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집

모든 메뉴가 단돈 5,000원인 제주도 맛집

728x90
반응형

제주도라고 다 음식값이 비싸다라는 편견을 없애는 제주도 맛집이 있어 소개합니다. 예전에는 제주도민들의 추억의 맛집이라고 하면 지금은 제주도를 찾는 여행객들의 알뜰한 맛집 코스이기도 합니다. 가격도 가격이고 맛도 있고 무엇보다도 양이 푸짐해 한끼 식사로 정말 손색이 없는 그런 곳이지요.

이곳의 메뉴는 칼국수, 비빔밥, 육개장, 콩국수등 골라 먹는 재미도 솔솔합니다. 개인적으로 분식을 좋아하시는 분들이라면 한 번쯤은 들러 봄이 좋을 듯 하다는 말씀을 먼저 드리고 싶네요.

참고로 가격은 각 메뉴당 모두 5,000원입니다. 정말 저렴하죠~

우린 비빔밥과 칼국수를 주문했습니다. 요즘같이 선선한 가을날씨엔 칼국수만한 메뉴가 없을 듯 하네요.

단돈 5,000원짜리의 비빔밥이긴 하지만 비쥬얼은 상상 이상입니다. 무엇보다 제주도에서 비싸다는 표고버섯이 정말 많이 들어 있어 건강식이예요. 물론 칼국수에도 표고버섯은 들어 간다는 사실....

어릴적 추억의 맛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손맛이 일품인 칼국수예요.

면발도 투박하니 정말 정감이 간다고 해야 하나요? 마치 수세비처럼 도톰하니 그렇습니다. 굵은 면발을 싫어 하는 분들은 패스하시는게 좋을 듯 하기도....

찬은 무생채와 무김치 2가지입니다. 사실 이 정도만 해도 식사를 하는데 부족함이 없어요. 무생채 정말 괜찮아요.. 한 번 더 갖다 먹을 정도입니다.

비빔밥을 주문하면 칼국수 국물이 나옵니다.

비빔밥 고명은 표고버섯, 상추, 콩나물, 당근이 들어 갑니다. 거기다 달걀후라이 2개가...... 완전 저렴한데다가 알찬구성의 비빔밥이었어요.

표고버섯이 많이 들어간 칼국수 또한 진국이었습니다. 이거 한 그릇만 먹어도 배가 든든할 정도였으니까요.

고소한 비빔밥은 다음에 또 한 번 먹고 싶을 정도로 맛있었어요. 양도 푸짐하고...

이집에서 제일 많이 나가는 메뉴는 단연 칼국수이긴 하지만 2명이서 간다면 비빔밥도 드셔 보시는거 권합니다. 이 두가지 메뉴를 다 주문해도 단돈 10,000원 밖에 안하니 너무 좋더라고요.

점심시간이 되면 웨이팅은 기본이라고 하니 기다리는거 감수하고 가셔야 할 듯 해요.

제주시에 위치해 있어 식사도 하시고 주변 시내 구경도 하는 즐거움도 있습니다. 제주도 시내 어떤지 궁금한 여행객들도 계시잖아요.. 아참...가게 이름은 코코분식입니다. 쉬는 날이 일주일에 좀 많다고 하니 미리 전화하시고 가는걸 권합니다. ^^

728x90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