도 가격이 그렇게 싸지 않다는 것이 좀 의아하지만 그래도 제주도민들은 많이 찾아 가 문전성시를 이루는 곳이 있습니다. 코로나19의 여파로 대부분의 음식점들은 하루에 몇 팀 아니 몇 명을 받을 정도로 타격이 큰데 이곳은 달랐습니다. 아마도 평소 제주도민들이 대부분의 손님들이기에 가능한 것 같다는 생각도 듭니다. 제주도 해장국집 대부분이 반찬은 비슷합니다. 김치, 깍두기, 고추, 양파가 찬으로 나옵니다. 거기다 땡초까지 먹기 좋게 썰어주는 센스까지 겸비한 곳이기도 합니다. 김치와 깍두기는 맛있어서 해장국을 먹다 보면 추가로 달라고 할때가 많습니다. 이곳에선 딱 2가지가 많이 나가는데요. 내장탕과 해장국입니다. 선지를 좋아하는 분들은 콩나물을 빼달라고 하고..
오징어와 콩나물의 조화 해장으로 딱이야! 경기가 다른 해와 달리 너무도 안 좋다 보니 사람들의 시름도 깊어만 갑니다. 그런 이유에서 오늘은 전날 술을 드신 분이나 속이 불편한 분들을 위해 해장으로 딱인 콩나물국밥 포스팅 해 봅니다. 제주도에서 24시간 영업을 하는 곳이 사실 많지 않습니다. 요즘엔 코로나 19의 영향으로 24시간 영업하는 곳도 차츰 줄어 들고 있는 추세이기도 하구요. 오늘은 서민들의 국밥으로 잘 알려진 속풀이로 딱인 콩나물국밥 소개합니다. 콩나물국밥을 주문하면 찬은 깍두기와 젓갈 뿐이지만 그래도 이것으로 충분하지요. 오징어젓갈 깍두기 저녁시간이면 사람들로 북새통을 이룰 곳이지만 역시 경기가 많이 안 좋아지긴 했습니다. 유명한 음식점들도 이러니 작은 음식점은 안 봐도 알겠지요. 이집의 매력이라고 하면 콩나물국밥 속에 오징어가 들어..
시간 제한없이 국수 곱배기를 다 먹으면 공짜인 맛집 " 국수 곱배기를 다 먹으면 공짜라고? " " 리얼? " " 도전해 보고 싶은데! " " 나두 나두~ " '국수 곱배기라고 하면 얼마나 될까?' 하는 무모한 생각이란 것을 직접 보면 알게 되는 국수집 한 곳을 소개합니다. 사실 단돈 4,000원에 푸짐하게 옛날국수를 맛 보는 것도 괜찮은데 곱배기를 다 먹으면 공짜라니 귀가 솔깃하지 않는 분은 안 계실 듯 합니다. 하지만 보통으로 나오는 국수의 양만 봐도 입이 딱 벌이지는 분들이 많다는게 이집만의 리얼이죠. 가게이름 - 옛날국수집 벽 곳곳에 붙어 있는 도전자들의 숫자가 의미심장합니다. 하지만 생각보다 많은 분들이 도전에 실패해 곱배기의 양 값을 지불했다는 사실...곱배기 성공자를 인간문화재라고 칭할 정도니 알만합니다. 가게 안은 앉아서 식사를 할 수 있는 ..
제주도민들이 많이 가는 재료에 충실한 밥집 제주도 유명한 관광지라고 음식값이 다 비싼 건 아닙니다. 찾아보면 아주 저렴하고 가성비는 물론 맛까지 보장되는 음식점이 은근 많지요. 특히 제주도민 맛집으로 소문이 자자하다면 믿고 가셔도 됩니다. 애월에 위치한 태공식당이 바로 그런 곳입니다. 가게이름 - 태공식당 (애월) 오래전에 한 번 그냥 지나치는 길에 들렀던 곳이었는데 ..... 그 당시에는 사람들이 많아 웨이팅을 했던 기억이 있는데 코로나 19로 인해 제주도 전역이 조용한 분위기입니다. 기다리지 않아서 좋긴 하지만 그래도 너무 조용해 오히려 북적북적했던 그 시절이 그립기도 합니다. 이곳은 다양한 메뉴들이 있지만 된장찌개, 순두부찌개, 내장탕을 많이 드십니다. 주변에 일하는 분들이 주로 찾는 그런 메뉴이지요. 가격도 다른 메뉴에 비해 저렴한 편입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