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바이크 타고 여행~

높은 빌딩과 많은 차들이 먼저 생각나는 서울..... 하지만 아직도 추억을 새록새록 느끼게 하는 그런 곳들이 서울에는 많습니다. 그래서 더 운치있게 느껴지는지도 모릅니다. 많이 변해 버린 도심..... 잊혀져가는 추억.... 세월의 흐름 속에서 우린 과거로의 추억을 곱씹기도 하지요.. 오늘은 서울에서 유명한 벽화마을이 있는 이화동 벽화마을 속으로 들어 가 보겠습니다.


이화동 벽화마을


비가 추적추적 내리는 날....... 진한 커피 한 잔을 들고 벽화마을로 향했습니다.



오르막길을 올라 올라가다 보면 한적한 공원이 하나 나옵니다.



북적북적 정신없던 도심과 사뭇 다른 느낌의 한 동네를 우린 만나게 됩니다.



이화동 벽화마을은 벽화로 언제부턴가 유명해졌지만 전 개인적으로 우리의 추억을 느낄 수 있는 장소라는 생각이 먼저 들었답니다.



높은 곳에 살면 사는데 조금은 불편한 점이 있긴 하지만 위에서 내려다 보는 느낌은 잊을 수 없지요..



오래된 건물이지만 알록달록 그들만의 인테리어로 이화동은 변하고 있었습니다.



추억의 동네이지만 지금은 추억과 현재가 같이 공존하는 조금 아이러니한 느낌도 받을 수 있지요. 변한 모습....옛 모습 그대로의 풍경은 더욱 추억을 느끼게 합니다.



보기만 해도 힘들어 보이는 높고 긴 계단...... 예전엔 이 계단이 그렇게 높고 길었다고 느끼지 못했지요...아마도 세월의 흐름에 우리의 몸은 점점 편한 것에 의지하고 있어 더 그런지도 모릅니다.



누군가에겐 삶의 터전...누군가에겐 삶의 공간이 되는 동네...



올라가면 갈 수록 높은 계단이 수없이 나타나지만 왠지 그 계단의 종착지는 어디일까? 사뭇 궁금증도 더해집니다. 이렇게 비가 보슬보슬 내리는 날엔 그냥 추억 속으로 빠져 들어가듯 걷는게 답인 듯 해요.



이화동 골목길



이화동 계단 꼭대기엔 성곽이 ..........



많이 변해버린 서울이지만 그 속으로 들어가 보면 이렇듯 추억 가득한 골목길과 집들이 여전히 남아 있다는 사실....물론 그 골목길에서 자라지 않고 도심 한 복판의 고층 아파트에서 자랐던 사람들은 이곳이 별천지처럼 희한하게 다가 올지도 모릅니다.


이화동 벽화마을에서.....




Comment +2

이효리가 가서 먹어 더 유명해졌다는 팥죽집은 오래전부터 제주도민들이 많이 갔던 음식점이었습니다. 지금은 관광객들도 많이 가는 맛집이 되었지만요... 사실 한가지 음식으로 사랑 받는 곳이 드물어 더 유명세를 타고 있는지도 모릅니다. 물론 가격도 제주도 유명한 음식점에 비하면 저렴한 편이라 더 끌리는 부분도 있지요.




옛날팥죽에서 유명한 새알 팥죽



메뉴판을 봐도 알 수 있듯이 착한 가격입니다. 시락국밥이 3,500원 .. 새알 팥죽 6,500원 물론 양도 푸짐해 돈이 아깝지 않습니다.



그런데 조금 아쉽다면 그 많은 손님들이 방문했을터인데........ 손님의 입장에서 음식을 내지 못한 부분이 좀 아쉬웠어요... 예전에 지인들과 이곳에서 팥죽을 즐겨 먹었던 적이 있어서 주문후 팥죽 나오는 시간을 잘 아는데.....주문을 하자마자 몇 분도 안되어 음식이 나왔습니다.  조금 놀란 눈을 하고 음식 나오는 것을 보니 그제서야 주인장 하는 말씀....... " 포장손님꺼 먼저 드릴께요.." 라고.... 이게 무슨 황당시츄에이션..... 미리 한마디의 말도 없이 음식을 내어 오고 하는 뒷말이 ...... 하여간 미리 먼저 말이라도 했음 당황하지 않았을텐데 ..



뭐.... 그렇다고 다시 해 주세요...... 라고 말하기도 뭐하고....하여간 이건 아니다라는 생각을 그냥 아무말없이 팥죽을 먹었습니다. 담아 놓은거든 만들어 놓은거든....좋게 생각하며 말이죠...



근데...기분이 영 아니라서 그런지 평소와 맛이 다른 느낌.......참고로 맛은 옛날이나 같긴 해요....마음이 그렇다는 이야기... 하하~



성산가는 길 한번 씩 들려서 먹는 옛날팥죽은 사계절 내내 먹을 수 있는 곳이라 좋긴 해요...



조용한 시골분위기도 좋고 팥죽도 직접 만들것 같아 맛은 있어요.



오전 10시 ~ 오후 5시까지 영업시간이라 점심식사 대용이나 참 대용으로 드시면 좋을 듯 하네요. "포장손님꺼 해 놓은게 있는데 먼저 드릴까요? " 물어 보는게 당연한 일인데 말 한마디 없이 몇 분만에 음식을 가져 오는 모습이 그저 씁쓸했습니다. 유명한 만큼 손님을 위한 배려가 조금 더 있어야 할 곳이라는 생각이 많이 든 하루였습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

남대문시장에는 볼거리도 많고 살 것도 많지만 그 중에서 맛있는 음식점들이 곳곳에 숨어 있다는 사실.....잘 찾아보면 다양한 음식을 맛 볼 수 있습니다. 체험 삶의 현상, vj 특공대, 생활의 달인 등 다양한 방송에서 방영된 음식점을 오늘 소개합니다. 물론 저렴한 가격도 많은 사람들이 다시 찾게 만드는 또 다른 비결이기도 하지요.




방송에 나와 더 유명해진 만두국



남대문시장에 위치한 가메골 손 왕만두, 칼국수집입니다. 오전부터 직접 만든 만두가 가득합니다. 김이 모락모락 정말 한겨울엔 이 보다 좋은 먹거리는 드물 듯요...



가격대는 여느 음식점과 비슷하게 느껴지겠지만 직접 수제로 만두를 빚는다는 점에서 더 저렴하게 느껴집니다. 우린 칼국수와 만두국을 주문했습니다.



앉아서 먹을 수 있는 공간은 2층에 마련되어 있습니다. 테이블은 약 4 ~ 5개 정도....



주문한 음식이 나왔습니다. 제법 양도 많습니다.



양념 다대기는 김 바로 아래 있어요....그냥 육수만 마셔도 진하니 맛있더라구요. 물론 양념을 잘 섞어서 먹으니 얼큰함까지 갖춘 칼국수입니다.



얼큰함에 속까지 확 풀리는 느낌....물론 술을 마시지 않아도 느낄 수 있는 시원함...



찬은 김치 하나이지만 이것으로도 만족합니다. 칼국수에 이만한 반찬은 없잖아요..참고로 만두도 직접 만들어서 그런지 알차고 맛있었어요....



포장도 가능하지만 개인적으로 직접 앉아서 먹는데 더 낫다는 생각이....뜨끈한 국물이 있는 칼국수와 각종 다양한 만두 다음에도 이곳을 지나면 먹어야겠습니다. 가격대비 참 맛있었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네요. 단, 아쉽다면 서비스가 좀.....^^;;;;



댓글이 없습니다.

서울 한 복판에 위치한 익선동은 예전부터 한옥집이 많은 곳으로 유명하다. 그래서일까.... 서서히 변화의 물결이 이는 가운데에서도 한옥집의 구조는 그대로 있지만 요즘 시세에 맞게 리모델링해 과거와 현재의 모습을 같이 공유하는 장소로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을 받고 있는지도 모른다.




익선동 한옥길에서 만난 한 가게... 벽을 잘 활용해 인테리어 효과를 내고 있다.



오래된 집의 한 모습....뜨끈한 아랫목이 자연스럽게 생각나게 하는 집이다.



방음이 잘 안되긴 해도 오래전 사람사는 냄새가 솔솔나는 그런 풍경임에는 틀림이 없어 보인다.



한옥길을 걷다 보면 다양한 가게들을 만날 수 있는데 개인적으로 만화가게와 오락실이 눈에 들어 왔다. 마치 과거로 돌아간 듯한 느낌도 솔솔 들면서 오래된 골목길 속에 위치해 있어 더 정겹다.



80년 대의 한 동네의 모습을 보는 듯.......



오래된 골목길, 오래된 집.... 그 속에서 현재의 인테리어를 접목해 더욱더 친근감있게 다가 오는 익선동 한옥길이다.



각종 소품을 파는 가게



한옥길은 이렇듯 걸어 다니는 내내 정겨움이 가득한 곳이었다.



과거의 모습과 현재의 모습을 동시에 만끽할 수 있는 익선동 골목길 또한 이곳의 매력이다.



점점 편리함으로 변해가는 익선동 한옥길은 이제 시대에 맞게 변해가고 있었다. 물론 세련미와 잘 조화롭게...........


익선동 한옥길에서....




댓글 하나 달렸습니다.

수요미식회에서 만두로 유명한 편의방은 만두도 맛있지만 짜장면과 짬뽕 또한 기가 막히는 맛이었습니다. 홍대와 가까운 곳에는 수요미식회 나 온 카페나 레스토랑 그리고 중국음식점이 즐비해 골라 먹는 즐거움까지 있어 좋더라구요... 물론 학교 주변 치고는 가격대가 그리 싸지 않는 단점도 있긴 하지만 방송에 나 온 만큼 맛도 보장되어 개인적으로 괜찮은 것 같습니다.




편의방 짜장면



처음에 편의방으로 들었을때 편의점인 줄 알았습니다. 편의점이 수요미식회에 나왔나하는 생각이..ㅋㅋㅋ 하지만 중국음식점입니다.



수요미식회에서 나 온 메뉴는 수제만두입니다. 대부분 생선만두를 많이 주문하더군요...우린 식사를 해야 할 상황이라 다음에 기회 있을때 만두는 먹기로 하고 짜장면과 짬뽕을 주문했습니다. 참고로 짜장면은 볶음짜장으로 주문....



3시 조금 넘은 시각이라 가게 안은 조금 한산했습니다.



원산지 표기도 잘 되어 있습니다.



메뉴를 주문하니 단무지와 김치가 나왔습니다.



그리고 같이 나 온 짜장면과 짬뽕



짜장면은 해물로 가득했습니다. 물론 면발도 생각보다 맛있어서 기분 좋게 짜장면 한 그릇 뚝딱했지요.



맛도 있고 양이 푸짐했던 짜장면



그런데 이곳 편의방에서 만두만 맛있다고 소문이 난 줄 알았는데...이거 웬걸.....짬뽕 장난이 아닙니다. 어찌나 시원하고 맛있는지 놀라울 정도였어요....지금껏 먹었던 짬뽕국물맛과 차원이 다릅니다. 정말 속이 확 풀릴 정도로 시원 그자체입니다.



가격대비 해물의 양도 푸짐하고 채소도 많았습니다. 물론 면발도 맛있었어요.... 지금껏 먹어 본 짬뽕국물과 많이 차이나는 그런 시원한 느낌의 국물 그자체였습니다. 다음에 갈때는 수제만두랑 짬뽕 두가지로 샤샤샥 먹어야겠습니다. 짬뽕 짱!





Comment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