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바이크 타고 여행~

제주도에선 쇠고기 보다 돼지고기가 맛있다라는 분들이 많습니다. 저도 사실 쇠고기 보다 돼지고기가 맛나더라구요.. 뭐.... 싸기도 하구요...제주도에선 돼지고기를 저렴한 가격에 배 부르게 먹는 방법은 아마도 두루치기로 먹는 방법일 듯요... 적당한 양의 돼지고기에 양념을 잘 무친 푸짐한 채소들을 넣어 같이 곁들어 먹으면 정말 일품입니다. 물론 가게마다 두루치가 하는 방법이 비슷한 모습이긴 하지만 다른 재료에 양념이 들어가죠.. 오늘은 푸짐하면서도 저렴한 한 두루치기집 소개해 봅니다.



가시리 향촌마을 두루치기




두루치기를 주문하면 이렇게 고기가 먼저 나옵니다. 고기를 먼저 잘 굽습니다. 뭐...이대로 먹어도 되지만 각종 채소와 곁들이며 일품이죠.



두루치기 가격은 1인 분 8,000원인데요... 찬도 여러가지 나와 마치 집에서 먹는 느낌입니다.



두루치기에 넣을 양념이 잘 배인 각종 채소무침입니다. 보기만 해도 푸짐해 보이죠..



고기가 익었을때 양념된 채소를 넣고 한번 더 볶듯이 익혀 줍니다.



고기와 골고루 잘 어우러진 두루치기



넉넉히 들어간 채소와 함께 두루치기 한 입....이만한 고기반찬이 없다는 말이 절로 나옵니다. 물론 야들야들 돼지고기의 맛도 음미할 수 있어 완전 밥도둑이 따로 없습니다. 서귀포 가시리를 지나갈 일 있다면 이곳 향촌마을 두루치기 감히 권해 봅니다. 제주도 여러 곳에서 두루치기를 맛 봤지만 이곳처럼 푸짐하고 깔끔하게 주는 곳은 별로 없더라구요... ^^

댓글 하나 달렸습니다.

어디가든 짜장면 가격은 천차만별입니다. 최소 2,000원에서 비싸게는 몇 만원하는 곳들이 있을 정도지요. 물론 짜장면에 들어가는 내용물에 따라 가격이 매겨지기도 하지만 간혹 너무 생각보다 비싼 가격에 발길을 돌릴때도 있습니다. 오늘은 제주도에서 비싸다는 흑돼지를 넣고 짜장면을 만는 가게를 소개합니다.



흑돼지짜장면 3,000원



이 집 가격은 짜장면을 제외하고는 대부분 여느 중국집과 비슷한 가격입니다. 참고로 탕수육은 1인 분 기준으로 판매하고 있어 부담스럽지 않게 먹을 수 있지요.



요즘 1회용품 규제를 서서히 합니다. 포장을 할때 포장용기 별도로 500원 추가하셔야 합니다. 포장용기 가격은 가게 주인장 마음대로 측정하고 있으니 다른 곳과 다르다는 점 참고요.



탕수육과 짬뽕 그리고 탕수육 1인 분을 주문했습니다. 찬은 단무지, 양파, 김치가 나옵니다.



짜장면이 나오기 전 탕수육부터 나왔습니다. 1인 분의 양 적당하네요.



짬뽕



짜장면



생각보다 단돈 3,000원짜리에 돼지고기 즉, 흑돼지가 많이 들어갔습니다. 먹어 보면 고기 자체가 뻑뻑한 느낌이 들기고 합니다만 착한가격인 듯 하네요.



짬뽕은 여느 중국집과 비슷한 맛...



그럼 짜장면은?



면발이 상당히 쫄깃(?) 한 느낌.... 맛은 여느 중국집과 비슷하지만 흑돼지가 들어가 있길래 가격에선 착한 느낌.... 면발이 너무 질겨서 그것이 조금 아쉽긴 했지만 전체적인 맛은 괜찮았어요.



초저녁시간에 가니 학생들이 식사를 하고 있었습니다. 가격이 저렴해 짜장면 한 그릇 여유롭게 할 수 있어 부담스럽지 않은 듯 했습니다. 제주도는 중국음식 뿐 아니라 라면, 밥집등 찾아 보면 착한가격이 많습니다. 물론 다 입맛이 다르기에 맛있다라는 표현은 사용하지 않겠습니다. ^^;


가게 이름 - 블랙데이(구제주 위치 )

댓글 하나 달렸습니다.

  • 블렉데이에 자장면이 3천원 이라는 건줄 알았는데 가게 이름이 블렉데이였군요 ㅎㅎㅎ
    맛있게 보고갑니다:)

제주도에 용초밥으로 유명한 초밥군커피씨는 사실 초밥 뿐만 아니라 커피도 유명하다. 하지만 대부분 사람들이 텔레비젼 방송 후 너무도 유명한 용초밥에 익숙해지다 보니 대부분 커피의 존재를 잊기도 한다. 물론 용초밥 못지 않은 커피의 라떼아트 솜씨는 가히 작은 테이크아웃 전문으로 하는 카페에서 가능한 일인가 할 정도로 직접 보면 놀라움을 금치 못한다.



초밥군커피씨를 운영하는 인스타 사진 중 캡처 (인스타그램 -@coffeesea_ )



초밥군커피씨는 초밥과 커피를 파는 곳이다. 물론 커피는 테이크아웃으로만 운영한다. 이곳에서 파는 커피음료 독특한 라떼아트...그것은 바로 '생선라떼' 이다. 다양한 생선모양을 아트로 그려 라떼아트로 만들어 준다.



물론 생선모양만 라떼아트로 나오는 것은 아니다. 카카오프렌즈라떼도 유명한 곳이다.



거기다 특별한 날이면 인스타그램 (@coffeesea-)을 통해 다양한 라떼아트를 보여준다.



물론 휴대폰에 있는 사진들을 그대로 캡쳐해 라떼아트로 만들어 내는 솜씨가 좋다.



마치 라떼아트 프린트 같은 느낌에 놀라움에 '좋아요' 를 자연스럽게 누르게 된다.



초밥군커피씨 용초밥



가오나시



스누피



할로윈데이에 선보인 할로윈라떼



키티



사진전시회 열리는 포스터도 똑 같이...



게스트하우스 라떼아트



카카오프렌즈 콘



아이폰 이미지



정말이지 복사기처럼 똑 같이 라떼아트로 만들어내는 것에 대부분 사람들이 감탄을 하고 인스타그램에 '좋아요' 를 누른다.



그 중에서 제일 사람들의 뇌리 속에 인지되어 있는 것은 생선라떼이다. 



우유 고유의 향이 싫다면 에스프레소나 아메리카노도 권해 본다.



용초밥으로 유명한 초밥군커피씨 속엔 보는 즐거움이 가득한 라떼아트가 숨겨져 있다는 것은 아는 사람만 아는 비밀이라고 해야 할 듯하다. 아마도 테이크아웃이라는 점에서 대부분 이런 멋진 라떼아트가 있으리라고는 상상하지 못하는 일이기에 한 번 라떼아트를 주문해 본 사람들은 그 비쥬얼에 한 번 놀라고 맛에 두 번 놀라고 가격에 세 번 놀란다.  참고로 초밥군커피씨 시그널음료 '생선라떼' 는 핫4,000/아이스5,000 이다.



댓글이 없습니다.

제주도는 우리나라 최고의 관광지다 보니 음식값도 정말 비싼 편이다. 한끼 식사를 하려면 라면 한그릇도 10,000원이 훌쩍 넘을 정도.. 그렇다 보니 밥값은 자연스럽게 1인 15,000원은 기본으로 생각하고 먹어야 하는 실정이다. 물론 제주도 전체가 다 그런 건 아니다. 사람들이 몰리는 관광지를 제외하고 잘 찾아 보면 저렴하면서도 맛있는 음식들이 많다는 사실...오늘은 단돈 5,000원으로 제대로 된 추어탕을 먹을 수 있는 음식점을 소개 해 본다.



단돈 5,000원하는 추어탕



추어탕 가격이 저렴하다고 찬이 그렇게 부실하지도 않다. 여느 음식점처럼 기본적으로 나오는 찬...... 물론 정갈한 점이 필자의 맘에 쏙 들었다.



추어탕에 넣어 먹는 재피가루(산초가루), 들깨가루



추어탕을 주문하면 보글보글 뚝배기에 나온다. 물론 밥 포함해서 5,000원이다.



가격이 저렴하다고 뚝배기 그릇이 작을거란 생각은 금물...... 생각보다 양이 많다. 약 1.5인분이랄까...



추어탕을 먹기 전에는 재피가루를 넣어 먹으면 더 맛있다.



우거지도 많이 들어 있어 푸짐하기까지 하다. 물론 추어탕이라 몸에도 좋겠지!



가격도 착한데 다음엔 통추어탕을 한 번 먹어봐야겠다. 어라~ 통추어탕 가격도 착하다. 6,000원.......... 추어탕 전문점인데도 이렇게 착하게 운영하다니 놀랍다. 물론 맛도 괜찮다. 아쉽다면 오후 4시까지 가게에 앉아서 먹을 수 있고 그외 시간부터 5시까지는 포장만 가능하다. 제주도에서 추어탕이 단돈 5,000원.....제주도민이 아니고서는 잘 알기 힘든 곳이다....





Comment +2

요즘 물가가 참 비쌉니다. 한 끼 식사도 기본 5,000원은 줘야 하는 실정..... 하지만 단돈 2,000원짜리 식사가 있다면 믿으시겠습니까? 물론 한가지 메뉴만 그런 것이 아닌 모든 메뉴가 단돈 2,000원.....출출할때 한끼 식사로 손색이 없는 착한가격 음식점 소개합니다.



황태해장국 2,000원



이곳은 종로구에 위치한 황태해장국 전문점입니다. 물론 황태해장국 뿐만 아니라 우거지해장국, 콩나물해장국도 단돈 2,000원입니다.



진정 단돈 2,000원일까?



가게 안으로 들어 가 봤습니다. 테이블은 벽을 보고 앉을 수 있는 구조입니다.



식사로 우거지탕, 황태국, 콩나물해장국이 단돈 2,000냥이라고 적혀 있습니다. 우린 이집에서 잘 나간다는 황태해장국과 우거지해장국을 주문했습니다.



황태해장국엔 두부와 황태가 제법 많이 들어 있습니다. 거기다 공기밥은 별도로 나옵니다.



단돈 2,000원에 공기밥을 따로 주니 마치 따로 국밥같은 느낌.... 물론 찬은 김치 달랑 한가지지만 국에 밥 한 그릇 말아 먹으면 김치만한 반찬도 없지요.



추운 계절...뜨끈한 황태해장국이 생각나죠... 한번쯤은 추억이 새록새록 묻어나는 이런 곳에서 착한가격의 황태국 어떠신가요? 맛있냐는 분들이 있을 것 같아 말씀드리자면 이것저것 다 따지면 솔직히 단돈 2,000원 어렵죠... 그냥 평범한 맛이라고 생각하심 됩니다. 단돈 2,000원에 밥 따로 국 따로 주는 곳 흔치 않잖아요.. ^^

댓글 하나 달렸습니다.

  • 편의점 김밥도 2천원이 넘는게 있는데, 황태해장국이나 우거지탕에 밥까지 곁들여서 2천원이라니 놀랍네요.
    본전이나 나올까 싶기도 하고요.
    맛도 맛이지만 그 가격에 밥을 먹을 수 있다는 거 자체가 감사한 일인 거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