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바이크 타고 여행~

간혹 입맛이 없을때면 간단하게 먹을 수 있는 것을 해 먹습니다. 평소 동원에서 나오는 참치찌개 통조림은 많이 해 먹었어도 참치 볶음밥은 처음이라 맛이 어떨까 조금은 궁금했는데 직접 먹어 보니 이거 웃어야 할지.......참치찌개맛이 나는 듯 했어요...한마디로 참치찌개에 밥을 볶아서 먹는 느낌이랄까요...물론 맛은 개인적으로 괜찮았습니다.



동원 참치 볶음밥을 개봉하면 이렇습니다.



그냥 간단해요...숟가락 한 개, 하루도정 신선쌀 고추 참치볶음밥이 들어 있어요..



1인 분의 양인데 조금 작아 보이지만.... 225g이니 한끼 식사로 손색없어요..물론 입맛이 없을때....



후라이팬에 볶아서 먹어도 되고...전자렌지에 데워서 먹어도 됩니다.



어짜피 귀차니즘이니 전자렌지 이용하기로 했어요.



전자렌지에 데우기 전에는 전용 그릇으로 내용물을 옮겨서 해야 해요...



전자렌지 돌리기 전 모습...



전자렌지에 돌리기 위해선 1회용 비닐백을 덮어줘야 수분이 생겨 고슬고슬 잘 익어요...



시간은 약 4분........



영양정보를 보니 꽤 칼로기가 놓은 편입니다.



짜잔..... 볶음밥 완성



완전 참치 볶음밥 맛...... 제가 처음 말씀드린대로 참치찌개 국물에 볶음밥을 한 듯한 맛...



약간의 참치살도 있어 씹는 느낌까지...



한끼 식사로 손색이 없었습니다. 물론 입맛이 없을때 김치랑 함께 먹으면 입맛이 살아나요~ 리얼~



Comment +2

  • 우리집 강쥐가 잘 먹겠네 ㅎㅎ

  • 삑삑이 2018.09.01 21:18 신고

    여러분~ 참치기름이 치매 유발하는 카놀라유인지 확인하고 드세요~ 얼마전에 참치기름은 몸에 좋은 식물성 카놀라유를 쓴다고 참치기름 찬양하던 인간들 다 어디갔나?
    그렇다고 비싼 올리브참치 드실필요는 없어요~ 잘 찾아보시면 카놀라유 안 쓴 저렴한 통조림도 있습니다.

제주도에 가게 되면 제일 많이 보게 되는 것이 바로 바다입니다. 그 중에서 누가 봐도 놀라게 되는 곳이 바로 다른 지역과 너무도 차이가 나는 애매랄드빛을 뽐내는 바다이지요.. 오늘은 제주도 여행 코스 중에 제일 손꼽는 바다 중 한 곳을 소개해 봅니다.



여름의 끝자락이지만 여전히 폭염이 계속 이어지고 있습니다. 며칠 뒤면 9월인데 말이죠... 그래도 여행객들에겐 이런 날씨도 괜찮지요..비오는 것 보다야~



애매랄드빛을 자랑하는 금능해수욕장의 풍경은 마치 이국적인 모습 그자체입니다.



물이 어찌나 맑은지 바닷속이 다 보일 정도입니다. 올 여름 이곳 해변에서 정말 아름다운 제주를 그대로 만끽한 분들 많으셨을 것 같네요..



바닷물에 비친 그림자가 마치 한반도를 연상케 하네요...뭐든 특이하고 이쁘게만 보이는 곳입니다.



아무리 관광객들이 많이 오셔도 넓은 주차장이 있기에 문제없더라구요...



금능해수욕장에서 바라 보는 비양도의 모습또한 멋진 풍경입니다.



요즘엔 이런 사진도 한 컷 찍어 줘야~~ 비양도 내 손안에 있소이다! ~~~~ 하하하~



물이 너무 맑아 물고기도 보이고 바다 속도 훤히 보여 너무 좋았던 금능해수욕장이었습니다. 이런 곳을 두고 왜 해외로~ 해외로 가시는지....물론 그 이유야 다 있겠지만.....이해해요~



제주도 바다는 각 계절마다 독특한 매력을 지니지만 개인적으로 전 여름이 제일 좋았던 것 같아요..왜냐구요....아름다운 바닷 속을 그냥 막 들어가 제주도의 아름다운 바다를 온 몸으로 만끽할 수 있으니까요.... 어떤가요.... 제주도 금능해수욕장 매력 덩어리죠~ ^^

Comment +4

제주도에서 착한가격 맛집만 골라 가도 나름대로 득템하는 느낌입니다. 아마도 제주도라는 국내 최대의 관광지다 보니 각종 물가는 물론 음식값이 장난이 아닌 것을 여행객들이라면 한 번쯤은 경험해 보셨을겁니다. 그래도 몇 년 만에 준비해서 찾아 온 여행지인데 비싼 음식 먹고 다니는 것도 나쁘지는 않지만 그래도 그 값에 맞는 음식이어야 마음이 덜 씁쓸할테죠.... 오늘은 가격도 저렴하고 나름대로 맛도 괜찮았던 제주도 착한가격 맛집 한 곳을 소개해 봅니다.



짜장면 2,500원, 짬뽕 3,000원, 탕수육 6,000원하는 이곳은 어디일까?  궁금하시죠... 일단 어떻게 음식이 나오는지 부터 보실까요.



일단, 찬은 셀프입니다. 뭐....먹고 싶은만큼 가져다 먹으니 나름 이런 셀프 괜춘합니다.



우린 짜장면과 짬뽕을 주문했습니다. 오호....나름대로 양도 푸짐합니다.



그리고 고기도 많고..... 맛도 괜찮았습니다.



그럼 짬뽕은? 국물이 정말 시원합니다. 아마도 콩나물을 많이 넣어서 그런거 같아요.



짜장면은 누구나 좋아하는 메뉴.... 일단 가격대비 맛도 굿



짬뽕 또한 국물이 너무너무 시원해서 굿굿굿.......



옆 테이블에서 탕수육 맛있다는 소리를 하며 드시길래 우리도 탕수육 하나 주문했어요...



가격대비 양도 많고 고기가 상당히 부드럽습니다.



착한가격으로 많이 먹었네요....배가 불러서 혼났다는...ㅋㅋㅋㅋㅋ



탕수육도 나름대로 괜찮았던 기억이 새록새록....사진으로 보니 배고프네요..하하~



가게 위치는 제주시 노형동이구요... 황궁쟁반짜장을 검색하시면 리뷰도 많이 나옵니다. 저도 그거 보고 갔어요.... 저렴하게 많이 드시고 싶다면 이곳 강추요...... ^^;;



Comment +3

제주도에는 다양한 음식들로 많은 관광객들을 유혹합니다. 물론 그 중에서 돈까스도 빼 놓을 수 없지요... 오늘은 제주도에서 제대로 된 일식돈까스가 먹고 싶다면 이곳으로 가보라고 감히 권해 봅니다. 제주도에서 많은 곳에서 돈까스를 먹어 봤지만 개인적으로 이곳에서 먹은 돈까스가 최고라는 생각이 들어 포스팅합니다.



촵촵 돈까스



가게 오픈은 11시 30분에 하구요... 브레이크 타임이 있으니 참고해서 가시길 바랍니다. 오후 3시 ~ 오후 5시 브레이크타임...



가게 안을 잠깐 들여다 보면 아이, 어른 모두 좋아할 것들이 가득합니다. 전 개인적으로 건담....


 

왠지 남자사장님일 것 같지만 이곳은 여자사장님이 운영하는 가게라는 사실.......



가게 테이블은 6개 정도 있어요. 브레이크 타임 시간이 끝나자마자 들어가서 나름 여유있게 앉을 수 있었어요..



우린 안심, 등심 돈까스 각각 주문했어요...주문과 동시에 나오는 찬은 두 가지...



그리고 장국



안심돈까스예요.... 완전 먹음직스럽죠..



바삭바삭 부드럽게 씹히는 돈까스 ..... 너무 맛있었어요..물론 고기는 육즙이 가득하고 야들야들~



이건 등심돈까스...... 양이 다른 가게와 비교하면 조금 그렇겠지만 사실 많이 나와요.... 물론 가격대도 만원도 안하는 가격..... 제주도에서 유명한 곳에서 돈까스 한 번 먹으려면 1인당 13,000원 ~은 줘야 하는거 아시죠...그거에 비하면 싼 편에 양도 푸짐.......



일식돈까스 답게 고기 두께도 두터워요..



한 번 먹으면 단골이 되고 마는 맛...... 역시 고기가 맛있습니다.



브레이크 타임 시간만 잘 알고 가면 제대로 된 돈까스 배 부르게 드실 수 있습니다. 참고로 제주시에 위치해 있어요~  여거서 잠깐! 맛있는 요리를 휴대폰으로 찍고 인스타나 페이스북에 올리면 음료도 하나 서비스로 줍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

제주도에도 수요미식회에 나 온 음식점들이 하나 둘 늘어나고 있는 추세입니다. 타 음식방송과 달리 수요미식회 한 곳만 나오면 그 곳은 이제 탄탄대로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제주도에선 엄청 비중이 큰 방송이 아닐까하는 생각이 듭니다. 물론 맛이 있어야 하겠지만요.... 서귀포 여행 중 알게 된 한 뚝배기집도 수요미식회에 나와 문전성시를 이룬다는 후기가 많아 그곳에서 식사를 해결하기로 했습니다.



수요미식회에 나 온 전복뚝배기



갓길에 주차를 많이 해 놓은 것이 혹시 삼보식당을 가기 위함인가?! 하는 생각으로 음식점에 들어 갔습니다.



아니나 다를까.... 정말 많은 분들이 식사를 하는 모습이었습니다. 역시 방송의 힘인가? 하는 생각으로 자리에 앉았습니다.



오래된 건물..... 그곳에서 바라 본 길가 풍경은 나름 운치있더군요... 시골의 한 음식점 같은 느낌이 솔솔 들구요..



저게 무슨 말이지? ' 그때 그 시절을 아십니까 조냥 정신이 있었습니다. ' 갑자기 궁금증이...... 제주도 말은 아무리 생각해도 모르는 말이 많은 것 같아요...



우린 수요미식회에 나왔다는 전복뚝배기를 주문했습니다. 그리고 순두부도......가격은 전복뚝배기 15,000원, 순두부 7,000원입니다.



반찬은 미역무침, 김치, 젓갈, 오이무침, 가지나물, 멸치조림이 나왔습니다. 개인적으로 찬은 모두 맛있더군요.



그런데.....순두부는 이게 무슨 맛일까? 하는 정도로 조금 오묘한 맛이라 당황했어요.. 물론 거의 먹지 못했습니다. 제 입맛에는 안 맞더군요.. 그래도 다행인 것은 반찬이 모두 맛있어 그것으로 밥을 먹을 수 있었지요.. ^^;;;



그리고 전복뚝배기는 작은 전복 두 개와 조개 조금 들어 있었어요...다른 것은 별로 안 보이는 ......하여간 수요미식회에 나왔으니 뭔가 다르겠지하고 주문했다가 적잖게 당황했습니다. 그래도 작지만 전복이 두 개 들어가 있다는 것에 위로하고 먹었습니다. 가격대비 너무 먹을게 없었던 전복뚝배기였습니다. 내 뚝배기만 그런가 아니죠... ㅜㅜ


Comment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