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찰

제주도에서 아름답기로 유명한 약천사 제주도에서 웅장하면서 아름답기로 유명한 약천사를 직접 가 보니 정말 말 그대로 입이 떡 벌어질 정도로 멋진 사찰이었습니다. 제주스런 느낌과 고즈넉한 사찰의 느낌이 고스란히 온 몸으로 느끼고 올 수 있었던 곳이었습니다. 약천사는 서귀포에 위치해 있고 서귀포시와 그리 멀지 않은 곳에 있어 여행을 하면서 잠깐 들리기에 괜찮은 곳이었습니다. 분수에 무지개가 드리우니 더 아름답게 느껴지는 이국적인 사찰 약천사 약천사 입구에는 주차장이 따로 있으니 무료로 주차가 가능합니다. 주차를 하고 조금 걸어 가다 보면 여기가 제주도가 맞는지 착각이 갈 정도로 웅장한 자태의 사찰 곳곳을 볼 수 있습니다. 시원하게 뻗은 야자수가 더욱더 이국적인 정취를 느끼게 합니다. 분수에 핀 무지개 은근 분위기 있더군요. 제법 큰 분수였는데 ..
서울의 천년사찰 - 고즈넉한 풍경의 봉은사 5월 황금연휴 속에 부처님오신날도 끼어 많은 불교신자 뿐만 아니라 관광객들이 사찰을 찾아가는 추세다. 종교가 불교가 아니더라도 어릴적 부모님을 따라 부처님오신날에 가서 한 번쯤은 먹었던 밥 한 그릇은 기억이 새록새록 날 것이다. 나 또한 그랬다. 그래서인지 부처님오신날이면 시간이 될때 이렇듯 사찰을 가곤 한다. 서울 도심 한 복판에 위치한 봉은사....도심 속에 위치해 있지만 깊은 산 속에 있는 사찰 못지 않은 풍경에 많은 서울시민들이 찾는 사찰이기도 하다. 봉은사 입구 부처님오신날을 맞아 화려한 연등이 봉은사 입구부터 수를 놓았다. 요즘에는 연등도 이렇듯 장비를 이용해 다는가 보다. 사실 연등 달아 주는 모습은 처음이라 신기하기도 했다. 부처님오신날을 즈음해 많은 분들이 집 안의 안녕과 나라의 편안함을..
선인들이 함께 걸었던 제주불교성지 중 하나인 월정사 사찰에 가면 마음이 참 차분하고 편해서 자주 갔었는데 제주도 이사 온 이후 바쁘다는 핑계로 자주 가지 못했다. 얼마전 서귀포에 갔다가 집으로 돌아 오는 길 길가에 위치한 사찰을 보게 되어 들어가게 되었다. 보통 사찰은 산 주변에 있는게 대부분인데 제주도는 이렇듯 길가에 위치한 사찰이 제법 많았다. 사찰에서 바라 본 도로 풍경...참 멋지다. 마치 추억 속으로 빨려 들어가는 듯한 정겨움까지 느끼게 했다. 사찰 입구에 있는 안내푯말.... 선인들이 함께 걸었던 불교성지 중 한 곳이라고 한다. 월정사 내부는 참 조용했다. 그래서인지 도로가에 차 지나가는 소리가 다 들릴 정도였다. 잘 관리되어 있는 월정사 풍경 마치 일본의 한 사찰을 보는 듯 이국적인 느낌도 조금은 들기도 했다. 늦가을이 되면 더 아름다운 사찰..
선암사 고목에 남겨진 동전들.. 선암사에 올라가다 보면 입구에 오래된 고목이 있습니다. 그런데 그 고목이 사람들의 발길을 붙잡고 있다는 사실.. 무슨 말이냐구요~. 그건 바로.. 고목에 다닥다각 붙어 있는 동전들때문입니다. 멀리서 보면 반짝 반짝 거리는 것이 작은 거울을 달아 놓은 것 같지요. 지나가는 사람들은 신기한 모습에 발길을 멈추기도 하고.. 고목에 끼워진 동전을 보며 빈자리에 끼우기도 합니다. 왜 이렇게 동전을 고목에 끼워둔 걸까요.. 아마도.. 불상에 돈을 올려 소원을 빌거나.. 연못에 동전을 던져 소원을 비는 사람들의 행동처럼.. 선암사의 고목도 소원을 빌며 남긴 사람들의 흔적이 아닐까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누가 처음 동전을 끼워서 소원을 빌었는지 몰라도... 빼곡히 끼워진 고목의 동전을 보니 재미난 풍경 그자체였습니다.
"돈 줬는데 연등 왜 안 달았어요?" 라고 말하니 스님의 한마디.. " 스님..어제 연등접수 했었는데..연등이 안 걸려 있네요.." " 네...아직 연등을 안 단 것들이 한 300개 정도 되는데 내일 보고 달렸구요.. 보살님껏도 내일 달아 드리겠습니다." " 내일요... '부처님 오신날'에 달아 줬음 하고 연등을 접수 했는데.. 내일 달면 무슨 소용입니까...일부러 오늘 가족 모두 사찰에 들렀는데.." " 뭐..'부처님 오신날' 연등을 꼭 달아야 하나요? 마음이 중요하지요.." " 그래도..돈을 10만원이나 드렸는데.. 이건 좀 아니네요.." 저녁 늦게 동네에 있는 자그마한 사찰에 들렀습니다. 대형 사찰은 ' 부처님 오신날' 밤 늦게까지 사람들로 북새통을 이루는데.. 작은 사찰이라 그런지 사람들이 거의 없었습니다. 남편과 저녁을 많이 먹었던지라 .. 소화도 시킬겸 가까운..
사찰관계자의 당당한 한마디..'종교단체는 원래 카드거래 안한다!' "다섯명요.." "카드 안되는데요.." "네에? 왜요.." "종교단체는 원래 카드 안됩니다. 교회도 카드 안되는데.." " 요즘 왠만한 곳으 다 카드 되는데 ..금액도 작은것도 아니고..참나.." 제 앞에 서 있던 아주머니 사찰에 들어 가기위해 입장료를 사면서 어이없다는 듯이 한참을 쳐다보았습니다. 사찰관계자가 카드가 안된다는 말에 좀 불쾌했던 모양이었습니다. 하지만 카드가 안된다고 완강하게 말을 하는 사찰관계자.. 아주머니 어쩔 수 없다는 듯이 현금으로 입장권을 사더군요. 제 차례가 되어 입장권을 살려고 고개를 숙이는 순간.. 다른 사찰과는 달리 유독 눈에 띄는 종이 한장이 있더군요. 그것은 바로.. ' 저희 사찰에서는 카드결제와 현금영수증 발행은 하지 않습니다. ' 라는 글귀.. 음... 많은 사찰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