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바이크 타고 여행~

생생정보통을 보다 우연히 알게 된 음식점을 직접 가 봤습니다. 개인적으로 순두부를 너무도 좋아 하기에 더욱더 관심이 쏠렸죠.. 산 기슭 아래 주택가 주변에 위치해 있어 산행을 갔다가 식사를 하고 오시는 분들이 많다고 하더군요...이미 이 동네에선 유명한 음식점이었습니다. 물론 이곳에서 제일 많이 나가는 메뉴는 곰탕이었구요....




수유동 맛집으로 유명한 청화가든 순두부



산 아래 위치해 있어 고즈넉한 풍경을 연출하는 음식점입니다.  도심에서 먹던 분위기와 색다르죠..



순두부가 유명해서 일까요.... 이곳저곳에 순두부 글귀가 붙여져 있습니다.



가마솥에선 뭘 이리도 푹 고으는지....... 시골스런 풍경에 그저 마음이 평온해집니다.



가게 안에 들어가 메뉴판을 보니 가격 또한 착합니다. 소머리곰탕이 단돈 5,000원......... 그리고 순두부백반이 5,000원 결코 부담스럽지 않는 가격입니다.



소머리곰탕과 순두부백반을 주문하니 찬이 나왔습니다. 김치반찬, 무김치, 파김치, 오징어젓갈....



화목난로라 나무향이 솔솔나니 정겹습니다. 물론 따뜻하기까지....



난로 위엔 주전자에서 물이 끓고 있었습니다.



드디어 나 온 순두부...... 맑은 순두부탕이라고 해야겠네요....다른 음식점과 달리 그냥 순두부만 나와서 조금 당황했네요...



간장양념을 넣어 먹으면 된다길래 간장을 넣어 간을 맞춰 먹었습니다.



이건 이곳에서 유명한 소머리곰탕입니다. 방송에서도 몇 번 나온 음식이라고 하네요.



순두부는 몽글몽글 건강해지는 느낌이 솔솔났습니다. 곰탕은 생각보다 적은 양이라 조금 실망....그래도 가격대비 괜찮죠..



이곳 청화가든은 동절기 영업시간이 조금 다른니 참고하셔셔 가시길 바랍니다. 서울 도심과 떨어진 외곽에 위치해 있어 마치 시골 할머니댁에서 머물다 온 듯한 느낌이 들어 정감있고 좋았습니다. ^^

댓글 하나 달렸습니다.

겨울엔 뜨끈뜨끈한 국물이 갑인 듯 하다. 찬바람과 나쁜 공기는 다 물리칠 수 있을 것 같은 음식을 먹어야 몸이 안 아플거란 생각이 마구마구 드는 하루다. 다행히 고기도 먹고 따뜻한 국물 그리고 칼국수를 먹을 수 있는 곳이 있어 다행이라는 생각이 든다. 홍대는 이렇듯 원하는 음식들을 골라 먹는 재미가 있어 좋다.



차돌박이&샤브샤브 칼국수가  단돈 7,900원 하는 음식점을 갔다. 물론 이렇게 먹으려면 2인 이상 주문해야 먹을 수 있다. 그래도 가격이 참 착하다. 다른 곳에서 고기먹고 칼국수까지 먹으면 1인 당 10,000원 넘게 줘야 하지 않을까...



채소도 싱싱하고 깔끔해서 좋았다.



차돌박이가 나오기 전.....식탁이지만 푸짐하다.



차돌박이는 고기로 구워 먹어도 되고....육수가 끓으면 샤브샤브해서 먹어도 되니 좋다.



차돌박이



육수가 점차 끓어 오르기 전....우린 떡과 만두를 먼저 넣었다.



육수가 끓기 시작하면 각종 채소를 넣고 한소쿰 끓여 먹으면 된다. 물론 채소는 데치자마자 조미된 간장에 찍어 먹으면 환상적인 맛이다.



우린 차돌박이를 반으로 나눠 굽고 샤브샤브해 먹었다.



참고로 차돌 두루치기와 공기밥은 6,900원이고 육회비빔밥과 콩나물국은 6,900원이니 골라 먹는 재미를 맘껏 누려 보길........ 바람이 차다...이럴땐 건강을 위해 따뜻하고 기름진 것을 먹는 것도 괜찮은 것 같다.




댓글이 없습니다.

홍대에서 드립커피로 유명하다는 더블하모니를 찾아 갔다. 주택가 골목에 있어 누가 이곳에 커피숍이 있을까? 란 생각이 들게 만든 그런 곳이었다. 가게 입구에 들어서니 오호..... 식신로드에 나온 그 카페다. 사실 모르고 갔기에 더 놀랐는지도 모른다.



더블하모니 카페 내부



더블하모니 간판



1인 1메뉴이자 세트메뉴시 1인 1메뉴일때 리필가능..



가격대는 여느 커피숍과 조금 더 비싼 편이지만 커피를 원하는 농도로 맞추어 먹을 수 있다는 것이 좋다.



커피 그라인더도 많아 보기에도 인테리어도 한 몫 차지한다. 물론 다양한 커피맛을 느낄 수 있기에 더 없이 좋다.



독특한 인테리어에 바리스타도 일하기 쉬운 구조다. 물론 내부가 다 보이는 구조라 믿고 먹을 수 있는 느낌이다.



산미 가득한 드립커피



라떼



컥......반려동물도 같이 올 수 있는 곳이다. 만약 개를 싫어한다면 참고하삼...



독특한 인테리어와 향 그윽한 커피에 잠시나마 피로를 잊을 수 있었다.



조금 독특했던 인테리어에 눈길을 끈 더블하모니.... 식신로드에 나 온 것은 커피를 다 마시고 간판을 보고 알았다. 하하하~



댓글 하나 달렸습니다.



11월 어느날 덕수궁에서...

댓글이 없습니다.

서울시청에 볼 일을 보러 갔다가 놀라는 일이 ..... 마치 아파트 담장을 타고 올라간 듯한 조경이 멋지게 입구부터 펼쳐졌다. 처음 봤을때 조경인 줄 알았다. 물론 호기심에 손으로 만져보고 그 놀라움이 배가 되었지만......아마도 각 도의 시청 내부에는 없을 듯한 멋진 조경이었다.



숲에 둘러 쌓인 듯한 서울시청 내부



평창 동계 올림픽 마스코트도 있다.



2018 평창 올림픽 마스코트 수호랑, 반다비



서울공기 안 좋다고 했던가........ 사실 이곳만 둘러 보아도 휠링되는 풍경이다.



아........스킨답서스이구나.... ㅎㅎ......



서울시청에서 서울시내 한 눈에 볼 수 있는 하늘광장으로 고고고~



서울시청 내부 전체가 초록초록하다.



하늘광장으로 올라가는 엘리베이터를 타니 더 장관이다.



컥....... 내부와 외부의 차이점...... 탁해 보인다.......물론 이날 공기가 나쁨수준이었다. 맑은 날에 보면 아마도 멋진 서울시내 풍경일 듯....아쉬웠다.



하여간 서울시청 볼 일 보는 내내 초록초록한 식물 덕에 기분은 더 상쾌했다.



높은 빌딩숲으로 둘러 쌓인 서울...... 그리고 많은 차들........ 갈때마다 느끼지만 너무도 바쁘게 살아가는 모습이 그대로 보이는 듯 하다. 조금은 느리더라도 뒤도 좀 보고 살 수 있는 모두의 사회가 되었음하는 생각을 많이 하고 온 하루다.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