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제주도맛집

사계절 팥죽을 먹을 수 있는 음식점 이효리가 가서 먹어 더 유명해졌다는 팥죽집은 오래전부터 제주도민들이 많이 갔던 음식점이었습니다. 지금은 관광객들도 많이 가는 맛집이 되었지만요... 사실 한가지 음식으로 사랑 받는 곳이 드물어 더 유명세를 타고 있는지도 모릅니다. 물론 가격도 제주도 유명한 음식점에 비하면 저렴한 편이라 더 끌리는 부분도 있지요. 옛날팥죽에서 유명한 새알 팥죽 메뉴판을 봐도 알 수 있듯이 착한 가격입니다. 시락국밥이 3,500원 .. 새알 팥죽 6,500원 물론 양도 푸짐해 돈이 아깝지 않습니다. 그런데 조금 아쉽다면 그 많은 손님들이 방문했을터인데........ 손님의 입장에서 음식을 내지 못한 부분이 좀 아쉬웠어요... 예전에 지인들과 이곳에서 팥죽을 즐겨 먹었던 적이 있어서 주문후 팥죽 나오는 시간을 잘 아는데.....
이것이 바로 제주도식 두루치기다. - 향촌마을 제주도에선 쇠고기 보다 돼지고기가 맛있다라는 분들이 많습니다. 저도 사실 쇠고기 보다 돼지고기가 맛나더라구요.. 뭐.... 싸기도 하구요...제주도에선 돼지고기를 저렴한 가격에 배 부르게 먹는 방법은 아마도 두루치기로 먹는 방법일 듯요... 적당한 양의 돼지고기에 양념을 잘 무친 푸짐한 채소들을 넣어 같이 곁들어 먹으면 정말 일품입니다. 물론 가게마다 두루치가 하는 방법이 비슷한 모습이긴 하지만 다른 재료에 양념이 들어가죠.. 오늘은 푸짐하면서도 저렴한 한 두루치기집 소개해 봅니다. 가시리 향촌마을 두루치기 두루치기를 주문하면 이렇게 고기가 먼저 나옵니다. 고기를 먼저 잘 굽습니다. 뭐...이대로 먹어도 되지만 각종 채소와 곁들이며 일품이죠. 두루치기 가격은 1인 분 8,000원인데요... 찬도 여러가지..
두부소스가 올려져서 유명해진 서촌제 돈까스 협재 부근에서 영업을 한 서촌제 돈까스가 김녕 부근 해안도로에 크게 오픈~ 가끔 드라이브를 하다 보면서 여기가 돈까스집이 생길거란 생각은 하지 못했는데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돈까스집이 생겨 은근 기대하고 갔습니다. 두부소스가 올려진 서촌제 돈까스 새롭게 크게 오픈한 서촌제 돈까스집은 여느 고급진 레스토랑과 견주어도 괜찮은 모습이었습니다. 돈까스 두 개를 주문하니 이내 샐러드와 찬으로 먹을 만한 피클이 나옵니다. 여느 돈까스집과 조금 특별해 보이는 이 모습은 협재에 있을때도 마찬가로 나왔지요. 샐러드를 먹고 있으니 돈까스가 나왔습니다. 등심돼지고기로 만든 돈까스 그리고 두부, 연근, 밥이 나옵니다. 물론 소스는 두부가 가미되었구요. 생각보다 큰 돈까스의 크기에 조금 놀라긴 합니다. 사실 제주도에선 가격대비 ..
제주도에서 먹어 본 두루치기 중 단연 으뜸! 제주도의 두루치기는 육지와 많이 다르다. 보통 다른 지역에서 먹는 두루치기라 함은 각종 채소와 양념, 고기를 함께 버무려진 것을 불 위에 올려 익혀 먹는 것이 보통이지만 제주도는 고기따로 익히고 무, 콩나물이 주가 되면서 약간의 상추와 깻잎, 파가 양념된 것을 나중에 넣어 볶는 방식이다. 제주도에 살면서 많은 두루치기집을 다녔지만 이번에 가 본 두루치기집에 완전 반했다. 고기도 맛있었고 무엇보다도 두루치기에 들어가는 각종 채소가 푸짐해서 더 좋았었다. 물론 가격도 제주도 대부분 두루치기값과 비슷해 만족...... 여기서 잠깐...그럼 제주도 두루치기는 어떻게 해 먹을까? 궁금할 것 같은 분들을 위해 설명 들어 감... 두루치기에 사용되는 삼겹살 먼저 불위에 올리고 익힌다. 참고로 반찬도 여느 두루치기 집..
제주산 흑돼지 수제버거 88 버거 제주도는 흑돼지가 유명하다. 오늘은 흑돼지를 넣어 만든 수제버거를 소개 해 본다. 서귀포에 가면 말고기버거와 흑돼지 수제버거를 자주 먹는다. 제주스런 느낌도 들고 무엇보다도 크기가 커서 나름 좋아하는 편이다. 물론 가격은 여느 햄버거 가게보다 몇 천원 더 줘야 하지만 내용물이 알차기때문에 가격대비 괜찮다는 개인적인 생각이다. 서귀포 88버거 가게 안에서 먹을 수도 있고 테이크아웃도 가능하다. 우린 공연시간이 임박해 테이크아웃으로 했다. 88버거 감자튀김과 햄버거의 적절한 조화 .... 피클이나 소스는 셀프로 챙겨 담아야 한다. 88버거 내용물 상당히 알차다. 8차 촛불집회가 열리는 오늘도 어김없이 곳곳 가게들은 이렇듯 피켓이 붙어 있었다. 공연시간이 다 되어 우린 차 안에서 끼니를 해결...... 햄버거..
단돈 9,000원에 한우야채불고기가 무한리필? 제주도에 이런 음식점이 있다니 놀라웠다. 왜냐구? 한우야채불고기를 무한리필로 단돈 9,000원에 먹을 수 있다는 얘기...... 고기를 좋아하는 분들이거나 제주도를 여행 중인 알뜰족들에게 완전 귀가 솔깃해지는 음식점이 아닐까하는 생각이 든다. 한우야채불고기 수입산도 아니고 한우인데 어떻게 무한리필이 가능해? 라고 하겠지만 이유는 바로 축산물직판장이기에 가능했던 것이다. 단, 이 식단은 점심시간만 가능하다. 점심특선으로 나온 메뉴이기에 점심시간에 맞춰서 가야한다. 11시부터 점심특선을 맛 볼 수 있다기에 맞춰서 갔다. 테이블에 이미 세팅을 마친 곳도 있고 예약석으로 보이는 곳도 있었다. 잘 세팅된 반찬이 있는 자리에 앉았다. 찬도 괜찮았다. 이 또한 무한리필이니 원하는 만큼 셀프로 갖다 먹으면 된다. 2인..
제주도에서 오랜만에 맛 본 푸짐한 점심특선 - 키작은삼촌 제주도는 음식값이 저렴하면서도 푸짐하게 나오는 곳을 찾으면 은근히 많이 나온다. 오늘 이곳도 그랬다. 점심특선을 주문하면 생각보다 푸짐한 양에 놀라고 신선함에 놀란다. 물론 가격도 제주도 음식점이라 생각하면 그렇게 비싼 편이 아니라는 개인적인 생각이 든다. 해장국 한 그릇도 8,000~9,000원 하는 것에 비하면 해초가 들어간 돌솥밥과 흑돼지불고기가 나오고 9,000원인 것이 오히려 싸게 느껴질 정도니까... 점심특선 9,000원 김녕을 자주 지나 갔지만 왜 이 집을 지금껏 몰랐을까 조금 의아했다. 물론 그 이유는 아마도 큰 길가도 아니고 바닷가 해변 근처가 아니라는 점일 것이다. 그나마 요즘 페이스북이나 인스타에 맛집들이 줄줄이 나오고 있으니 그것만 검색해도 아무리 안 좋은 위치라도 주소 검색후 찾아..
고등어구이에 두루치기까지 나오는 착한정식 - 백리향 제주도에서 고등어구이 정식을 먹으려면 보통 얼마를 줘야 할까? 저렴한데는 10,000원부터 시작해서 비싼 곳은 2~ 30,000원은 호가한다. 물론 원산지가 어디인가에 따라 다르다고 하지만 비싼 곳도 원산지를 잘 체크해 보면 노르웨이산이 있는 곳도 있다. 아마도 유명한 제주도 관광지인데다가 고등어나 옥돔이라고 하면 원래 제주도에선 비싼 가격에 먹는다는 선입견이 있기에 그려려니 한다. 하지만 단돈 6,000원에 고등어구이에서 두루치기까지 나오는 정식집이 있다는 사실..... 6,000원 정식에 고등어구이 + 두루치기가 나오는 백리향 5월에 갔을때 찍은 사진이다. 지금은 다른 메뉴의 가격이 조금 오른 상태이니 만약 가실 경우에 전화로 확인해 보시길... 단, 고등어구이와 두루치기가 나오는 정식은 6,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