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사진

청포도처럼 주렁주렁 열린 '이것'은? 얼마전 처음으로 가 본 소쇄원의 풍경은 정말 기억에 오래도록 남을 정도로 고즈넉하고 아름다운 곳이었다. 마치 휠링을 하고 온 듯한 느낌이 많이 든 곳이라 더 그랬는지 모르겠다. 소쇄원 입구에 들어서면 은행나무들이 즐비하다 마치 청포도처럼 주렁주렁 열려 손으로 따 먹고 싶은 충동까지 들 정도로 탐스런 모습이었다. 청포도처럼 주렁주렁 매달린 은행 초가을에 가면 더욱 운치가 있는 소쇄원 그 말이 딱 맞구나하고 느낄 정도로 아름다운 풍경을 자아냈다. 관련글↘비오는 날 더 운치 있는 소쇄원 여행 어찌나 은행열매가 나무 가지마다 잘 영글었는지 정말 신기할 정도였다. 당장이라도 떨어질 것 같이 잘 영근 은행열매를 보니 왠지 나도 모르게 마음이 풍요로워짐을 느끼게 된다.
부산국제관광전에서 미스괌을 직접 보니 .. 부산국제관광전에서 본 미스괌 9월이 되니 부산에선 다양한 축제가 열리고 있습니다. 부산국제관광전, 부산카페쇼, 부산식품대전등 다양한 행사들이 즐비해 있습니다. 주말 시간을 내어 구경을 하는 것도 요즘 재미가 솔솔하네요. 얼마전에 갔다 온 부산국제관광전에선 정말 많은 사람들때문에 놀라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삶이 조금씩 윤택해진 탓일까요.. 많은 사람들이 국내여행 뿐만 아니라 해외여행에서도 관심을 가지는 분위기였습니다. 부산국제관광전이 열린 벡스코입니다. 주말 어찌나 사람들이 많은지 정말 관심이 대단하다는 것을 느꼈습니다. 입장권을 사기 위해 줄을 선 모습 부산국제관광전이 열리는 벡스코 내부입니다. 국내홍보관에선 무슨 줄이 이렇게 많은지 입구부터 놀라울 따름이었습니다. 물론 해외홍보관 역시 많은 사람들로 ..
" 이런 오토바이 헬멧은 처음이야! " - 여행 중에 본 재미난 헬멧 한번 보면 다시 보게 되는 재미난 헬멧 휴일 아내와 함께 양산을 거쳐 원동~언양까지 드라이브를 갔다 왔습니다. 햇살은 아직 여름 퇴양볕처럼 뜨거웠지만 바람은 가을 느낌이 물씬 느껴져 드라이브 하기에 딱 좋은 날씨였습니다.이런 가을 분위기가 물씬 느껴지는 날씨를 아는지 많은 분들이 자동차를 타고 가족 나들이를 하시는 분들도 많았고 무엇보다도 자전거를 타는 하이킹족과 오토바이를 타며 가을의 정취를 느끼는 분들도 많아 눈이 즐거운 하루였습니다. 오늘은 부산에서 언양까지 드라이브를 마치고 집으로 돌아 오는 길에 본 재미나고 특이한 것을 소개할까합니다. 오토바이를 즐겨 타고 좋아하는 저로써도 처음보는 것이라 사진에 안 담을 수 없더군요. 이곳은 원동에서 찍었는데요.. 유난히 찻길 가까이 지나가는 열차가 멋있어서 ..
감천문화마을에서 사진 찍기 좋은 명당자리는? 감천문화마을 유명한 포토존은 어디? 감천문화마을은 부산에서 산동네 중 가장 아름다운 마을로 선정된 곳입니다. 마치 퍼즐을 맞춰 놓은 듯 정렬로 잘 비치되어 보기에도 어수선한 산동네라는 느낌이 전혀 들지 않는 곳입니다. 지금 그곳이 사람들의 발길로 발디딜틈이 없을 정도입니다. 불과 몇 년 전만 해도 부산 사람들만 아는 그런 곳이었는데 인터넷에 이 마을이 자세히 알려지면서 지금은 전국 아니 세계에서도 유명한 마을이 되었습니다. 휴일이면 인근 공용주차장은 물론 조금 비싼 유료주차장까지 꽉 차 버릴 정도라 이 마을을 들어서는 입구부터 정말 난리 아닌 난리를 겪고 있는 추세입니다. 주차를 하기 위해 공영주차장을 가려니 오전부터 만차라고 해 조금 멀리 떨어진 유료주차장에 주차를 해야 했습니다. 불과 몇 년 전만 해..
우리나라에서 아름다운 마을로 선정된 감천문화마을 부산의 마추픽추 감천문화마을 부산에는 다른 지역과 달리 산이 많다 보니 자연스럽게 산을 깎아서 만든 마을이 많습니다. 다른 지역에서 오시는 분들이 간혹 높은 지대에 있는 집들을 보며 대단하다라는 말을 할 정도로 산 중턱에 마련된 집들은 다닥다닥 붙어있어 멀리서 보면 장관이라는 말이 절로 나오기도 합니다. 오늘은 그런 곳 중에서 우리나라에서 아름다운 마을로 선정된 한 곳을 소개할까합니다. 부산의 마추픽추라고 불리우는 감천마을 감천동은 다른 산동네와 달리 집들이 비슷한 구조도 되어 있는데다가 파스텔 톤의 지붕색깔로 인해 멀리서 보면 정말 절경이다라는 말이 절로 나 올 정도로 아름다운 모습입니다. 무엇보다도 아름다운 마을로 지정된 이유는 아마도 부산을 대표하는 바다가 한 눈에 내려다 보이는 전경때문이 아닐까하..
젊음의 거리로 새롭게 단장하고 있는 전포동 카페거리를 아시나요? 전포동 카페거리를 아시나요? 80년 대 학창시절을 보낸 분들이라면 전포동이 어떤 곳인지 기억이 나실겁니다. 서면 번화가 바로 옆이지만 조금은 발전이 더디게 움직인 곳이라 옛 건물이 많이 밀집된 곳이었지요. 하지만 전포동에 위치한 음식점을 가면 바로 옆 서면과 달리 가격도 저렴하고 양이 많아 학생들이 자주 가는 곳이기도 했습니다. 무엇보다도 전포동 음식점을 잘 섭렵하면 서면에서 개봉하는 영화를 싼 가격에 구입할 수 있는 영화티켓이 있어 일부러 그곳을 찾기도 한 기억이 있습니다. 지금 생각하면 나름대로 알뜰한 구석이 있었던 필자입니다. 오늘은 그런 추억이 있었던 전포동을 들렀습니다. 예전의 모습과 많이 달라진 탓에 조금은 낯설은 느낌도 들지만 여전히 전포동 골목은 예나지금이나 그 느낌은 비슷하게 다가 오네요..
연산동 물만골 마을에서 황령산 가는 길 풍경.. 벚꽃이 아름다운 길 물만골 마을에서 황령산 가는 길 연산동 물만골 마을은 부산의 달동네 중의 한 곳이다. 하지만 수려한 풍경때문에 이곳을 찾는 사람들이 많아졌다. 무엇보다도 황령산으로 가는 지름길이라 아는 사람들은 이곳을 지나쳐서 황령산으로 가는 경우이다. 봄이면 벚꽃이 만발에 벚꽃잎이 흔날리는 풍경이 마치 어린시절 추억의 동네같은 느낌이 들어 마음이 푸근함까지 느끼곤 한다.
경주에서만 볼 수 있는 추억의 수학여행 40년 전 초등학교 동창들과의 추억의 수학여행요즘 경주에서 유행하고 있는 추억의 수학여행을 하시나요? 40년 전 수학여행을 떠났던 그 느낌 그대로 지금은 복고풍으로 불리우는 교복을 입고 그 시절로 마음이나마 돌아가는 느낌을 체험하는 것이지요. 지금은 5~60대가 넘어 몸은 늙어가고 있지만 그래도 마음 속엔 언제나 소녀같은 감수성이 남아 있습니다. 그래서인지 나이드신 분들이 경주에는 옛날 교복을 입고 친구들과 함께 즐겁게 추억의 수학여행을 즐기는 모습을 보니 동심이 가득한 표정 그자체라 보기에 넘 좋아 보였습니다. 지금은 되돌아 갈 수 없는 시절이지만 추억만은 영원하다라는 말이 절로 나오는 모습들이었어요. 제가 경주에 여행을 갔던 날에 5~60대로 보이는 분들이 교복을 입고 즐겁게 다니는 모습에 그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