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MJ Road

'엽기적인 주차'는 바로 이런 것! 주말 경주에 벚꽃구경을 갔다가 정말 대단한 주차의 달인을 보았습니다. 사실... 주차의 달인 보다는 ㅎㅎ.. 엽기적인 주차라고해야 정답인지도 모르겠네요. 경주의 한 주차장에서 봤던 모습입니다. 멀리서 봤을때는 솔직히 주차라고는 생각도 안했답니다. 왜냐하면 주차장엔 널널하다 못해 한적하기까지 했거든요. 얼마나 한적해 보였냐면.. 주차한 차는 얼마 없었다는.. 관광버스를 타고 놀러 오신 어르신들이 여유롭게 주차장에서 어느 누구의 관섭과 눈치도 없이 식사를 하고 있을 정도였으니까요.. 그런데.. 왜 저런 곳에 주차를 해 놓았을까! 멀리서 보기에도 좀 의아했는데.. 가까이 가서 보곤 완죤.. 기겁하는 줄 알았다는.. 지나가면서 보니 주차한 자동차의 윗면이 노란색 트레일러 같은것에 꽉 낀 모습 그자체였다는.. 차..
"사고가 났어도 할 건 해야지! " - 대단한 연인들. 주말오후 남편과 함께 가까운 경주에 벚꽃구경하러 갔습니다. 날씨도 포근하고 햇살도 좋아서 그런지 많은 사람들이 경주에 나들이를 오셨더군요. 경남쪽은 대부분 벚꽃이 지는 상황인데 경주는 이제서야 활짝 만개를 해 정말 이뻤습니다. " 자기야..오늘 경주 잘 왔다 그지.." " 그러네.. 경주는 이번 주말이 절정인 것 같은데.. 사진 많이 찍어 ..이쁘네.." 간만에 경주의 아름다운 벚꽃을 보니 정말 좋더군요. 가로수에 활짝 핀 벚꽃을 차 안에서 열심이 카메라로 찍으며 행복한 시간을 보냈답니다. 그런데..불국사 가는 길에 대형 사고가 났지 뭐예요. 한 자동차가 내리막에서 주차를 하다 그만 또랑에 빠져 버린 것... " 으이구.. 길도 좁은데..무슨 주차를 한다고.." 남편은 옆에서 어이없다는 듯 이야길 했습니..
" 아무리 이뻐도 그렇지.." - 공원에서 생긴 황당한 일. 봄이 되면 많은 사람들이 아름다운 꽃을 구경하기 위해 가까운 공원을 찾습니다. 공원에 가면 아름다운 꽃들이 많은 사람들에게 편안한 마음을 주기때문이지요. 요즘엔 가까운 공원뿐만 아니라 도로의 가로수에도 이쁜 꽃들을 많이 심어 도심의 삭막함을 나름대로 환하고 부드럽게 만들어 주기도 하지요. 그럼 사람들의 마음을 밝게 만들어 주는 화단의 꽃들 한번 보실래요~ 꽃 색깔이 물감을 들인 듯 정말 화려하고 아름답죠. 너무 화려하고 이뻐서 눈이 다 부실 정도입니다. 그런데 이 아름다운 공원에서 자신밖에 모르는 이기적이고 몰상식한 사람들 때문에 눈살을 찌푸리는 경우가 있었습니다. 헐... 이게 도대체 뭡니까~ ㅡ.ㅡ 사람들이 공원에서 아름다운 꽃을 봐야 할 화단이 이렇게 엉망이 되어 있네요. 아무리 이뻐도 그렇지.. ..
도로에서 본 눈에 띄는 광고차량은... 도로에 나가 보면 재밌는 광고차량을 많이 볼 수 있습니다. 그 중에서 제일 우리가 많이 보는 광고차량은 학원버스가 대부분이죠. 아이들은 학원차를 기다리면서 멀리서 학원에 광고된 차량(색깔)을 보고 자신의 학원차인지 확신을 하곤 하지요. 다양한 색깔의 학원차량입니다. 색깔이 확연히 차이가 나죠. 그리고 태권고차량도 정말 우리주위에서 많이 보는 광고차량이기도 하지요. 물론 주택가나 학교주변에서 많이 보는 광고차량도 많이 볼 수 있지만 도로에 나가면 독특한 그림의 광고차량을 많이 봅니다. 이 차는 각종공구을 광고하는 차량이네요. 다양한 공구들의 그림이 눈에 확 띕니다. ㅎ... 주류회사 차량이네요. 소주병하나로 광고효과 확실하겠습니다. 노오란 색깔의 오뚜기 광고차량.. 왠지 텔레비젼에서 광고하는 카레가 생각나..
대단한 생명력을 보여 주는 나무. 며칠전 한동네를 지나가다 대단한 나무를 보았습니다. 콘크리트 벽사이로 나뭇가지가 뚫고 나 온 모습이었지요. ' 참 대단한 나무야.. 어떻게 저 나무만 구멍사이로 자라났을까! ' 멀리서 보기엔 솔직히 좀 신기한 느낌이 들었답니다. 그래서 ... 차에서 내려 나무가 자라게 된 콘크리트벽으로 한번 가 보았습니다. 오잉! 그런데 콘크리트에 난 구멍사이로 나무가 자란게 아니더군요. 한마디로.. 단단한 콘크리트벽을 뚫고 나 온 나뭇가지였습니다. 어때요.. 정말 콘크리트벽을 뚫고 나왔죠. 뿌지~~직.. ㅎㅎ.. 콘크리트벽을 힘있게 뚫은 흔적으로 그 주변 콘크리트벽은 금이 가 있었습니다. 보통 나뭇가지는 구멍사이로 얼굴을 삐죽히 내밀 듯 나오는데.. 이 벚꽃은 가감히 콘크리트벽을 뚫고 다른 벚꽃과는 달리 눈에 띄는 모..
공기정화식물로 인테리어 효과를 내어 보아요~. " 택배입니다.." " 네..감사합니다." 저녁무렵 택배아저씨께서 오셨더군요. 쇼핑몰 시킨건 빨라도 내일이나 모레쯤 올텐데...하는 마음에 제게 온 택배물건부터 풀었습니다. 오잉! "이게 뭐야!" 포장지 안에는 앙증맞은 화분3개가 들어 있었습니다. " 와우!. 이거 얼마전에 리뷰신청한 다육식물이네.." 알록달록 이쁜 화분에 담겨진 다육식물.. 보기만해도 기분이 좋아졌습니다. " 어디 둘까? " 이리저러 작은 화분3개를 옮겨 보며 적당한 장소를 찾다 컴퓨터앞에 두면 좋겠다는 생각이 뇌리에 파고 들더군요. 요즘 각 가전제품에 나오는 전자파를 조금이나마 차단시키기위해 가전제품주위에 작은 선인장을 두잖아요. 그래서 저도 작은 선인장을 하나 사서 두었는데.. 하나라 영 허전해 보여 다육식물을 작은 선인장옆에 두기..
경찰은 불법주차를 해도 견인되지 않는 것을 보니... 며칠전 가스안전교육을 받으러 갔을때 한 나무에 불법주차로 인해 견인이동통지서가 붙어 있는 것을 보았습니다. 견인이동통지서가 붙어 있는 이곳은 생각보다 그리 많은 차들이 다니지 않은 곳으로 알고 있는데 불법주차단속을 한 것 같더군요. 당연히 도로 아무곳에 주차를 하면 단속대상이 되긴 하지만 왠지 씁쓸한 생각이 들었습니다. 왜냐구요.. 그건 바로 견인이동통지서가 붙어 있던 곳에서 얼마 떨어지지 않는 곳에 경찰버스가 주차해 있었던 것이지요. 교육장에 가던 길에 나무에 붙여진 견인통지서를 보지 않았다면 솔직히 경찰버스가 갓길에 주차해 있어도 별로 신경도 안썼을겁니다. 그런데 먼저 발견한 경찰버스안에선 경찰들이 쉬고 있는지 앞 유리창에는 신문지로 다 가려져 있었답니다. 그런 정황으로 미루어 볼때 제 소견은 특수한..
재활용정신이 투철한 농촌풍경. 며칠전 여행을 하다 한 농촌에서 재미난 것을 보았습니다. 그것은 바로 평소 우리주위에서 흔히 본 플랫카드를 재활용해서 농사를 짓고 있는 모습이었죠. 보통 도로나 시장입구 그리고 지정된 현수막에 붙여진 우리가 자주 보는 플랫카드.. 이것을 다 사용한 뒤 어떻게 처리하는지 솔직히 궁금했었는데 .. 한 시골에서 날짜가 지났거나 유효기간이 다 된 플랫카드를 재활용을 참 잘하고 있었습니다. 멀리서 봤을때 사실 알록달록한 비닐하우스인 줄 알았다는.. 그래서 궁금증이 발동해 카메라를 줌으로 당겨 보았지요. 그런데.. 알록달록 비닐하우스라고 생각한 것 보다 더 재밌는 모습이었습니다. 밭에 플랫카드로 뭔가를 덮어 나름대로 재활용을 멋지게 한 풍경같아 재밌느 모습이었습니다. 그리고 이러한 모습을 보니 마음속으로 많은 것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