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바이크 타고 여행~

요즘엔 오래된 건물을 헐지 않고 내부만 리모델링 해 운영하는 곳이 많다. 오래된 세월만큼 추억의 흔적도 느낄 수 있어 좋다는 반응이 많다. 아마도 삭막해져 가는 도심생활 속에서 추억을 곱씹으며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공간이 있다는 것에 요즘 도시인들의 휠링 장소로 사랑을 받는지도 모른다.



성수동에 있는 카페 어니언도 그런 곳 중의 하나이다.




서울은 다른 지역과 달리 대중교통을 이용하기가 참 편하다. 오히려 택시나 렌트카 보다 사랑을 받는 이유이기도 하다.



성수동에 위치한 카페 어니언을 찾아가기 위해 지하철을 타고 갔다. 오래되어 보이는 지하도도 새롭게 다가 온 부분이다.



성수동에 도착하니 옛건물이 많았다. 물론 지하철을 타고 내려 오는 계단 또한 오래되어 보여 마치 80년대 지하철을 타고 타임머신으로 그 시대를 탐험하는 듯 느껴지기도 했다.



성수역



카페 어니언은 생각보다 찾기 쉬웠다. 요즘엔 걸으면서 찾아가는 어플이 다양하게 나오기에 더 그랬고 무엇보다도 성수역과 그리 멀지 않은 곳에 위치해 있었다.



카페 어니언에 도착하니 이미 많은 사람들이 드나 들고 있었다. 옥상으로 보이는 곳에선 차를 마시는 풍경도 이색적이었다.  1970년도에 세워진 건물을 내부만 리모델링한 카페....참 독특했다. 도심 속 공기가 그리 좋진 않아도 왠지 이곳 옥상에서 마시는 커피 한 잔은 도심 속 회사원들의 작은 휠링의 장소로 손색이 없어 보였다.



깔끔한 카페 내부



카페 어니언 메뉴판



카페 어니언에서 유명한 디저트



오래된 공장 창고를 개조해 만든 카페.... 세월의 흔적을 곳곳에서 느낄 수 있어 1970년대...이곳에서 생활했던 분들은 추억의 장소로 기억될 듯 하다.



부산, 서울, 제주도 등도 요즘엔 오래된 공장, 건물, 창고를 개조해 카페나 음식점으로 활용한다. 아마도 럭셔리가 대세였던 10년 전과 달리 참 많이 달라진 모습이 아닌가하는 생각이 들어 필자는 옛건물을 그대로 사용하는 곳으로 오늘도 여행지로 손꼽는다.

카페 어니언에서....2017년 어느날...


댓글 하나 달렸습니다.

5월 황금연휴 속에 부처님오신날도 끼어 많은 불교신자 뿐만 아니라 관광객들이 사찰을 찾아가는 추세다. 종교가 불교가 아니더라도 어릴적 부모님을 따라 부처님오신날에 가서 한 번쯤은 먹었던 밥 한 그릇은 기억이 새록새록 날 것이다. 나 또한 그랬다. 그래서인지 부처님오신날이면 시간이 될때 이렇듯 사찰을 가곤 한다.



서울 도심 한 복판에 위치한 봉은사....도심 속에 위치해 있지만 깊은 산 속에 있는 사찰 못지 않은 풍경에 많은 서울시민들이 찾는 사찰이기도 하다.



봉은사 입구



부처님오신날을 맞아 화려한 연등이 봉은사 입구부터 수를 놓았다.



요즘에는 연등도 이렇듯 장비를 이용해 다는가 보다. 사실 연등 달아 주는 모습은 처음이라 신기하기도 했다.



부처님오신날을 즈음해 많은 분들이 집 안의 안녕과 나라의 편안함을 비는 모습이었다.



누구나 그렇듯 특별한 날이면 더 관심을 가지고 찾게 되는 곳...그만큼 우리 가슴 속엔 종교의 불씨가 존재함을 느끼곤 한다.



외국인의 관불의식도 특이하게 다가 왔다.



관불의식은 아기부처님을 씻겨 드리면서 부처님에 대한 공경을 표시하고 자신의 몸과 마음을 청정하게 하는 의식이다.



봉은사가 사람들에게 사랑을 받는 이유는 도심 속에서 조금이나마 휠링을 할 수 있는 곳들이 곳곳에 있기때문이다.



도심 속에 이런 자연이 있다니 처음 가 본 필자로썬 놀라웠다. 물론 이곳엔 인근 도심에서 근무하는 직장인들의 쉼터가 되기도 하는 듯 점심시간을 전후로 많은 분들이 산책을 하는 모습이었다.



사찰의 고즈넉한 풍경과 그 속에서 조금이나마 휠링과 심신의 안정을 찾고자 하는 우리네 인생..... 그나마 사찰이 우리주변에 가까이 있기에 다행이란 생각도 든다.



서울의 천년고찰로 유명한 봉은사 그 속엔 많은 사람들의 믿음의 쉼터이자 휠링의 공간이 되고 있다는 것에 사찰의 넉넉함과 포근함이 느껴졌다. 어릴적 가족과 함께 다녔던 사찰의 추억을 소록소록 느끼게 한 고즈넉한 사찰의 풍경 봉은사였다.



댓글이 없습니다.

제주도는 3~ 5월이면 섬 전체가 마치 노란 물감을 풀어 놓은 듯 유채꽃이 만발하다. 봄이면 노란색을 시작으로 하얀색~ 주황색등 알록달록한 꽃들이 만발한다. 유독 따듯한 날씨인 이유도 있겠지만 봄철 심하다는 황사는 제주도에선 그렇게 심하지 않아 늘 선명한 색감을 눈에 담을 수 있어 봄여행에 딱 좋은 곳이라는 생각이 든다.



서귀포시 중문에는 다양한 박물관과 천혜의 자연환경 그리고 이국적인 정취까지 한 눈에 볼 수 있다. 물론 올레길도 곳곳에 있어 걷기도 참 좋은 곳이다.



유난히 유채꽃으로 둘러 쌓여 스냅촬영 장소로도 많이 사용될 정도니 가히 아름답기로 소문이 자자하다.



노란 물결 위를 걷는 듯한 유채꽃밭길.....걸으면서 휠링할 수 있는 최적의 장소임에는 틀림이 없어 보인다.



"낭만적이다" 라는 말이 절로 입가에서 흘러 나오는 곳.....이곳이 바로 제주도다.

 


인공적이지 않는 길.... 그리고 제주도 푸른 바다..... 주변의 편의시설.... 정말 안락함이 따로 없는 관광지이다.



소담스럽게 자리 잡고 있는 인공연못 미라지



자연과 함께 하나가 되는 곳 제주도.....사드의 영향으로 중국인들이 급격히 감소해서 그런지 요즘엔 국내관광객들이 많이 늘었다. 5월 황금연휴엔 비행기표가 다 매진될 정도라고 하니 제주도는 이제 국내관광객들의 최고의 여행지로 자리 매김을 다시금 한 듯해 뿌듯하다.


중문 올레길에서...


댓글이 없습니다.

5월 황금연휴에 국내여행 코스로도 손색이 없는 서울여행 즉, 도심 곳곳에 있는 사찰을 미리 둘러 보았다. 부산, 제주도는 이미 한 달 전부터 비행기가 매진될 정도이고 숙박등 바가지 요금도 극성이라는 뉴스를 보니 조금 안타깝기도 했다. 사드의 영향으로 중국관광객들이 많이 줄고 국내 관광객들이 많이 늘면 그 만큼 혜택도 좀 있어야 하는데 오히려 황금연휴에 많은 사람들이 부담스런 여행을 느껴 외국으로 나가는 것이 아닌가하는 생각도 소소히 해 보게 되었다. 그래도 다 들 떠난다는 황금연휴...기분좋게 떠나야 하지 않을까? ^^;



5월 첫 주 황금연휴 속에 부처님오신날도 포함된다. 이미 사찰엔 연등이 달려 있다. 서울에서 꼭 가봐야 할 사찰 중에 한 곳인 조계사 또한 웅장한 연등의 모습이었다.




도심 속에 위치한 사찰이다 보니 누구나 편히 갈 수 있는 곳이라는 생각이 든다. 대부분 사찰이라고 하면 산 속에 있거나 대중교통을 이용해 가기가 쉽지 않은 곳이 많은데 이곳은 달랐다. 버스 운행 노선도 많고 지하철등 대중교통을 편히 이용할 수 있고 정류소에서 내려 횡단보도만 건너면 되니 말이다.



조계사 입구에 들어서니 연등이 화려하게 매달려 있다. 부산의 유명한 사찰에 있었던 연등의 수에 비하면 대단한 수임에는 틀림이 없다. 물론 그 화려함도 가히 놀랍다.



천년사찰 조계사



이른 아침인데도 많은 신도, 관광객들이 이곳 조계사를 찾았다.



조계사 경내에는 천연기념물 백송도 있다.



도심 속에 이렇게 큰 사찰이 있다는 것만으로도 놀랍고 신기한 부분이었다.



조계사 대웅전엔 자리가 없을 정도로 많은 분들이 있었다.



참고로 조계사에 있는 연등은 그냥 무작위로 매단 것이 아닌 뜻이 깃든 연등의 모습이었다. ' 다시뛰자, 대한민국 ' 뭔가 의미심장한 글귀.... 대통령 선거를 앞 둔 시점이라 많은 생각을 하게 만든 문구였다.



서울의 천년사찰 조계사의 웅장한 연등 풍경은 다른 지역에 사는 사람들에겐 조금은 특별하게 다가 온 모습이기도 했다. 4월 말엔 길거리에서 연등행사도 이뤄진다고 하는데 시간이 맞으면 한 번 보는 것도 괜찮을 듯 하다. 자세한 내용은 서울시 홈페이지를 참고하길.... 짧은 여행이었지만 부처님오신날을 즈음해 방문한 조계사의 풍경은 모두에게 행복을 안겨주는 모습 그 자체였다. 모두가 행복하게 사는 그날이 곧 오겠지!


서울 조계사에서....

댓글 하나 달렸습니다.

  • 내일부터 연등축제를 시작한다는 이야기를 들었어요.
    매년 부처님 오신날 즈음이 되면 조계사를 다녀오곤 하는데, 이번 주말에 한 번 가봐야겠네요ㅎㅎ

제주도는 계절마다 갈 곳도 볼 곳도 많은 우리나라 천혜의 자연 관광지입니다. 물론 육지에서는 볼 수 없는 진풍경도 제주도에 볼 수 있어 한파가 있는 겨울철이라도 제주도의 특이한 풍경을 보기 위해 찾는 분들도 있을 정도입니다.



이곳은 제주도 신천목장에서 볼 수 있는 감귤껍질 말리는 풍경입니다. 페이스북등 각종 SNS에서 제주도 겨울풍경이라고 많이 올라 오는 바로 그곳이죠.




이곳 신천목장은 올레길이 있어 걸어 다니면서 멋진 풍경을 자연스럽게 감상할 수 있는 곳입니다. 물론 바다와 바로 인접해 바람은 장난이 아닙니다. 한마디로 한겨울에 보면 멋진 풍경이긴 하지만 많이 춥다는 사실.......



아무리 추워도 젊음의 낭만은 비켜 갈 수 없죠.... 바람이 씽씽 부는 한겨울에도 가족, 연인 , 친구들과 이곳에서 멋진 풍경을 배경으로 사진을 남기지요.



아무리 추워도 제주도에서 볼 수 있는 진풍경이기에 사진 한 컷은 무리없이 찰칵!



사진을 찍자마자 너무 추워 줄행랑을 하긴 하지만 나중에 사진을 보면 추억이 새록새록하는 그런 곳입니다.



제주도 겨울은 바람만 씽씽 불지 않으면 포근합니다. 물론 바라이 부는 날엔 한겨울 시베리아 칼바람이라고 체감온도로 느낄 정도가 되지요.. 뭐..조금 과장이긴 합니다. 하여간 겨울에만 볼 수 있는 제주도 신천목장의 감귤 말리는 풍경은 올레길 주변에 있어 나름 기억에 남는 장소가 되기도 합니다.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