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다

제주도의 숨은 명소 공천포... 누구나 보지 못한 공천포의 아름다운 풍경 속으로.. '너무 아름다워서 눈을 뗄 수 없다' 라는 말이 절로 나오는 제주도의 아름다운 포구를 소개한다. 사실 나도 이곳을 가려고 일부러 네비게이션을 찍은 건 아니다. 서귀포를 이곳저곳 드라이브 하다 발견한 나에겐 정말 잊지 못할 제주도 명소이다. 왜 지금껏 인터넷에선 뜨지 못했을까하는 생각이 포구를 보는 내내 들었다. 아마도 내가 이 글을 적는 순간 많은 사람들이 관심이 가지고 가지 않을까하는 조금은 쓸데없는 생각이겠지만 든다. 왜냐하면 내가 한 번 여행지로 간 곳을 두 번 이상 잘 가지 않는 특성상 이곳은 아마 사계절 내내 시간만 되면 가보고 싶은 곳이기때문이다. 이곳의 명칭은 공천포이다. 처음엔 공포천인지 공천포인지 조금 헷갈렸다. 아마도 기억하기 싶게 외..
해녀들의 교통수단은 바로 이것이야! 제주도 해녀들의 교통수단은? " 짜장면 시키신 분? " 이라고 누가 외칠 것 같은 풍경이다. 해안가를 달리다 발견한 오토바이들... 갑자기 궁금해졌다. '도대체 이곳에서 무슨 일이 있는건가?!' 하는 생각도 들면서 말이다. 사람은 보이지 않고 오토바이만 여러 대.... 궁금증은 증폭되었다. 사실 바닷가에서 오토바이가 이렇게 많이 모여 든건 처음 보는거라 더 관심있게 보게 되었는지도 모른다. ' 뭐지? 이 많은 오토바이? ' 사람은 보이지 않고 오토바이만 덩그러니 있다. 물론 이곳까지 누군가 타고 왔겠지... 오토바이 뒷좌석에는 바구니도 있다.... 도심에서 보면 짜장면 배달 오토바이라고 하겠지만 ... 오토바이가 한 대가 아니라 여러 대가 있다는 것이 신기하게 느껴짐이다. '휘~~휘~~ ' 숨비소리다. ..
절벽에 선 듯한 느낌이 드는 바다위의 하늘전망대.. 노약자는 금물! 절벽 위에 설치된 영도 하늘전망대 얼마전 영도를 갔다가 특이한 것을 보았습니다. 그것은 바로 하늘전망대.. 시원스레 펼쳐진 바다위의 특별한 전망대라는 생각이 들어 처음 보자마자 들어 하늘전망대 주위에 차를 세워 그곳을 구경해 보기로 했습니다. 멀리서 볼때는 그저 멋진 전망대라는 생각이 들 뿐이었는데 직접 그 옆에 가 보니 아찔함 그자체더군요. 그 이유는 바로 하늘전망대가 바다가 아찔하게 보이는 절벽 주변에 세워져 더 그런 마음이 들었습니다. 거기다 하늘전망대에 관한 안내문을 읽어 내려가는 순간 더 아찔한 느낌이 드는 이유...바로 약간의 흔들림이 있다는 내용이었습니다. 보기에도 아찔해 보이는데 흔들림까지 있다는 내용에 순간 얼음이 되어 하늘전망대 끝까지 걸어가는게 쉽지 않았습니다. 그런데 보기엔 별로 무..
멸치를 쪄서 말리는 정겨운 풍경... 얼마전에 한 어촌마을에서 멸찌 찌는 풍경을 보았습니다. 평소에 멸치를 찌는 풍경을 볼 수 있을땐 새벽녘이라고 생각했었는데.. 늦은 오후에 멸치를 찌더군요. 왜 그런지 궁금해 물어 보니 멸치배가 들어 오는 시간이면 멸치를 찐다고 했습니다. 제가 본 날은 오후에 멸치배가 들어와서 볼 수 있었던 것이었습니다. 텔레비젼에서만 보던 멸치 찌는 풍경.. 실제로 보니 특이하기도 하고 재밌는 풍경이었습니다. 멸치 찌기 위한 장소. 평소에는 이런 모습입니다. 한적하고 조용하고 운치있는 어촌의 모습.... 멸치 쪄서 말리는 풍경입니다. 멸치 냄새가 물씬 느껴지는 모습이죠. 멸치 말리는 풍경은 한번씩 봤어도 이렇게 바로 멸치를 쪄서 말리는 풍경은 처음이라 신기한 모습이었습니다.
" 위장술 이 정도는 돼야! " - 소라게의 위장술.. " 어머나..너무 이쁘네.." " 그러게.. 이게 왜 땅에 있지..물속에 있어야 하는데.." " 빈 껍질인가 보다.." 친구랑 어촌마을을 구경하다 방파에 부근에서 소라를 발견했습니다. 길바닥에 발견된 소라.. 소라를 보니 어릴적 추억이 새록새록 떠 오르는 것 같더군요. 그래서 빈껍질같은 소라를 보며 신기해했지요. 사실 도시에서 살다보니 이렇게 바다에서 소라를 발견하고 좋아하는 모습이 그리 어색하진 않더군요. 그런데.. 한참 보고 있던 소라껍데기가 움직이는게 아닙니까.. 우리 갑자기 움직이는 소라의 모습을 한참 지켜 보았습니다. 살금살금 움직이는 소라.. 그것은 바로 소라안에 뭔가가 있다는 것을 의미했지요. ㅎ... 자세히 보니 조그만 소라게가 소라껍데기안에 있었습니다. 하하.. "요놈~ 봐라..발자욱소리..
갈매기의 휴식..(포토) 한적한 어촌마을에서 본 풍경입니다. 복잡한 도심을 떠나 조용한 곳으로의 여행이라서 그런지 아름답고 조용한 풍경이 제 마음을 휴식이란 단어로 가득채우더군요. 사실 이런 넉넉한 마음을 갖게 하는 곳은 그리 많지 않은데.. 아무래도 여행지를 잘 선택한 것 같아 흐뭇했습니다. 조용히 앉아 아름다운 어촌풍경을 보노라니 방파제에서 저만큼 여유로운 모습을 하고 휴식을 취하는 녀석들이 눈에 띄었습니다. 정신없이 바다위를 날아 다니는 갈매기와는 달리 여유로움이 잔뜩 묻어 있는 갈매기들이었습니다. ' 요 ..녀석들 너희도 낭만을 아니?!' 이 말이 자꾸 입가에 맴돌게 만드는 갈매기들의 모습이었습니다. 어때요.. 사진으로만 봐도 정말 평온해 보이는 풍경이죠. * 작은 어촌마을에서...*
기장 죽성의 아름다운 풍경.. 부산 근교 해안도로를 따라 운전을 하다 보면 조용하고 아름다운 풍경이 있는 어촌마을들을 볼 수 있습니다. 바닷가 주위에 살면서도 희안하게 바다 풍경이 질리지 않네요. 볼수록 정겨운 어촌마을.. 왠지 편안한 마음이 들어 더 자주 찾게 되나 봅니다. ^^..
낭만이 물씬 느껴지는 겨울바다로 떠나 보아요~. 아무도 없는 조용한 겨울바다에 가 보셨나요? 들리는 건 .. 조용한 파도소리와 바람소리 그리고 갈매기 소리만 들리는 겨울바다.. 때론 각박한 세상에서 조용하게 생각하고 싶을땐 겨울바다가 제일 좋은 곳 같아요. 며칠전에 부산에서 유명한 송정해수욕장엘 다녀 왔습니다. 여름이면 이곳도 발디딜틈이 없을 정도로 북적이던 곳인데.. 겨울이라 그런지 정말 조용한 느낌의 풍경이 추운 날씨인데도 내 마음을 사로 잡더군요. 시원하게 펼쳐진 백사장과 아름다운 풍경.. 그리고 생각할 수 있도록 넉넉하게 느껴지는 느낌이 정말 좋았습니다. 이곳 송정해수욕장은 일출이 아름다운 곳으로도 유명하지요. 송림숲에 있는 정자를 배경으로 찍는 일출을 가히 절경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랍니다. 시원한 파도소리가 느껴지죠. 아무도 없는 바닷가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