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생활 속 기사.

지하철 여자화장실에 콘돔자판기가 꼭 필요한가요? " 야.. 니가 사라..." " 조금있다.. 사람들 좀 나가면.." 화장실에서 볼일을 보고 있다 두 학생이 작은 목소리로 수근거리는 소리가 들렸습니다. 왠지 남이 알면 안되는 것을 사는 것처럼 무척 다급하고 조급한 목소리더군요. '뭐지!' 난 볼일을 보고 세면대쪽으로 갔습니다. 그 순간.. 학생들이 무슨 대화를 하고 있었는지 한눈에 알겠더군요. 학생들이 작은 목소리로 수근거린 내용은 바로. 콘돔자판기앞에서 하는 대화였던 것입니다. 학생들은 몇 명 안되는 사람들이 나갈때까지 어색한 모습으로 콘돔자판기옆에 서성이고 있었습니다. 솔직히 대화를 하는 학생들이 어린 중학생으로 보이는 학생들이란 사실에 놀랬고.. 지하철내 화장실에 설치된 콘돔자판기에 더 놀랬답니다. 어린학생들도 많이 드나드는 화장실에 콘돔자판기가 ..
사찰앞 12지신상의 굴욕! " ㅋㅋㅋ... 재밌다..." " 콧구멍에 정확히 넣어.." " 오~~케이..잘 안되네..ㅋㅋㅋ" 사찰입구에 들어서니 여학생 둘이서 큰소리로 웃으며 뭔가를 하고 있었습니다. 자세히 보니 두 여학생은 사찰입구에 서 있는 십이지신상의 콧구멍에 동전을 무리하게 넣고 있었습니다. ' 헐! 저건 좀 아니네...' ;;; 보고 있자니 왠지 그런 생각이 많이 들었습니다 고즈넉한 산사에 가면 어딜가나 흔히 볼 수 있는 모습이 바로 탑이나 각종 형상에 붙여 둔 동전의 모습입니다. 정성스럽게 붙인 동전들을 보면 대단하다는 생각이 들때도 있더군요. 그런데.. 왜 사찰이나 산사에 가면 동전을 불상이나 탑등에 붙일까요.. 그것은 아마도 동전을 붙임으로써 조금이나마 마음의 편안함을 얻기 위함일 것입니다. 누구나 그렇듯이 사찰에서..
'교통안전기원탑'이 있는 사찰이 있다! 며칠전 부산의 해돋이 명소로 유명한 해동용궁사에 미리 다녀 왔습니다. 가끔 기장에 볼일을 보러 가는 날이면 들리는 사찰인데 며칠전에 갔을때는 특이한 것이 눈에 띄어 사진으로 담아 와 봤습니다. 그것은 바로.. 사찰입구에 서 있는 큰 탑과 타이어.. ' 도대체 탑앞에 웬 타이어?' 왠지 어울릴 것 같지 않은 모습에 재밌더군요. 용궁사입구에 있는 교통안전기원탑과 높은 탑. 장엄한 분위기의 사찰입구의 탑앞에 검정색 타이어가 버젓이 있으니 좀 생소한 느낌이 들더군요. ^^;;; 별도로 탑과 타이어에 교통안전기원탑이라고 서 있기도 하고.. 교통안전을 위해 기도하는 듯한 향까지.. 처음 보는 사람에게는 희안한 풍경으로 느껴지겠더군요. 저도 사실 이런 탑이 있다는 자체에 신기해 했다는.. 바다위의 사찰.. 부산의 해..
초보자도 쉽게 따라 할 수 있는 키보드 청소법! 며칠 동안 날이 엄청 춥더니 오늘은 많이 풀린 것 같습니다. 간만에 창문을 열고 환기를 시키니 마음까지 맑아지는 느낌이었습니다. 겨울이라 문을 꼭 닫아 놓아서 그런지 집 구석 구석 먼지가 가득하더군요. 청소기를 돌리고, 걸레질을 하니 언제 더러웠냐는 둥.. 깔끔한 분위기로 전환되었습니다. ㅎㅎ.. 집안 청소를 다하고 컴에 앉아 마트에 주문을 하다 갑자기 키보드가 눈에 확 띄더군요. ' 무슨 먼지가 이렇게 많아! ' 평소에 잘 못 느끼다가 오늘 대청소를 해서 그런지 검정색키보드에 웬 먼지가 그렇게 많은지.. 먼지가 많은 것을 보고 모른 척 컴을 할려다가 도저히 거슬려서 키보드 청소를 하기로 했습니다. 이렇게 보기에는 별로 더럽지 않아 보이죠. 그런데.. 자세히 보시면... 놀라서 기절하실겁니다. 우리가 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