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집

버스타고 지나가다 엉겹결에 내린 함박집 대박이야!

부산역까지 버스타고 가는 길이었습니다. 잠깐 차가 막혀 정차를 하고 있을 즈음 눈에 띄는 한 돈까스집.....직접 적어 놓은 듯한 돈까스집 간판 글귀가 제 눈을 사로 잡았습니다. 지금껏 본 간판 중에 제일 큰 글씨의 간판이 아닐까하는 생각도 들고 재밌기도 했지요.

마침 점심시간도 되고 배도 출출했는데 왜 그렇게 그 간판이 눈에 팍팍 꽂히는지.....하여간 버스타고 지나가다 엉겹결에 내려 함박집으로 갔습니다. 가게 안에 들어서니 밖과 달리 사람들이 가득했습니다.

우린 이 집에서 제일 많이 나간다는 함박스테이크와 옛날돈까스를 주문했습니다. 가격도 착하더군요. 두 가지 메뉴 합해 11,500원입니다.

함박스테이크 5,500원, 돈까스 6,000원

고관함박집 내부

부산은 어느새 셀프주문이 많이 늘어 나고 있는 것 같더군요. 여기도 셀프주문...손님이 직접 메뉴를 고르고 카드결재까지 합니다. 물론 기계가 따로 있어서 편합니다. 얼마나 지났을까.... 번호 부르는 소리가 들리고 주문한 음식이 나왔습니다.

6,000원짜리 옛날돈까스입니다. 양이 정말 엄청 납니다. 하하하~

이건 이 집의 주메뉴 함박스테이크 5,500원입니다.

도톰한 함박스테이크에 넉넉한 소스 그리고 반숙 달걀후라이 하나 올라갑니다.

돈까스나 함박스테이크 둘 다 상차림은 똑 같습니다. 스프, 찬 하나 밥 한 공기 단촐하지만 메인 메뉴가 푸짐하니 좋더군요.

돈까스라면 보통 단무지인데 무말랭이 김치기 나왔습니다. 개인적으로 이거 좋더군요. 참고로 셀프코너에 가면 단무지는 따로 있으니 갖다 드시면 됩니다.

이게 바로 11,000원의 행복일까요... 정말 푸짐합니다.

ㅋㅋㅋㅋㅋ.. 생뚱맞지만 오이고추 하나 큼직하니 나오더군요. 고추장과 함께....이것도 개인적 취향으로 굿~

함박스테이크

옛날돈까스의 크기는 숟가락을 올려 두면 빠질 정도... 정말 큽니다.

맛은? 여느 옛날돈까스집과 비슷합니다. 단, 소스는 직접 만든 것 같은 맛이었습니다. 그러고 보니 함박스테이크 소스와 비슷한 맛?!....

밥도둑이 따로 없었던 함박스테이크

돈까스의 느끼함을 확실히 잡아 준 오이고추

고추가 커서 고추장이 모자랐습니다.

먹어도 먹어도 줄지 않을 것만 같은 돈까스의 양..... 먹다 보니 다 먹었습니다. 풉...

참고로 밥은 무한리필입니다. 그렇다고 밥 양이 많은건 아니고....

아이스크림 푸는 스푼으로 밥을 담아 주는 모습이 이색적이었습니다. 밥공기 정말 귀엽지요.

이 동네 사는 분들이 많이 오시는 것 같았습니다.

돈까스와 함박스테이크 뿐만 아니라 다른 메뉴도 있으니 골라 먹는 재미도 솔솔합니다. 물론 가격대가 5,000원~6,000원 선이니 부담스럽지 않습니다.

버스타고 지나가다 엉겹결에 내려 식사까지 한 함박집..... 가성비갑 맛도 좋았네요. 나름 천천히 먹은 것 같은데 버스를 다시 타니 환승이 되었습니다. 하하하하하~ 부산역 가기 전 고관입구 근처에 위치한 고관함박 부산여행 하시는 분들 가성비갑 음식점으로 추천합니다.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