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집

부산사람들이 즐겨 간다는 돌고래 순두부집 그 이유는?

부산 남포동에 유명한 순두부집이 있습니다. '이집 모르면 부산 사람 아니다' 라고 할만큼 부산에서 알아주는 곳이지요. 학창시절 남포동 번화가를 누비면서 이곳에서 밥 한 번 안 먹어 본 사람이 없을 정도였으니까요.. 물론 다른 메뉴도 있지만 순두부집으로 유명합니다.

부산 남포동 돌고래 순두부

남포동 먹자골목에서 조금 꺾어 들어가면 오래된 건물에 위치해 있습니다. 순두부백반을 기본으로 된장찌개백반, 낙지볶음, 수중전골 등을 팔지만 사실 이곳에서 거의 순두부를 드십니다. 제가 갔을때도 90% 이상이 순두부를 주문해 드시더군요.

좁고 아찔한 계단을 올라가면 순두부집이 나옵니다. 순두부집은 2층에 위치해 있습니다.

물은 식당 내부가 아닌 식당 밖에 있는 것이 독특합니다.

순두부백반 가격이 올랐네요.. 그러고 보니 이곳에서 순두부를 먹어 봤을때가 2,500원인가 3,000인가 했을때니...... 그래도 요즘 음식값에 비하면 착한가격입니다. 보기 좋은 곳에 원산지 표기도 잘 되어 있습니다. 국내산을 주로 사용해 믿을만 합니다. 김치도 직접 담아서 나오고요..

순두부백반 2개를 주문 후 잠깐 창밖을 보니 오래된 건물이 눈앞에... 세월이 옛날 같은 느낌이 순간 들었습니다.

주문과 동시에 거의 10분 이내로 나오는 순두부백반입니다. 반찬은 김치, 어묵 , 미역초냉국이 나옵니다. 옛날이나 변함이 없는 반찬입니다. 물론 순두부도 마찬가지.....

작은 사이즈지만 뚝배기에 가득 채워진 순두부

보자마자 옛추억이 고스란히 느껴지네요.

순두부도 거의 80% 들어 있는 듯 푸짐합니다. 숟가락으로 계속 떠 먹어야 할 정도로 순두부양이 많습니다.

참고로 순두부 간이 좀 셉니다. 서울분들이나 간을 평소 싱겁게 드시는 분들은 엄청 짜다고 느껴질 정돕니다. 참고하세요.

거기다 반찬도 간이 셉니다. 개인적으로 순두부만으로도 충분히 밥 한공기 비우겠더군요. 예전엔 이렇게 간이 세었는데..... 입맛이 달라졌나 봅니다. 하하~

너무 새콤해 놀라는 미역초냉국

참고로 말씀드리면 김치는 갓 담은 듯 맛있긴 한데.....요것도 간이....세.....다는....그래도 맛은 있었습니다. ^^;;;

가위로 잘라 먹는 것 보다 ...

김장김치처럼 쭉쭉 찢어서 흰쌀밥과 함께 먹으니 더 괜찮더라구요. 간이 좀 세지만 맛있어서 김치만 있어도 밥 두공기는 비울 듯 했습니다.

김치추가 가능하니 부담없이 주문하셔도 됩니다. 친절하게 갖다 주십니다.

참 오래되었지만 여전히 이곳은 많은 사람들로 북적이더군요.. 예전엔 학생들이 제법 많았는데 점심시간이 조금 지난 시간이라 그런지 일반 손님들이 많았습니다. 남포동에 가면 친구들이랑 점심은 순두부를 먹자고 할 정도로 착한가격에 맛있었다고 하던데 아마도 지금껏 손님들이 많은 것을 보니 예나지금이나 나오는 반찬의 내용과 종류가 같고 순두부양이 푸짐해서 그런가 봅니다. 거기다 추억하나 더하기에 충분한 음식인 셈입니다. 다른 지역도 부산의 돌고래 순두부처럼 추억의 음식으로 사랑받는 음식들이 많았음 좋겠습니다. 여러분의 동네는 어떤 음식이 추억의 음식인가요? 갑자기 궁금해지네요.

식사를 마치고 계산하러 나오니 눈에 띄는 길게 늘어선 티슈통에 한 번 웃고..

이쑤시개를 이렇게 산더미처럼 쌓아 놓은 모습에 그냥 빵터졌습니다. 하여간 부산의 유명한 추억의 음식도 맛보고 재미난 이쑤시개 모습에 이번 여행은 제 기억에 오래갈 것 같습니다. 하하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