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

사진으로 보는 덕수궁 수문장 교대식 11월 어느날 덕수궁에서...
제주도에서 보는 참 독특했던 마을 그 속으로..... 제주도의 보물 - 별방진 그 속으로 제주도는 천혜의 자연조건으로 애매랄드 빛 해안도로를 달리다 보면 심심찮게 차를 세우고 사진을 찍고 싶을 정도로 아름다움이 가득한 섬이다. 관광객들은 며칠 동안의 여행 중에 보는 풍경이라 많이 아쉽겠지만 제주도민이 된 나로써는 이런 모습을 시간적 여유만 있으면 볼 수 있어 휠링을 그냥 자연스럽게 하게 된다. 오늘은 제주도에서 조금 특별하게 보였던 한 곳을 소개할까한다. 이름하여... 별방진... 마치 전라도의 한 성곽안의 마을 같은 느낌을 많이 받았던 이곳은 제주도에서 거센 바람때문에 지어진 성이 아닌 역사적인 내용이 있어 간단히 백과사전에 나 온 내용을 캡쳐로 대신 한다. Daum 백과사전 출처 -제주도 기념물 제24호. 1510년(중종 5) 제주목사(濟州牧使) 장림(..
이런 민박은 처음이야! 하수구통으로 민박집을? 제주도의 특별했던 민박집 간혹 이런 생각이 들기도 한다. ' 제주도라서 가능한 것이다! ' 라고.... 아마 다른 지역이 이런 모습의 민박집이라고 하면 누가 선뜻 관심을 보이고 갈까...하는 생각도 솔직히 드는 필자이다. 필자도 느끼는 것이지만 제주도라서 가능한 것이 하나 있었으니 그건 바로 제주도에서 독특하게 다가 왔던 민박집의 모습이었다. 아름다운 자연풍경과 낭만 그리고 여유로운 마음으로 여행을 제주도로 왔다면 이런 곳에서의 하룻밤 나름 낭만적이게 느껴지지 않을까....단, 낭만을 누리기에 앞서 조금은 불편한 것들은 알아서 감수해야 한다. 언제가 제주도 한 해안가를 드라이브 하다 발견한 민박집이 있다. 알록달록한 하수구통의 모습이 나름 눈에 띄었고 무엇보다도 아름다운 자연을 벗삼아 그곳에서 두 다리 ..
제주도 또 다른 명소 용연 속으로..... 제주도의 비경이 숨어 있는 용연 제주도 용두암이라고 하면 대부분 알겠지만 용연이라고 하면 잘 모르는 분들이 많다. 사실 나도 그랬다. 하지만 용두암 못지 않게 용연이 이렇게 멋지고 환상적인 곳이구나하는 마음은 직접 보고야 알았다. 용연은 마치 서귀포에 있는 쇠소깍의 분위기화 흡사하다. 하지만 대부분 사람들이 그냥 스쳐 지나가는 관광지라 오늘 소개할까한다. 용연이란 도대체 어떤 곳을 의미할까? 자료를 찾아 보니 제주시내를 흐르는 한천입구에 깊은 계곡 형태로 발달한 용연은 예로부터 취병담이라고 불렀다 탐라순력도에 용연의 모습이 그려져 있는데 주위 경관이 수려해 영주 12경 중 하나의 장소로 제주에 부임한 목사들은 밤에 용연에서의 뱃놀이를 즐겼다고 한다. 용연은 바닷물과 민물이 만나는 곳이다. 그래서 쇠소깍처..
자동차에 설치한 자전거캐리어에 빵 터지다 이런 자전거캐리어는 처음보네! 장마가 소강상태가 되니 폭염으로 푹푹 찝니다. 오랜만입니다. 모두 무더위에 건강 조심하십시요. 오늘은 무더위를 조금이나마 날려 줄 재미난 글 하나 준비했습니다. 지나가다 자동차에 설치된 자전거캐리어를 보고 정말 빵 터졌습니다.이런 캐리어는 처음이라 적잖게 놀라기도 하면서 말입니다. 보통 설치된 자전거캐리어랑 달라 보입니다. 끈으로 칭칭 감아 놓은 것을 보니 캐리어 맞아 보입니다. 이렇게 자동차에 설치해서 이동하나 봅니다. 꼼꼼하게 끈으로 칭칭 감아서 떨어질 것 같진 않습니다. 자전거를 평소 즐기는 분인지는 알 수 없지만 이 정도로 설치된 것을 보니 평소 자전거를 이렇게 자주 갖고 다니는 분 같습니다. 이런 자전거캐리어는 내 평생 처음이라 그저 미소가 지어지더군요. 뜨아.....
공항에서 본 쓰레기통 재밌네! 공항에서 본 쓰레기통 모습 아이디어 톡톡 튀네! 5년 만에 찾은 제주도는 정말 많이 변해 있었습니다. 공항 주변은 삐까뻔쩍한 모습이고 도로는 잘 정비되어 있는 것은 기본이고 높은 초고층 빌딩이 즐비한 완전 제주시 주변은 도심의 마천루같이 변해 있었습니다. 자전거하이킹을 왔던 5년 전과 너무도 다른 제주도 풍경에 놀람을 금치 못했지요. 물론 한적한 해안쪽은 카페가 즐비해 카페거리가 형성되어 세련된 느낌도 많이 드는 제주도였습니다. 제주도 여행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갈때 렌트카에 차를 반납하고 가는 길에 제주도 야경도 시간이 남아 찍었습니다. 여행을 할때 늘 쫓기듯이 공항을 빠져 나가서 그런지 이제서야 제주도 공항 야경을 여유롭게 보게 되었습니다. 정말 아름다웠습니다. 왜 미쳐 이런 멋진 야경을 보지 못했나하..
음식점에서 맥주를 시켰더니... 고기집에서 맥주 한 병을 시켰더니 이렇게 나왔어! 얼마전 한 음식점에 갔다가 조금 특이한 일이 있었습니다. 아마 이 모습을 보시면 '이런 곳도 있어?' 라고 할 분들이 많을 것 같습니다. 사실 저도 처음 겪은 일이라 황당하기도 하고 우습기도 하고 그랬으니까요..도대체 무슨 일이길래... 고기집에서 고기를 먹으면서 간단하게 맥주 한 잔을 하기 위해 주문을 했습니다. 그런데 맥주 한 병을 갖다주는 모습이 다른 곳과 사뭇 다른 모습입니다. 바로.... 맥주를 얼음통에 담아서 나오더라구요.. 양주를 마실때 같이 나오는 얼음통..... 맥주를 시켰더니 '여기' 에 넣어서 주다니...깜놀! 사실 맥주를 가져 올때 같이 얼음이 든 통을 갖고 오길래 시원한 얼음물을 만들어 먹으라고 그냥 주는건 줄 알았습니다. 그런데 ..
이렇게 큰 호박 처음일세! 음식점 주인장의 아이디어가 톡톡튀는 물건은? 며칠전 한 음식점에 갔을때 재미난 것을 보게 되었습니다. 누가 그 모습을 봐도 웃게 되는 일이었죠..그건 바로 바위 만한 호박.... 뭐..먹는 호박은 아니지만 누가 봐도 호박이라고 인식이 되게끔 만든 그런 비쥬얼이었습니다. 여러분들도 사진으로만 그냥 봤을때 호박같죠.. 무엇보다도 절 착각하게 만든건 바로 호박넝쿨이 그 주위에 있어서 멀리서 봤을때 100% 호박이라고 생각하고 가까이 가서 보게 되었죠. 한 음식점 주차장 한 곁에 나무 밑에 있던 호박 사실 호박넝쿨만 주위에 없더라면 누가 봐도 조형물인 줄 알고 가까이 가 보지도 않았겠죠..하지만 이곳에 오신 대부분의 사람들이 비쥬얼이 장난이 아닌 호박에 관심을 보였죠. 사실 멀리서 보면 호박의 모습인데 가까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