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MJ Road

"보도블럭 교체한게 이거야!" ㅡ.ㅡ 3월부터인가 각 구마다 새 보도블럭으로 왕창 교체 하는 것을 자주 보게 된다. 하지만 깔끔해서 보기좋고 사람들이 다니기에 불편함이 없게 만들어 주는 것을 고마워해야 함에도 대부분의 사람들은 이러한 공사를 지켜보는 시선은 달갑지가 않다. 보통 각 구청은 연말을 앞두고 예산을 소비하기 위한 겉치레식 공사의 남발로 내년에 예산을 삭감 당하지 안으려고 남은 예산을 물쓰듯 펑펑쓰는 것에 솔직히 한심하고 개탄스러운 일이 아닐수 없었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는데.. 연말이 지난 따뜻한 봄날.. 왜 이렇게 보도블럭 공사가 많은지 좀 어아하다. 보통은 보도블럭의 교체 기준은 파손 또는 훼손이 심해 교통이나 통행에 불편을 주는 경우 자체 기준에 근거한 판단이나 민원 청취 후 기준을 판단하여 보도블럭을 교체하게 된다고 들었는데..
토마토 포장법 이렇게 다양할수가~ 특별한 날에 화려한 선물도 좋겠지만 건강도 생각하고 기억에 오래 남을 수 있는 선물을 하신다면 주는 사람도 기분좋고, 받은 사람도 흐뭇해하겠죠. 무엇보다도 실속있는 선물이야말로 더 특별한 선물이 되지 않을까하는 생각을 해 봅니다. 건강을 생각해서 만든 선물세트 중에 혹시 토마토로 만든 선물세트 구경해 보셨나요? 보통은 종이 박스에 포장된 것이 대부분인데.. 수수하면서도 보기좋게 포장한 토마토선물세트가 있어 소개 할까합니다. 신부용부케같은 느낌의 선물세트와 아기자기한 선물세트.. 정말 이쁘죠. 이런 선물을 받으면 기분도 색다를 것 같습니다. 연인들을 위한 선물세트이감?!.. 정말 이쁘네요. 집들이 용으로 선물하면 딱이겠는데요. 가게 개업식에 선물하면 좋을 듯한 포장입니다. 그럼 .. 다양한 토마토 선물세트..
오토바이 곡예운전 아찔! 도로에 나가면 간혹 오토바이가 이리저리 차선을 바꾸며 달리는 것을 보면 정말 무섭습니다. 마치 도로의 무법자도 아니고 .. 자동차를 운전하시는 모든 분들이 이젠 무법자같은 오토바이를 요즘엔 피해 다닐 정도입니다. 얼마전엔 아찔한 장면까지 직접 목격했다는 사실.. 오토바이 운전자는 한 손으로 운전을 하고 한 손으론 머리에 있는 모자를 잡고 위험천만하게 운전을 하더군요. 바람에 모자가 날아갈 것을 걱정한 듯 한데 이건 아니다 싶었습니다. 거기다 한차선에서 안전하게 운전하는것이 아닌 다른 차선을 넘나들며 달리는 모습이 아찔하기까지 했습니다. 중앙선 침범까지 서슴없이 .... 정말 할말을 잃는 장면을 계속 연출하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대부분 젊은 아이들의 운전도 겁나는데 오토바이를 탈때 안전모를 쓰지 않아 더 ..
도로의 다양한 화분.- " 모양도 특이하네~" 우리가 자주 다니는 도로에는 어떤 꽃들이 있는지 한번 자세히 보신 분 있으신가요? 하루 하루 바쁘다는 이유로 솔직히 우리 주변을 자세히 보지 않는 것이 현실입니다. 하지만 오늘 만큼은 조금 여유를 가져 보시는 건 어떠실지... 그래서 오늘은 식목일에 어울리는 포스팅을 준비했습니다. 간만에 이것 저것 볼일을 보러 갔다가 도로의 이쁜 화단의 꽃들을 찍었습니다. 며칠 여행을 다니면서 찍은 화단도 함께 구경해 보셔요. 지역마다 다양한 모양의 화단이 나름대로 재밌더군요. 그럼 도로위의 화사한 자태를 뽑내는 꽃들을 구경해 보세요. 재미난 화분 가운데 하나가 기장에 갔을때 본 화분입니다. 월드컵을 겨낭한 것일까요! 축구공 모양의 화분이 이색적이더군요. 다양한 크기의 단지모양 화분. 나름대로 귀엽더군요. ㅎ.. 기본에..
"비싼 고기집도 별 수 없네!" - 고기판 여전히 더러워~ 요즘엔 식당도 24시간 영업하는 곳이 많아서 나름대로 시간에 구애를 받지 않고 먹고 싶은 것을 먹을 수 있어서 좋습니다. 얼마전에 늦은 시간인데도 식당안에 사람들이 많이 붐비더군요. 날이 포근해서 그런지 친구, 가족 단위로 손님들이 많이 보였습니다. 우린 둘 다 고기를 좋아하는데다가 직원이 맛있다고 권해주는 생삼겹살을 시켰습니다. 늘 그렇듯이 삼겹살을 가져 오기전에 직원이 커다란 삼겹살 굽는판을 불위에 올려 놓고 갔습니다. 원래 고기가 오기전에 미리 고기판을 달구어 놔야 되니 고기집에 가면 미리 가져 오는 것이 기본.. 그런데 미리 가져 온 고기판을 들여다 보니 웬지 모를 기름같은 이물질이 눈였습니다. " 먼지가 묻었나? " 전 손으로 이물질을 걷어 냈습니다. 그런데.. ' 어라~ ' 손가락에 씨꺼먼 검..
놀이터에 왠 도서관?!. 부산 황령산 올라가는 가는길에 아름다운 마을이 있습니다. 마을 이름도 이쁜 물만골. 이름만으로도 잘 알겠듯이 골짜기 물이 가뭄이 와도 마르지 않을 정도의 양이 풍부해서물만골이란 이름이 붙었다고 합니다. 물만골의 전경.. 이곳은 1980년대 도심의 철거민과 농촌의 주민이 모여 살아온 달동네입니다. 세월이 많이 흘렀는데도 아직 주거 환경은 열악해 보입니다. 이곳은 굉장한 고지대입니다. 그래도 사람들이 많이 모여 살다보니 마을버스도 다녀서 다행이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물만골은 공공미술 프로젝트로 조금씩 알려지기 시작하면서 발전을 하고 있다는 점이죠. 몇년 전에는 이 곳에서 하지원, 임창정 주연의 '1번가의 기억'의 영화도 찍었다고 합니다. 물만골는 아름답게 그려진 벽화가 눈에 띄기도 합니다. 직접 이곳에서 채..
약사의 치명적 실수! 환절기라 그런지 감기몸살때문에 요즘 죽을 맛입니다. 병원에서 약을 처방 받아 먹었지만 요즘 감기가 독해서 그런지 잘 낫지 않더군요. 그래서 참다 도저히 안되어 어제 병원에서 링겔을 한대 맞고 왔습니다. 거기다 엉덩이 주사까지.. " 일단 약 3일치 더 드릴테니 월요일에 병원에 한번 더 오세요." " 네.. 알겠습니다. " 의사선생님께서 처방해 주신 약처방전을 들고 약국에서 약을 타 왔습니다. 병원간 당일은 링겔때문인지 몸이 좀 낫는 듯 했는데.. 밤에 일이 있어 잠깐 찬바람을 쐬었더니 목이 또 아프더군요. 그래서 평소에 병원 갔다가 좀 나으면 약은 잘 안 먹는 편인데, 몸살기가 가시질 않아 약을 잘 챙겨 먹기로 했습니다. 아침밥을 겨우 챙겨 먹고 약을 먹을려고 약봉지에 돌돌 말린 약봉지를 하나 뜯으려는 ..
"이런 도로에 다니라구요!" - 위험천만한 도로 풍경에 운전자 뿔났다. 도로에 차를 몰고 나가 보면 도로 곳곳에 파혀진 구멍이나 울퉁불퉁한 길로 인해 운전자들 대부분이 짜증이 났던 경험이 있을겁니다. 특히 소형차나 봉고등을 몰고 파헤진 도로를 지나가면 더 절실히 운전자는 몸으로 느끼지요. 얼마전에 가게에서 작은 짐도 싣고 여러모로 필요할 것 같아 조그만 봉고(다마스)를 샀습니다. 예전부터 자가용으로 사용하는 차(카니발)가 따로 있어 그 차를 늘 운전하고 다녔었지요. 그런데 큰 차를 이용할때도 사실 도로가 음푹 파혀진 것때문에 위험천만한 일이 일어날 뻔 한 적이 한 두번이 아니었는데.. 다마스를 타고 다니고 나서 부터는 도로에 나가는 것이 무서울 정도랍니다. 그것은 바로, 도로 곳곳에 파혀진 구멍이나 울퉁불퉁 튀어 나온 길때문이지요. 그럼 차가 다니는 도로에 어떤 모습들이 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