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은 휠링이다

많은 음식관련 프로그램 중에서 특히 관심을 가지고 보는 것이 바로 백종원 '골목식당' 과 수요미식회입니다. 방송에 나와 유명해진 곳을 다녀 보면 그 두 가지 프로그램은 정말 믿고 먹을만 하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괜찮았던 기억때문이죠.. 오늘은 수요미식회에서 극찬한 전라도의 한 빵집을 소개합니다. 직접 가보니 무려 44년이나 되어 전라도에선 모르는 사람이 없을 정도로 유명한 빵집이라 적잖게 놀랐습니다.


수요미식회 나 온 44년 전통 궁전명물 '나비파이'


궁전제과의 규모는 생각보다 큰 규묘였습니다. 아마 주변 빵집과 조금 비교가 될 정도더군요.. 오픈이 10시 30분 인 줄 알았는데 11시였습니다. 그래도 이곳까지 이른 아침에 왔는데 안 먹고 갈 수 없죠..그래서 주변 구경도 할겸 오픈 시간을 맟추기로 했어요.


오픈 시간 임박....드디어 오픈시간을 알리는 듯 빵집 문이 열렸습니다. 그리고 직원들의 분주한 아침풍경도 볼 수 있었지요.. 갓 구운 빵을 진열하는 모습도 보였습니다.

아직 다 정리되지 않은 상태였지만 그래도 빵 종류는 엄청 많았습니다.


헉....이거슨...이거슨........네....맞습니다. 이곳 빵집에서 유명한 궁전명물 '나비파이' 입니다. 사실 이것 때문에 먼거리를 왔는지도...하하하하~~~드디어 맛 볼 수 있다니 그저 감탄이...


'층층히 쌓인 파이결 사이에 달콤한 시럽이 스며들어 부드럽고 바삭한 나비모양 패스츄리~~'라고 설명되어 있습니다.


ㅎㅎ.. 보자마자 당장 구입하기로...


그리고 나머지 빵들도 맛 보기로 했습니다. 점심 먹기 직전이라 간단하게 간식겸....ㅎㅎ


잠깐 빵 종류 구경해 보실래요~~


이것도 하나 고름...


요것도..


빵 찍다 주방 풍경도 살짝....정말 깔끔해 보이는 주방입니다.


케익류도 있어요... 가격이 그다지 비싸지 않아 먹고 싶을 정도.....


갓 나 온 빵들.....빵 내음이 코끝을 자극했습니다.


좋은 빵 만들기 44년 ....1973년에 오~~~ 대단하십니다. 광주시민들 완전 부럽~ 이렇게 맛있는 빵을 언제든지 먹고 싶을때 사 먹을 수 있으니 말입니다.


빵을 구입한 후 2층에서 편히 앉아서 먹을 수 있습니다.


빵을 데워 먹을 수도 있고 음료도 팔고 있고 있어요. 가격도 착해요~


빵집 분위기가 여느 커피숍 못지 않습니다. 조용한 음악에 편안한 자리 정말 좋더군요.


데워 먹을 수 있는 빵은 셀프로 가능해요.. 나비파이는 데워 먹으면 더 맛있다는 직원의 말에 데우기로..


전자렌지 30초 돌리면 가장 맛있는 파이가 된다는 사실에 다 될때까지 설레임~~


뜨아~~~~ 갓 구운 빵처럼 너무 맛있어 보입니다. 보기만 해도 군침이 돌더군요...


자리에 가져 오자마자 먹기로...


가위로 먹기 좋게 자른 뒤...


나비파이 직접 먹어보니 입안에 사르르 녹을 정도..겉은 바삭...안은 엄청 부들부들~~ 완전 엄지가 척!!!! 했습니다.


궁전명물 나비파이

그리고 다른 빵들도 완전 굿....

바삭함이 그대로 살아 있는 빵......지금 생각해도 또 먹고 싶을 정도네요.


겉은 바삭 속은 부들하고 팥도 너무 달지 않고 딱 맛있는 그 맛.....역시 오랜 전통의 빵집의 위엄을 보여 주는 듯 했습니다.


전라도 광주에 가면 꼭 먹어 봐야 할 먹킷리스트에 하나 추가해도 후회하지 않을겁니다. 수요미식회에서 극찬한 오랜전통의 빵과 파이....역시 맛있어서 놀랐습니다. 이번에도 수요미식회 맛집 탐방 성공적이네요. 하하하하하~~~



 

Comment +5

  • 한때는 다들 프랜차이즈만 찾았는데, 요새는 각 지역의 오래된 빵집들이 많이 화제가 되는 거 같아요.
    빵지순례라고 해서 그런 곳을 찾아가시는 분들도 많고요.
    이런 빵집들은 그 가게에서만 볼 수 있는 독특한 메뉴들이 많아서 정말 좋은 거 같아요ㅎㅎ

  • 와 처음보는 빵이네요...진짜 맛이 궁금해지네요

  • 겉에 반짝반짝 거리는 달달한게 붙어있고
    과자는 겹층으로 되어서 바삭하니 왠지 살살 녹는다는게
    어떤 느낌일지 짐작은 갑니다.^^

    물론 실제로 먹어보면 생각했던거와는 다르겠지만 말이죠~
    ㅎㅎㅎ

비행기만 타면 잔다는 분들 이제 비행기 타면 하늘의 멋진 풍경을 감상해 보셔요...물론 날씨가 좋을때는 더더욱...... 제주도에서 출발해 광주까지 비행기안에서 본 바깥 풍경은 가히 절경 그자체였습니다. 비행시간은 약 40분 가량 짧았지만 그래도 그 시간 동안 아름다운 하늘 풍경을 맘껏 누릴 수 있어 너무 좋았습니다. 몇 장 안되지만 비행기안에서 본 바깥 하늘 풍경 잠시 구경해 보실래요~


비행기안에서 바라보는 바깥 하늘 풍경은 낭만이 가득하다!


생각보다 날씨가 흐린 날이었지만 비행기가 흐리게 만드는 구름을 뚫고 날아 오르는 순간에 정말 멋진 풍경이 펼져칩니다


금방이라도 비가 내릴 것 같았던 제주공항


그래도 비행기가 활주로에서 비행하기 전에는 잠깐이었지만 날씨는 또 맑아졌습니다. 이내 기분 업!


제주도는 국내 및 국제관광객들이 많이 찾는 곳이기에 정말 많은 비행기가 이착륙을 합니다. 비행기가 이륙하기 전까지도 꽤 많은 비행기들이 다른 지역으로 날아 올랐습니다.


엥....공군기 같은데......아니감?!...


잠시 맑아지더니 이내 구름이 하늘을 뒤덮습니다. 그래도 멋진 제주하늘~


드디어 날아 오른 비행기......... 오르자마자 제주공항 활주로를 비롯해 제주도 곳곳의 풍경이 펼쳐집니다.


저 멀리 한라산도 보이고.....


탑동 주변 호텔이 밀집된 해변도 보입니다.


부산, 녹동등 여객선이 운행하는 제주항도 보입니다.


바다가 많이 보일때 즈음이면 구름 위로 오른다는 사실...


구름 속으로 진입.....


뜨아........... 구름 위 아래 아니 사이를 가고 있는 비행기 마치 비행기 아래 구름은 솜사탕 같습니다.


더 높이 오를 수록 하늘은 푸른색을 띕니다.


눈이 부실 정도의 하늘 그리고 솜사탕 같이 펼쳐지는 구름 .....그냥 보기만 해도 낭만이 가득한 하늘 풍경입니다.


솜사탕 같은 구름 사이를 몇 번 지나고 나니 이내 바다와 섬들이 보이네요...네...바로 전라도 다 왔구요~~~~


서울 보다 더 가깝고 부산 보다 더 가깝게 느껴지는 전라도입니다.


전라도 쪽도 날씨는 그리 좋지 않다고 기장님이 말씀하셨는데 그런 것 같더군요..


전라도 섬들의 모습이 보이니 제주도와 전라도 참 가깝다는 생각을 새삼하게 됩니다. 시간은 약 35분~ 40분 정도 걸리니까요.


광주공항에 도착할때까지 높은 건물들 보다는 밭과 산이 많이 보였습니다.


벌써 늦가을 풍경이 되어 버린 전라도.... 노란 황금색 밭들이 계절을 그대로 알려 주는 것 같습니다.


황금들녘이 한 눈에 보이는 하늘에서 본 전라도 풍경


광주공항에 도착했더니 이내 빗방울이 굵어지더니 비가 내렸습니다. 그래도 여행은 비가 오나 눈이 오나 낭만이 가득하니 비행기에서 내릴때도 그렇게 기분은 나쁘지 않았어요..오히려 낭만적이게 느껴졌답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

전라도는  옛부터 음식이 맛있기로 소문이 나 있습니다. 타지역에 계신 분들이 여행을 하면 대부분 그 맛을 잊지 못하지요. 저도 그랬습니다. 여행 후 휴유증이라고 하면 간혹 여행 중 먹었던 음식이 생각나 다시 여행을 떠나고 싶을 정도거든요.

오늘은 전라도 유명한 음식 중에 하나인 전라도 국밥 소개해 봅니다. 이곳은 전라도 대인시장내 국밥거리에 위치해 있습니다.

국밥을 먹으러 가는 길은 시장통이라 정말 정겹습니다. 조기가 마치 살아 있는 듯 생동감있게 벽화로 그렸네요.

시장에서 장사하시는 아주머니의 모습도 정겨움이 가득합니다. 도심과 또 다른 느낌의 시장풍경이라고 할까요.

시장 곳곳을 구경하다 만나는 곳이 바로 대인시장 국밥거리입니다.

사실 국밥거리라고 간판은 있지만 여러군데에서 국밥을 팔지는 않더군요. 제가 간곳은 국밥거리에서 유명한 나주식당입니다.

가마솥에 팔팔 끓이는 육수에 삶아 놓은 각종 고기를 넣어 부추와 곁들여 먹으면 추운 날씨에 이만한 보양식이 없지요.

시장통에서 이것저것 주전부리를 먹어서 배가 부른 상태라 두 명이 갔지만 한 그릇 주문했습니다. 조금 미안하기도 했지만 친절하게 대하시는 모습에 좋았습니다.

찬도 넉넉하게 나오더군요.

그리고 이곳 대인식당에서 유명하다는 국밥이 나왔습니다.

뜨아ᆢ 양이 장난이 아니었습니다. 너무도 많은 양에 놀랐습니다.

헉ᆢ밥도 고봉입니다

국밥의 양이 얼마큼 많은지 비교하기 위해서 숟가락을 올려 보았습니다. 정말 대박이죠.

점심시간이 지난 시각이었지만 이미 사람들로 만원 ᆢ

뜨아ᆢ 먹으면 먹을 수록 내장등 고기도 많고 정말 좋네요 ㅎㅎ  고기 좋아하시는 분은 강추입니다.

국물맛도 전혀 느끼하지 않고 맛있었어요 ~

내장고기반 국물반 ~~ 싱싱한 채소도 가득 ~

내장이 어찌나 많은지 초장에 찍어 먹어야 할 정도였습니다. 하하~

우리가 주문한건 7,000원 ᆢ 정말 이 가격에 푸짐한 양 거기다 맛까지 진국이었습니다.


계산 후 나오다 마추진 고기 ᆢ

들어 갈땐 못 봤는데 신발장도 있네요 ~

전라도 살면 아마도 엄청 자주 갈 것 같은 음식점이었습니다. 가격, 양 , 맛 3가지를 두루 갖춘 맛집이라는 생각이 많이 든 음식점이었습니다. 진정 대박 맛집!
 

댓글 하나 달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