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집

항상 웨이팅은 기본이라는 상춘제 직접 가 보니..

제주도 여행을 하다 보면 제일 먼저 검색하는 것이 맛집이 아닐까합니다. 물론 맛집이라고 하면 대부분 돈을 지불하고 광고하는 곳들이 포털 사이트 상단에 떠서 이곳이 진정 맛집일까? 하는 생각도 들긴 하지만 이번 만은 조금 달랐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듯 합니다.

가게이름 - 상춘제

기본 웨이팅은 30분은 기본이라고 소문이 자자한 상춘제 정말 궁금해서 한 번 가 보기로 했습니다.

점심시간이 조금 지난 시각임에도 역시 유명한 곳임에는 틀림이 없어 보였습니다. 네비게이션으로도 한참을 들어간 어느 산골... 하여간 한 대 두 대 가는 길에 보였던 차들이 가게 입구에 들어서니 주차할 공간이 없을 정도로 북새통을 이루었습니다.

이미 웨이팅은 있었지만 줄이 이게 다 인 줄 알았는데.... 대부분 번호표만 받고는 차에서 기다린다는 사실을 직접 가보고 알았네요. 저도 번호를 부여 받고 약 30분 정도 기다렸습니다.

긴 웨이팅을 한 뒤 가게 안에 들어서니 그렇게 넓은 공간은 아닌 듯 했습니다. 그래도 정갈하게 꾸며 놓은 가게 안의 분위기는 뭔가 심상치 않은 포스가 느껴지기도 했습니다.

우린 꼬막비빔밥과 문어비빔밥을 주문했습니다. 제주도 여느 음식점과 가격은 비슷했습니다. 오히려 싸게 느껴지는 느낌도 들었습니다.

주문을 받아 간 후에도 한참을 기다렸습니다.

그리고 밥이 나오기 직전 테이블 반찬들이 세팅이 되었습니다. 마치 시골밥상 같은 느낌이 순간 들었지요. 대부분 채소 위주의 반찬이었습니다. 고기를 드시고 싶다면 고등어 추가로 해 드셔야 할 듯 해요.

반찬 대부분은 간장이나 된장을 베이스로 해 만들었더군요. 건강식 같은 느낌도 많이 들고..

드디어 우리가 주문한 음식이 나왔습니다.

문어비빔밥입니다. 고명으로 주문한 주 메뉴를 제외하고는 들어가는 채소는 같습니다.

한 그릇만 먹어도 배가 부르다는 느낌 보다는 건강해지는 듯한 느낌이 들었다고나 할까요.

멍게비빔밥입니다.

별로 특색있어 보이는 것은 없었지만 식사를 마치고 나니 건강식을 한 그릇 먹고 나 온 기분은 지울 수 없었습니다. 웰빙음식이 바로 이거구나! 하는 생각도 들었고요.

요즘엔 웰빙음식을 하는 곳들이 사랑을 많이 받는데 이곳도 그런 이유로 유명해진 것 같았습니다. 배가 기분 나쁘게 부른 것 보다는 적당히 부르면서 건강해지는 듯한 느낌을 받는다면 그것으로 만족해야겠지요. 오랜만에 건강한 식사 한끼를 한 듯해 기분은 좋았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