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집

제주도에서 해물칼국수집으로 유명하다고 소문이 자자한 그 집...

제주도에서는 제주도민들이 가는 맛집이라고 하면 뒤도 안보고 간다라는 말이 있을 정도라고 합니다. 아마도 타지역과 조금은 차이가 난다는 이야기도 되겠지요. 제주도 함덕 호텔들이 밀집된 주변에 위치한 한 칼국수집은 처음엔 제주도민 맛집으로 유명하다가 지금은 관광객들이 주로 찾아가는 맛집이 되었습니다.

제주도 현지인 추천 해물칼국수

해물칼국수로 유명하다고 소문이 자자해 찾아간 곳은 바로 버드나무집입니다.


주차장이 가게와 제법 멀리 떨어져 있는 단점이 있지만 그래도 조용한 동네 한바퀴 구경한다 생각하고 걷는 것도 나쁘지만은 않은 것 같습니다.

가게에 들어서니 이미 많은 분들이 식사를 하기 위해 오셨더군요. 다행히 자리가 있어 앉았습니다. 앉자마자 종업원이 물을 가져다 주면서 칼국수 맛을 선택하라고 하더군요. 우린 보통맛으로 주문했습니다.

자리에 앉아 보니 주변에 음식을 기다리는 손님들이 많아 보였습니다. 아마도 브레이크타임 끝나자마자 막 들어 온 손님인 듯 했습니다.

주문 후....시간이 많이 걸려 주변을 둘러 보다 원산지 표기판을 보게 되었습니다. 전부 국내산을 사용하고 계시네요. 전복은 완도, 무는 제주산....

얼마나 기다렸을까? 드디어 해물칼국수가 나왔습니다. 참고로 이곳 메뉴는 해물손칼국수랑 매생이굴손칼국수 두 종류입니다. 가격은 1인 분 10,000원 단, 각각 1인 분씩은 주문이 안됩니다. 무조건 한가지 메뉴 2인 분입니다.

2인 분 해물손칼국수


양도 푸짐하고 해물칼국수 국물이 정말 진합니다. 개인적으로 국물맛 좋더군요.

칼국수 양은 젓가락이 그릇 중앙에 놓으면 빠질 정도로 넓은 그릇에 담겨 나옵니다. 처음에 그릇을 보고 완전 놀람.....양이 많아서....

찬은 깍두기

김치 두 종류이지만 칼국수엔 이 정도라도 상관없지요.

나름대로 양도 많고 국물도 진해 좋았는데 해물 즉, 조개와 홍합을 먹는데 모레가 계속 씹혀 당황했습니다. 해감이 제대로 안 된게 너무 많아 먹는 내내 아쉬웠습니다. 그 점만 아니라면 괜찮았는데......하는 생각이 계속 들었습니다.

해물은 여러 종류 다양하게 들어 갔더군요. 조개와 홍합 해감을 조금만 더 신경 쓰면 좋았을텐데.... 그래도 다른 해물칼국수집과 달리 국물맛이 좋아 기억에 남는 해물칼국수였습니다.

칼국수엔 김치인데 이곳엔 깍두기가 맛있었습니다. 제주산 무라 그런가? 하여간 깍두기맛 괜찮았습니다.

영업시간은 오전 10시 ~ 10시까지네요.. 브레이크타임이 있으니 참고 하시고 가심 될 듯 합니다.

6시 조금 넘은 시각...... 벌써 해가 늬엇늬엇 넘어가 어두워졌습니다. 시골이라 그런지 주차장까지 가는 길이 마치 새벽 같은 분위기였습니다. 호텔주변과 달리 가게 뒷편 골목길은 이미 인기척이 없는 그런 시골의 한적한 풍경이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