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집

착한가격에 너무 맛있어서 두 번이나 연달아 간 맛집

요즘에는 코로나19로 인해 많은 음식점들이 손님이 없어 피해가 이만저만이 아닙니다. 하지만 그 와중에도 사람들이 문전성시를 이루는 곳이 있는데요. 그런 곳은 대부분 제주도민이 주 손님이 되는 그런 곳입니다. 오늘은 가격도 착하고 맛도 있었던 중국음식점 한 곳 소개합니다.

 

 

제주항 가기 전 만나게 되는 이 음식점은 밖에서 보면 마치 영업을 하지 않는 것 같아 보입니다. 가게 문앞에 '영업중' 이란 푯말이 없으면 그냥 지나치게 되는 그런 곳이지요. 하지만 이곳 또한 점심시간이 되면 웨이팅은 기본입니다. 저도 20분 정도 기다렸다 먹었습니다.

 

 

가격이 얼마나 착할까?

흑돼지짜장면 3,000원

고기짬뽕 5,000원입니다.

거기다 1인 탕수육 단돈 5,000원~

고로 이렇게 다 주문해도 13,000원입니다. 점심으로 든든하게 먹기 딱 좋은 메뉴에다가 정말 착한가격입니다.

 

 

찬은 김치, 단무지, 양파등 여느 중국집과 비슷합니다.

 

 

면요리가 나오기 전 탕수육부터 나왔습니다. 생각보다 양도 많습니다.

 

 

그럼 탕수육 맛은?

고기도 도톰하고 쫄깃한 맛입니다. 맛있더군요.

 

 

착한가격에 맛도 있어 마파람에 게눈 감추듯 순식간에 먹었네요.

그리고

두 번째 또 방문......

갑자기 추워진 날씨에 뜨끈한 짬뽕국물이 생각나서 말이죠.

 

 

역시나 짜장면, 짬뽕, 탕수육을 주문했습니다. 이렇게 다 주문해도 13,000원 밖에 안 하니.....

 

 

뜨끈한 국물이 생각났던 날이라 짬뽕을 참 맛있게 먹었습니다. 고기짬뽕이라 그런지 고기도 정말 많이 들어 있습니다. 국물은 얼큰하고 매콤하니 딱 좋아요.

 

 

단돈 3,000원이라고 무시하지 말기!

흑돼지가 넉넉하게 들어가 있어 짜장면을 다 먹는 내내 고기 씹는 즐거움도 있습니다.

 

 

착한가격에 고기도 듬뿍 들어 있고 양도 푸짐하고 거기다 맛도 보장되니 역시 이곳도 문전성시를 이루는 곳이 되는데 이유가 있었습니다. ' 코로나19 여파가 뭐야? ' 할 정도로 많은 손님들이 오시더군요. 제주도는 이렇듯 착한가격에 푸짐한 양 그리고 맛 보장되는 그런 곳이 뜨는 추세인 것 같습니다.

가게이름 - 블랙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