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바이크 타고 여행~

얼마전 런닝맨에서 나와 더 유명해진 홍짜장을 맛 보았습니다. 사실 일부러 간건 아니구요.. 쇼핑을 하다 사람들이 많이 앉아서 식사를 하는 모습에 어찌나 맛나 보이던지 출출하던참에 앉게 되었죠... 그런데 메뉴판을 보다 보게된건 바로 런닝맨에서 방송된 홍짜장이라 안 먹을 수 없었죠..그래서 홍짬뽕과 홍짜장을 주문했어요.



홍짜장



일반 짜장면은 4,000원이고 홍짜장은 7,000원입니다. 조금 가격대가 비싸긴 해도 방송에 나와 유명해져 사람들이 다 그 메뉴를 드시길래 저도... ㅜㅜ



지하상가 내부에 위치해 있어 자리는 거의 길가에 앉아서 먹는 수준입니다. 2인 테이블이 대부분....



홍짜장이 유명해지긴 했나 봐요... 홍짜장을 주문하면 각종 음료가 단돈 2,000원이라네요..



홍짜장을 주문 후 계산하고 난 뒤엔 셀프로 반찬은 가져다 먹어야 합니다. 가격대비 자리도 불편한데 셀프라 조금 당황하긴 했지만 요즘엔 셀프코너들이 즐비해 자연스런 현상인 것 같아요.



홍짬뽕...... ㅠㅠ  보기에도 양이 너무 적어요.. 조그 과장하자면 한 젓가락 들면 없어질 듯 한 양...



너무해......



그럼 홍짜장은.......음.....비쥬얼은 좀 괜찮고 양도 뭐...이 정도면 괜춘한데...



생각했던 것 보다 그렇게 맵진 않았어요... 소스는 마치 떡볶이 소스와 비슷했어요. 그나마 홍짬뽕 보다는 맛과 양에 비해 괜찮았던 것 같아요.



방송에 나와 사람들이 많이 앉아서 먹고 있길래 엄청난 맛인 줄 알았는데 조금 실망했어요..그래도 짬뽕을 생각하면 훨씬 괜찮았던 맛입니다. 요즘엔 방송에 음식점들이 많이 나오다 보니 다 방송맛집이 되었어요.. 연예인들의 과도한 리액션도 조금은 자제해야 할 듯한 곳도 은근 많아 아쉬워요... 그래도 쇼핑하다 어떨결에 갔긴했지만 홍짜장은 여느 중국집과 조금은 차별화된 맛이라는 생각이 조금 들기고 했답니다.


런닝맨에 나 온 홍짜장면집의 위치? 서울시외버스터미널 지하상가에 위치해 있습니다. 참고로 가게 이름이 홍짜장은 아닙니다. 하하~

댓글이 없습니다.

생생정보통을 보다 우연히 알게 된 음식점을 직접 가 봤습니다. 개인적으로 순두부를 너무도 좋아 하기에 더욱더 관심이 쏠렸죠.. 산 기슭 아래 주택가 주변에 위치해 있어 산행을 갔다가 식사를 하고 오시는 분들이 많다고 하더군요...이미 이 동네에선 유명한 음식점이었습니다. 물론 이곳에서 제일 많이 나가는 메뉴는 곰탕이었구요....




수유동 맛집으로 유명한 청화가든 순두부



산 아래 위치해 있어 고즈넉한 풍경을 연출하는 음식점입니다.  도심에서 먹던 분위기와 색다르죠..



순두부가 유명해서 일까요.... 이곳저곳에 순두부 글귀가 붙여져 있습니다.



가마솥에선 뭘 이리도 푹 고으는지....... 시골스런 풍경에 그저 마음이 평온해집니다.



가게 안에 들어가 메뉴판을 보니 가격 또한 착합니다. 소머리곰탕이 단돈 5,000원......... 그리고 순두부백반이 5,000원 결코 부담스럽지 않는 가격입니다.



소머리곰탕과 순두부백반을 주문하니 찬이 나왔습니다. 김치반찬, 무김치, 파김치, 오징어젓갈....



화목난로라 나무향이 솔솔나니 정겹습니다. 물론 따뜻하기까지....



난로 위엔 주전자에서 물이 끓고 있었습니다.



드디어 나 온 순두부...... 맑은 순두부탕이라고 해야겠네요....다른 음식점과 달리 그냥 순두부만 나와서 조금 당황했네요...



간장양념을 넣어 먹으면 된다길래 간장을 넣어 간을 맞춰 먹었습니다.



이건 이곳에서 유명한 소머리곰탕입니다. 방송에서도 몇 번 나온 음식이라고 하네요.



순두부는 몽글몽글 건강해지는 느낌이 솔솔났습니다. 곰탕은 생각보다 적은 양이라 조금 실망....그래도 가격대비 괜찮죠..



이곳 청화가든은 동절기 영업시간이 조금 다른니 참고하셔셔 가시길 바랍니다. 서울 도심과 떨어진 외곽에 위치해 있어 마치 시골 할머니댁에서 머물다 온 듯한 느낌이 들어 정감있고 좋았습니다. ^^

댓글 하나 달렸습니다.

겨울엔 뜨끈뜨끈한 국물이 갑인 듯 하다. 찬바람과 나쁜 공기는 다 물리칠 수 있을 것 같은 음식을 먹어야 몸이 안 아플거란 생각이 마구마구 드는 하루다. 다행히 고기도 먹고 따뜻한 국물 그리고 칼국수를 먹을 수 있는 곳이 있어 다행이라는 생각이 든다. 홍대는 이렇듯 원하는 음식들을 골라 먹는 재미가 있어 좋다.



차돌박이&샤브샤브 칼국수가  단돈 7,900원 하는 음식점을 갔다. 물론 이렇게 먹으려면 2인 이상 주문해야 먹을 수 있다. 그래도 가격이 참 착하다. 다른 곳에서 고기먹고 칼국수까지 먹으면 1인 당 10,000원 넘게 줘야 하지 않을까...



채소도 싱싱하고 깔끔해서 좋았다.



차돌박이가 나오기 전.....식탁이지만 푸짐하다.



차돌박이는 고기로 구워 먹어도 되고....육수가 끓으면 샤브샤브해서 먹어도 되니 좋다.



차돌박이



육수가 점차 끓어 오르기 전....우린 떡과 만두를 먼저 넣었다.



육수가 끓기 시작하면 각종 채소를 넣고 한소쿰 끓여 먹으면 된다. 물론 채소는 데치자마자 조미된 간장에 찍어 먹으면 환상적인 맛이다.



우린 차돌박이를 반으로 나눠 굽고 샤브샤브해 먹었다.



참고로 차돌 두루치기와 공기밥은 6,900원이고 육회비빔밥과 콩나물국은 6,900원이니 골라 먹는 재미를 맘껏 누려 보길........ 바람이 차다...이럴땐 건강을 위해 따뜻하고 기름진 것을 먹는 것도 괜찮은 것 같다.




댓글이 없습니다.

제주도에선 쇠고기 보다 돼지고기가 맛있다라는 분들이 많습니다. 저도 사실 쇠고기 보다 돼지고기가 맛나더라구요.. 뭐.... 싸기도 하구요...제주도에선 돼지고기를 저렴한 가격에 배 부르게 먹는 방법은 아마도 두루치기로 먹는 방법일 듯요... 적당한 양의 돼지고기에 양념을 잘 무친 푸짐한 채소들을 넣어 같이 곁들어 먹으면 정말 일품입니다. 물론 가게마다 두루치가 하는 방법이 비슷한 모습이긴 하지만 다른 재료에 양념이 들어가죠.. 오늘은 푸짐하면서도 저렴한 한 두루치기집 소개해 봅니다.



가시리 향촌마을 두루치기




두루치기를 주문하면 이렇게 고기가 먼저 나옵니다. 고기를 먼저 잘 굽습니다. 뭐...이대로 먹어도 되지만 각종 채소와 곁들이며 일품이죠.



두루치기 가격은 1인 분 8,000원인데요... 찬도 여러가지 나와 마치 집에서 먹는 느낌입니다.



두루치기에 넣을 양념이 잘 배인 각종 채소무침입니다. 보기만 해도 푸짐해 보이죠..



고기가 익었을때 양념된 채소를 넣고 한번 더 볶듯이 익혀 줍니다.



고기와 골고루 잘 어우러진 두루치기



넉넉히 들어간 채소와 함께 두루치기 한 입....이만한 고기반찬이 없다는 말이 절로 나옵니다. 물론 야들야들 돼지고기의 맛도 음미할 수 있어 완전 밥도둑이 따로 없습니다. 서귀포 가시리를 지나갈 일 있다면 이곳 향촌마을 두루치기 감히 권해 봅니다. 제주도 여러 곳에서 두루치기를 맛 봤지만 이곳처럼 푸짐하고 깔끔하게 주는 곳은 별로 없더라구요... ^^

댓글 하나 달렸습니다.

어디가든 짜장면 가격은 천차만별입니다. 최소 2,000원에서 비싸게는 몇 만원하는 곳들이 있을 정도지요. 물론 짜장면에 들어가는 내용물에 따라 가격이 매겨지기도 하지만 간혹 너무 생각보다 비싼 가격에 발길을 돌릴때도 있습니다. 오늘은 제주도에서 비싸다는 흑돼지를 넣고 짜장면을 만는 가게를 소개합니다.



흑돼지짜장면 3,000원



이 집 가격은 짜장면을 제외하고는 대부분 여느 중국집과 비슷한 가격입니다. 참고로 탕수육은 1인 분 기준으로 판매하고 있어 부담스럽지 않게 먹을 수 있지요.



요즘 1회용품 규제를 서서히 합니다. 포장을 할때 포장용기 별도로 500원 추가하셔야 합니다. 포장용기 가격은 가게 주인장 마음대로 측정하고 있으니 다른 곳과 다르다는 점 참고요.



탕수육과 짬뽕 그리고 탕수육 1인 분을 주문했습니다. 찬은 단무지, 양파, 김치가 나옵니다.



짜장면이 나오기 전 탕수육부터 나왔습니다. 1인 분의 양 적당하네요.



짬뽕



짜장면



생각보다 단돈 3,000원짜리에 돼지고기 즉, 흑돼지가 많이 들어갔습니다. 먹어 보면 고기 자체가 뻑뻑한 느낌이 들기고 합니다만 착한가격인 듯 하네요.



짬뽕은 여느 중국집과 비슷한 맛...



그럼 짜장면은?



면발이 상당히 쫄깃(?) 한 느낌.... 맛은 여느 중국집과 비슷하지만 흑돼지가 들어가 있길래 가격에선 착한 느낌.... 면발이 너무 질겨서 그것이 조금 아쉽긴 했지만 전체적인 맛은 괜찮았어요.



초저녁시간에 가니 학생들이 식사를 하고 있었습니다. 가격이 저렴해 짜장면 한 그릇 여유롭게 할 수 있어 부담스럽지 않은 듯 했습니다. 제주도는 중국음식 뿐 아니라 라면, 밥집등 찾아 보면 착한가격이 많습니다. 물론 다 입맛이 다르기에 맛있다라는 표현은 사용하지 않겠습니다. ^^;


가게 이름 - 블랙데이(구제주 위치 )

댓글 하나 달렸습니다.

  • 블렉데이에 자장면이 3천원 이라는 건줄 알았는데 가게 이름이 블렉데이였군요 ㅎㅎㅎ
    맛있게 보고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