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집

'이것' 먹고 치킨 배달 안 시켜 먹게 되었어요!

728x90

얼마전 마트에서 만난 오뚜기에서 나 온 치킨을 먹은 후에는 치킨을 배달 시키지 않게 되었답니다. 사실 1+1 이라 저렴해서 구입했었는데 한 번 먹어 보고 완전히 반했다는거 아닙니까~ 오늘은 한 번 사 먹어 보고 완전 애정하게 된 치킨 리뷰입니다. [내돈내산]

사실 전 스파이시 마요소스를 잘 먹지 않는 편입니다. 하지만 이번 기회에 그 소스까지 사랑하게 되었지요. 그럼 오늘 소개하는 치킨 이야기 해 볼께요. 오뚜기에서 나온 제품인데요. 고추치킨과 양념치킨 2종류를 먹어 봤습니다.

고소함 속 매콤함이 숨어있는 스파이시마요와 바삭함이 제대로 살아 있는 알싸한 고추치킨이라는 말에 술안주로 괜찮겠다라는 생각에 고추치킨부터 먹어 보기로 했습니다.

안에 들어 있는 내용물은 스파이시 마요소스 2팩과 치킨이 들어 있습니다. 고추치킨은 400g 들어 있습니다. 이 정도 양이면 간단히 2명이서 맥주 하기 괜찮은 양입니다.

에어프라이어가 나온 후 대부분 사람들이 여기에 음식을 조리해 먹을 듯 합니다. 정말 편하고 좋아요. 오븐 사용할때 보다 훨씬 편하고 좋더라고요. 180도 예열된 온도에서 15분 구워 주면 됩니다.

그외 다른 방법으로도 해 드실 수 있으니 편하신 대로 하심 되실 듯 하네요. 바삭하게 드실거면 에어프라이어 추천해요.

안에 들어 있는 치킨을 보니 이상하게 조리를 하지 않았음에도 맛있게 보이더라고요. 물론 조리를 하면 완전 신세계의 맛을 느끼지만요.

에어프라이어 조리법입니다. 자세히 읽어 보시고 해 보세요.

에어프라이어에 냉동 치킨하는 방법 중 제일 중요한건 예열을 충분히 하는 것입니다. 예열하지 않고 넣으면 속이 다 안익을 수 있어요. 아무리 배가 고파도 지킬건 지켜야 맛있는 요리가 됩니다.

냉동된 치킨을 예열된 에어프라이어에 넣고 180도 온도에서 15분 조리합니다. 이때 중요한 것은 7~8분 시간이 지나면 뒤집어서 구워 주어야 한다는 점이죠.

치킨이 조리 될 동안 미리 소스는 그릇에 담아 중탕으로 녹여 줍니다.

7분 후 치킨의 모습입니다. 이제 뒤집어서 8분 더 조리합니다.

뒤집어서 구운 모습입니다. 색이 더 좋게 나오고 바삭해 보이죠. 직접 먹어 보면 완전 바삭하니 맛있습니다. 대박! 이라는 말이 절로 나올겁니다.

1봉지 400g 양인데 조리해 놓으니 훨씬 많아 보이는건 저만의 생각이겠죠. 완전 양이 푸짐해 보였답니다.

치킨 양념에 매콤한 고추가 들어 있어서 그런지 은근히 매력적이고 느끼하지 않아 정말 괜찮았습니다. 평소 먹던 치킨과의 차별화라고 해야하나 완전 하나 먹어 보고 반했습니다. 맥주가 술술~ 잘 넘어 갈 정도라고요. ^^;;;;

매콤한 치킨에 마요소스 완전 찰떡궁합이었습니다. 마파람에 게눈 감추듯 400g의 치킨이 입에서 순삭되었답니다. 왠지 허전한 느낌이 들고 더 먹고 싶었지만 다른 치킨 밖이라 그것으로 더 먹기로 ..

이건 양념치킨입니다.
매콤양념 소스와 바삭한 순살 치킨이 들어 있습니다.

양념치킨

양념소스는 중탕으로 녹여 줍니다.

양념치킨은 기존에 냉동치킨과 비슷합니다.(다른 회사 제품 )

이것도 앞 뒤 뒤집에 붑습니다.
180도 온도에 예열된 에어프라이어에 180도 온도로 15분 구워줍니다.

양도 많았지만 평소 우리가 먹던 치킨 맛이랑 비슷해 밋밋한 느낌이..

매운 고추치킨과 비교한다면 전 마요소스를 찍어 먹는 고추치킨을 사 먹을듯 해요.
매콤한게 나름대로 한국인의 입맛에 맞는거 같아요. ^^

728x90
728x90
그리드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