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사진

갈매기의 휴식..(포토) 한적한 어촌마을에서 본 풍경입니다. 복잡한 도심을 떠나 조용한 곳으로의 여행이라서 그런지 아름답고 조용한 풍경이 제 마음을 휴식이란 단어로 가득채우더군요. 사실 이런 넉넉한 마음을 갖게 하는 곳은 그리 많지 않은데.. 아무래도 여행지를 잘 선택한 것 같아 흐뭇했습니다. 조용히 앉아 아름다운 어촌풍경을 보노라니 방파제에서 저만큼 여유로운 모습을 하고 휴식을 취하는 녀석들이 눈에 띄었습니다. 정신없이 바다위를 날아 다니는 갈매기와는 달리 여유로움이 잔뜩 묻어 있는 갈매기들이었습니다. ' 요 ..녀석들 너희도 낭만을 아니?!' 이 말이 자꾸 입가에 맴돌게 만드는 갈매기들의 모습이었습니다. 어때요.. 사진으로만 봐도 정말 평온해 보이는 풍경이죠. * 작은 어촌마을에서...*
경주엔 다른 지방과는 달리 특별한 뭔가가 있다! 고속도로에 들어서면 '경주에 다 왔구나 ' 라고 한번에 알 수 있는 것이 뭔 줄 아시나요? 경주를 자주 여행하신 분들은 눈여겨 보셨다면 아실 부분일겁니다. 그것은 바로.. 집들이 대부분 단층이고 기와 지붕이라는 것이지요. 그렇다고 오래되어 쓰러지는 듯한 집은 아닙니다. 세련된 1층 단층에 지붕만 기와를 하고 있습니다. 오래된 역사가 전해 내려오는 곳이라 나름대로 신경을 쓴 흔적이기도 하지요. 그런데.. 다른 곳과 달리 경주에는 집뿐만 아니라 관공서나 병원, 주유소등 각종 건물의 지붕이 다 기와라는 사실입니다. 위의 사진에서 본 병원과 철물점, 건재상도 지붕이 기와... 소방서도 지붕이 기와.. 우체국도 그렇고.. 심지어는 버스정류소까지 기와로 만들어져 있지요. 거기다 주유소까지.. 어때요.. 정말 재밌는..
특이한 조형물이 있어 더 재밌는 여행지.- 영덕 해맞이공원. 영덕에 가면 게가 유명하다는 것은 누구나 다 아실겁니다. 통통한 게 살에 싱싱함까지 있는 영덕게를 직접 먹어 보신 분들이라면 절대 그 맛을 잊지 못할 정도지요. 얼마전 가족과 함께 포항을 다녀 왔습니다. 아름다운 풍경을 보면서 나름대로 봄의 향기에 취해 보고 싶어서요. 자주 가는 포항 영덕이지만.. 갈때마다 그 느낌이 다른 것 같아 참 좋은 곳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맛있는 먹거리에 여러 곳을 볼 수 있는 포항인 것 같더군요. 거기다 아름다운 해안도로를 따라 고즈넉한 분위기를 안고 있는 어촌의 넉넉한 풍경까지 보노라면 마음의 여유까지 얻을 수 있지요. 거기다 재밌는 조형물들이 곳곳마다 있어 보는 즐거움까지 만끽할 수 있습니다. 그 중에서 제일 재밌고 특이한 조형물은 바로 통통한 꽃게살 모양의 전망대에 ..
포항 최고의 명소- 호미곶. 감포해안도로 31호선을 따라 동해로 향하여 구룡포로 진입하면 아름다운 우리 땅 호미곶이 있습니다. 호미곶이란 이름은 우리나라 한반도를 호랑이로 보고 호랑이 꼬리가 있는 곳이라 하여 붙여진 이름입니다 . 일제시대에 일본인들이 한반도를 토끼 모양이라고 우겨서 토끼꼬리라고 부르라고 교육시켜 민족문화를 말살시키려고 했던 곳이기도 하지요. 하지만 우리의 옛선조들은 그런것에 절대 굽히지 않았습니다. 본래부터 이곳은 호랑이 꼬리를 뜻하는 곳이라는 뜻을 계속 큰소리 높여 외쳐 오셨지요. 그런 유래를 가진 곳이 바로 지도상에 호랑이 꼬리 부분의 호미곶입니다. 호미곶 광장에서 본 풍경입니다. 유난히 큰 손(상생의 손)이 눈에 띄는 이 곳은 일출지로 많은 사람들이 아름다운 일출을 담기위해 오시는 곳입니다. 상생의 손은 국가..
경주 반월성에서 느낀 봄의 절정. 5월의 문턱에 섰지만 올해 유난히 추운 봄을 시작해서 그런지 늦게 핀 벚꽃과 유채꽃이 더욱더 아름답게 보였습니다. 초등학교시절 수학여행을 계기로 알게 된 경주는 지금도 여전히 옛추억이 스며 있는 곳입니다. 그래서일까요.. 봄이면 어김없이 추억이 깃든 경주로 여행을 떠납니다. 한해 두해~ 아니 여러해가 지나도 경주는 변함이 없는 것 같아서 더 좋은지 모릅니다. 올해도 어김없이 경주에 두번이나 다녀 왔습니다. 봄이라 꽃구경을 할겸 간 첫번째는 꽃이 많이 피지 않아 조금 아쉬웠었고.. 두번째 경주에 갔을때는 벚꽃이 지고 있는 모습에 아쉬웠답니다. 그나마 다행스러운 것은 화려한 색깔로 눈을 즐겁게 하는 유채꽃이 화사하게 피어 그것으로 위안을 삼았습니다. 바람에 떨어진 벚꽃나뭇가지 사이로 샛노란 유채꽃들이 정말 ..
달동네에서 느낀 화사한 봄. 부산 연산동 물만골엔 작은 마을이 있습니다. 물만골 마을에 들어서면 80년대 풍경을 마을 곳곳에서 느낄 수 있어 왠지 과거로의 한 공간에 들어 선 느낌이었습니다. 하지만 오래된 건물 곳곳에 벽화를 그려 넣어서 그런지 삭막한 느낌은 들지 않고, 오히려 훈훈한 동네 풍경이라 푸근함이 느껴지더군요. 봄 향기가 물씬 묻어 나는 물만골 풍경입니다. 화사한 벽화가 없었다면 왠지 삭막한 도심이라고 느껴질 정도일겁니다. 그나마 이쁜 벽화가 삭막함을 가려 주는 듯 하더군요. 오랜 세월만큼 같이 이 마을을 지켜 온 벚나무의 모습이 세월의 흔적을 그대로 말해 주는 듯 합니다. 풍성하게 꽃을 피운 벚나무의 자태 정말 풍성함 그자체입니다. 마을의 곳곳을 자세히 안내하는 표지판에도 봄이 느껴지는 듯 합니다. 처음 온 사람들도 쉽..
마지막 봄을 느낀 포항 호미곶 어촌마을 풍경. 며칠전 포항 호미곶에 갔더니 이제사 벚꽃과 유채꽃이 피기 시작하더군요. 봄 같지 않는 4월의 추운 날씨에 꽃들도 모두 계절을 잊은 듯 하더군요. 하지만 햇살 만큼은 따스하게 느껴져 그나마 다행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제주도 못지 않게 멋진 풍경을 연출하고 있는 유채꽃의 아름다운 모습입니다. 아름다운 바다와 푸른 바다 그리고 따스한 햇살이 더욱더 샛노란 유채꽃을 더 이쁘게 만들더군요. 아름다운 풍경을 배경으로 사진을 찍는 사람들과 미역을 말리는 어촌사람들의 모습이 대조적이네요. 포항은 이렇게 미역을 말리나 봅니다. 집에서 먹기 위함이겠죠. 보통은 넓게 펴서 길게 이쁘장하게 말리는게 보통인데 말이죠. 유채꽃이 만발한 어촌 풍경이 넉넉함 그자체네요. 곳곳에 널린 미역이 넉넉함을 더 하는 것 같다는 생각도 들..
토마토 포장법 이렇게 다양할수가~ 특별한 날에 화려한 선물도 좋겠지만 건강도 생각하고 기억에 오래 남을 수 있는 선물을 하신다면 주는 사람도 기분좋고, 받은 사람도 흐뭇해하겠죠. 무엇보다도 실속있는 선물이야말로 더 특별한 선물이 되지 않을까하는 생각을 해 봅니다. 건강을 생각해서 만든 선물세트 중에 혹시 토마토로 만든 선물세트 구경해 보셨나요? 보통은 종이 박스에 포장된 것이 대부분인데.. 수수하면서도 보기좋게 포장한 토마토선물세트가 있어 소개 할까합니다. 신부용부케같은 느낌의 선물세트와 아기자기한 선물세트.. 정말 이쁘죠. 이런 선물을 받으면 기분도 색다를 것 같습니다. 연인들을 위한 선물세트이감?!.. 정말 이쁘네요. 집들이 용으로 선물하면 딱이겠는데요. 가게 개업식에 선물하면 좋을 듯한 포장입니다. 그럼 .. 다양한 토마토 선물세트..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