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재밌는 문구

도로에서 본 트럭에 적힌 문구...왠지 양보해 주고파! 도로에서 양보해 주고픈 자동차 문구는? 많은 차들이 다니는 도심 한 가운데에서는 누구나 다 예민해지기 마련입니다. 나 혼자 운전을 잘해서 절대 사고는 나지 않는다란 말은 복잡한 도심에서는 통하지 않는 말이라는 것을 대부분 사람들이 인지하고 있는 부분일겁니다. 나 먼저 교통법규를 잘 지키는 것도 중요하지만 방어운전도 소홀히 해서는 안되는 것이 도로위에서의 자동차를 운전하는 사람들이 가져야 할 마음가짐인 것 같습니다. 얼마전 좁은 도로에서 한 트럭에 적힌 문구를 보자마자 나도 모르게 마음의 여유를 가지게 되더군요.. 양보란 말은 참 좋은 말임에도 도로에서는 잘 보기 힘든 모습인데 트럭에 적힌 문구를 보자마자 왠지 양보해 주고픈 마음이 자연스럽게 들었습니다. ' 난 틀렸어.. 먼저가! ' 작은 글씨도 아니고 ..
덤프트럭에 적혀진 재미난 문구 제가 타고 다니는 차가 경차다 보니 간혹 도로에서 대형트럭이 지나가면 움찔할때가 많습니다. 특히 고속도로에서는 심장이 쫄깃해지기도 합니다. 나름 안전운전을 잘한다고 해도 나만 잘한다고 교통사고가 안나는 것이 아니기때문에 늘 신경쓰며 운전을 합니다. 얼마전에는 한 덤프트럭의 뒤를 가다 완전 웃겼다는.... 대형차에 어울리지 않는 조금은 귀여운 문구때문이었습니다. 그 내용인 즉슨... ' 모래와 자갈이 타고 있어요 ' 란 문구 공사차량용으로 활용하는 덤프트럭이지만 이렇게 재밌는 문구는 처음이라 그저 덩치에 맞지 않게 왠지 귀엽다는 느낌도 살짝 들었어요. 물론 운전하시는 운전자분도 과속하지 않고 안전운전 하시는 것을 보니 덤프트럭에 적혀진 그 문구가 더 재밌게 느껴지기도 했습니다.
해수욕장 화장실에서만 볼 수 있는 안내문. 며칠전 해운대해수욕장 인근에 있는 화장실에서 재밌는 문구를 보았습니다. 일반화장실에는 볼 수 없는 문구였지요. 그것은 바로.. '화장실 내에서는 샤워를 하지 맙시다.' 란 문구.. ㅎㅎ.. 그런데 왜 이런 문구가 있었을까요. 아마도 .. 화장실내에서 샤워를 하는 분들이 있어서 그런건 아닌가하는 생각이 들기고 했지만.. 여하튼 해수욕장에서만 볼 수 있는 문구라 조금은 우습기도 하더군요.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