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은 휠링이다

서울 인사동 문화거리에 가면 꼭 들려 보라는 쌈지길....사실 서울여행 코스 중에서 5위 안에 들었던 곳이다. 인터넷에서 유명하다고 소문이 자자해 구경도 하고 쇼핑도 할겸 찾아 갔던 인사동 쌈지길.... 역시나 재미나고 신기하게 꾸며진 길이 특색있었다 하겠다.

 

 

 

인사동 쌈지길은 독특한 구조로 되어 있었다. 마치 대형 쇼핑몰을 연상케 하는 구조가 시원하게 입구부터 펼쳐진다. 인사동 문화거리도 볼거리가 많았지만 쌈지길 또한 구경하는 재미가 솔솔했다.

 

 

늦가을에 들어선 서울....벌써부터 트리 조형물을 만들고 있었다. 남부지방은 아직 울긋불긋 단풍도 들지 않았는 것에 비하면 서울이 추운 날씨이긴 했다.

 

 

서울사람들 뿐 만 아니라 국내외 관광객들이 많이 찾아서일까... 여유롭게만 보였던 인터넷의 인사동 쌈지길이 아니었다.

 

 

누구의 아이디어인지는 모르겠지만 참 독특한 건물이다. 작은 평수의 가게들이 밀집된 쌈지길은 다양한 제품들과 공방 그리고 음식점들이 입점해 있었다.

 

 

물론 각종 문화공연도 있고...무엇보다도 구경하다 쉬어가는 장소도 마련되어 있어 개인적으로 재미나게 걸었던 길이다.

 

 

트리 장식을 하는 사람들

 

 

외국의 한 쇼핑몰 같은 느낌의 쌈지길

 

 

한 층 한 층 올라가면서 내려 다 보는 풍경도 재미나고 옥상에 가면 또 다른 쉼터가 기다리고 있어 좋았다.

 

 

제법 높은 곳에서 내려 다 보는 아래 풍경은 조금 아찔했지만 그 스릴 만큼 독특한 모습들이라 기억이 생생하다.

 

 

서울에 인사동에 가면 꼭 들리게 된다는 쌈지길....직접 가보니 역시 재미나고 볼거리, 먹거리가 다양해 좋았다. 서울은 이렇듯 한 장소에서 쇼핑을 하며 즐기는 공간들이 은근히 많다. 그래서일까..서울 곳곳을 다 둘러 보려면 아마도 꽤 많은 시간이 소요되지 않을까하는 생각도 든다.

 

인사동 쌈지길에서...

 

댓글이 없습니다.

' 재밌다 ' 라는 말이 절로 나오는 장면이었다. 얼마전 한 해바라기 농원에 갔을때 본 호박의 모습이다. 호박줄기가 버티기엔 너무도 큰 호박...그래서일까... 호박에 받침대를 놓아 매달아 놓았다.  사실 보통 호박이 자라는 곳은 땅이나 돌담 정도인데....이렇게 초가 처마에 대롱대롱 달려 있는 것은 처음 본다. 뭐...어릴적 흥부와놀부 책에서 본 박 정도는 봤다.



사람의 지혜가 엿 보이는 장면이라고 할까...정겹다.



호박이 대롱대롱..........



이렇게 받침대로 받쳐 두지 않았다면 아마도 더 크기 전에 땅에 떨어져 썩어 가겠지....



노랗고 크게 익어갈 수록 호박을 지탱하는 받침대를 손 봐야 할 듯하다.



간혹 제주도는 이렇듯 생활 속에서도 입가에 미소가 절로 나게 하는 장면들이 은근히 많다. 낮에 낮잠자는 동네 개들을 비롯해 나무 한그루 전체에 참새떼가 앉아서 시끄럽게 조잘되는가하면 ..... 중산간 도로에서 흔히 보는 소몰이장면까지 도심에서 보지 못하는 장면들이 이곳에선 자연스런 일상이다. 그래서일까.... 어릴적추억도 많이 느낄 수 있어 제주도가 은근 매력적이고 좋다는 생각을 하루에도 몇 번은 한다.

 

댓글이 없습니다.

보자마자 빵 터지는 돌하르방의 모습

 제주도에 돌하르방이 많은 것 다 아시죠? 여행 중 만나게 되는 돌하르방을 보면 '여기가 제주도구나!' 하고 딱 느끼게 해줍니다. 하지만 평범한 돌하르방은 많이 보셨으니 오늘 소개할 재미난 돌하르방 구경하고 가실께요... 갑자기 기온이 내려간 탓에 제 주변에 있는 사람들도 콜록콜록 기침을 하는데 모두 건강 조심하라는 말씀 먼저 드리면서 오늘 포스팅 시작합니다.

 

재미난 돌하르방

 

 

 며칠전에 제주도에 제법 큰 식자재마트가 있다고 해서 신제주에 있는 제스코마트에 가는 길이었습니다. 마트 입구에 들어서니 눈에 똭~~~ 띄는 것이 하나 있었으니 그건 바로 돌하르방이었습니다. 

 

일렬로 서 있는 돌하르방...그런데 평소 자주 보던 돌하르방과 사뭇 다릅니다. 바윗돌 하나에 돌하르방을 여러 개 만들었던 것이었죠. 제주도에 산지 얼마 되지 않아서일까요..이런 모습은 처음이라 웃음부터 자아내게 하더군요. 물론 표정도 모두 귀요미 스타일이구요.

 

 

겨울에 더 포근하게 느껴지게 다닥다닥 붙어 있는 돌하르방의 모습입니다. 하나같이 다 표정이 인자하고 좋습니다.

 

제주도 돌하르방

 

돌하나에 여러 개의 돌하르방이라니....참 신기한 모습으로 다가오더군요. 아마 제주도를 여행 오신 분들은 이런 모습은 처음 보실거라 생각됩니다. 저도 제주도에 여행자로 왔을때 이런 모습은 보지 못했거든요..ㅎㅎㅎ

 

 

돌하르방 옆 모습

 

 

돌하르방 뒷모습

 

 

참말로 잘 만들었습니다. 아마도 이곳 마트에서 제주도를 상징하는 명물로 자리잡지 않을까하는 생각도 해 보게 되더군요.

 

 

헉.....이건 또 뭥미?!... 해녀의 모습 뒤에 돌로 쌓아진 모습이 해녀와 비슷하네요. 신기~신기~

 

 

헉....바로 그 뒤에 인어공주....ㅋㅋㅋㅋ

 

 

우왕....제주도의 삶을 그대로 느낄 수 있는 엄마와 아이의 모습....

 

 

지그시 아이를 바라 보는 엄마의 모습에서 모정이 느껴집니다.

 

 

용두암 해안도로를 지나가다 이곳도 우연히 발견한 돌하르방.... 멀리서 잘 안보이시죠..그래서 가까이 가서 다시 찍었습니다. 아이고 추워라~ 헤헤~

 

 

ㅋㅋㅋㅋㅋㅋㅋ...

커피숍 입구에 있는 돌하르방은 커피를 마시고 있는 모습인데요.. 재미납니다.

 

 

완전 아이디어 짱짱짱!!!!!

 

 

왠지 이곳에서 커피를 들고 사진 한 컷 찍어야 할 듯요.... 이른 아침이라 문을 열지 않아 아쉬움을 달래고 그냥 지나 왔어요.

 

 

오잉....이건 또 뭥미?!.... 돌하르방 연못?! 인가....참 이쁩니다.

 

 

하하하하하하하~ 차를 돌리게 만든 이 돌하르방의 모습은....바로 돼지를 들고 있다는거....

 

제주도 곳곳을 둘러 보다 보니 재미난 모습의 돌하르방이 눈에 띄네요. 가게 앞에 나름대로 그에 맞는 컨셉으로 세워 둔 돌하르방 참 재밌습니다. 제주도 해안도로를 달리다 보면 평소 보던 돌하르방이 대부분인데 간혹 이렇듯 재미난 모습의 돌하르방도 있다는 사실에 이젠 돌하르방이 있는 곳이면 한 번 봐야겠어요. 또 어떤 재미난 돌하르방이 주변에 있는지 말입니다. 오늘도 날씨가 춥다고 하네요..모두 건강 챙기는 하루되셔요...^^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