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집

제주국수 3대 천왕이라는 자매국수 먹어 보니...

우리나라 최고의 관광지 제주도 마져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인해 많은 영세 자영업자들이 힘들게 생활하고 있습니다. 물론 음식점도 예외는 아닌데요.. 줄을 서야 먹을 수 있는 유명한 맛집 또한 요즘에는 줄을 서지 않아도 그냥 가서 먹을 숭 있게 된 현실입니다. 언제가 한 번 가야지 하면서 생각만 했던 제주국수의 매카 성지로 알려진 자매국수를 이번 기회에 가게 되었네요.

가게이름 - 자매국수 (일도동)

한번씩 이곳을 지날때마다 긴 줄로 인해 발걸음을 돌렸었는데 요즘엔 이렇듯 그냥 아무때나 가서 먹을 수가 있네요. 먹는 사람 입장에서는 다행이라고 해야겠지만 음식점을 운영하는 분들은 아마도 속이 다 타들어 갈 듯 합니다. 그래도 국민 모두가 힘을 모아 이번 로로나 19도 잘 극복했음 좋겠습니다.

조금 한산하지만 저녁시간이 되니 그래도 관광객들이 찾아 오는 맛집입니다.

우린 이곳에서 제일 많이 나간다는 비빔국수를 주문했습니다. 음식을 주문하면 찬은 양파. 깍두기, 배추김치 반찬등이 나옵니다.

비빔국수를 주문했기에 국물도 나오는데요.. 이 국물은 멸치국물입니다. 삼삼하니 괜찮더군요.

우리가 주문한 비빔국수가 나왔습니다. 양은 그렇게 많지 않지만 왠지 먹음직스런 비쥬얼입니다. 참고로 비빔국수 위에 올라간 고명은 제주산 돼지고기 수육입니다. 그래서인지 살이 많이 보드랍고 맛있더군요.

비빔국수와 수육과의 만남...제주도에서 맛 보는 특별함이 가득합니다.

고기 한 점과 비빔국수 한 젓가락을 같이 떠서 먹으면 입 안에선 순식간에 없어집니다. 개인적으로 양이 많이 부족했지만 맛은 좋았습니다. 주변 사람들이 둘이서 왜 3인 분을 주문하는지 먹어 보고 알겠더군요. 대부분 비빔국수 2개, 고기국수(물국수) 1개 주문했습니다.

비빔국수의 양념 맛은 쫄면 맛과 흡사했습니다. 아이들에겐 조금 맵게 느껴질 수 있으니 물국수를 권합니다. 가격은 8,000원입니다.

이곳도 중국인들이 많이 가는 그런 맛집인데 요즘엔 중국인들의 출입을 제한하고 있더군요.

제주도도 다른 지역과 마찬가지로 코로나 19의 영향으로 이렇듯 유명한 맛집은 물론 작은 음식점들도 손님이 많이 줄었습니다. 빨리 이 시기가 지나가 경기가 빨리 회복되었음하는 바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