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카테고리 없음

눈 오기 전에 가면 좋은 아끈 다랑쉬 오름

반응형

[ 아끈 다랑쉬 오름 아직도 안 가보셨어요? ]

제주도는 겨울이라도 눈이 오지 않고 바람이 불지 않으면 정말 아름다운 겨울풍경을 곳곳에서 볼 수 있습니다. 특히 산능성이 전체가 억새밭으로 둘러 쌓여 있어 걷는 것만으로도 휠링이 제대로 됩니다.

유난이 맑은 날씨에 드라이브 하다 오름 한 번 가 보자고 했어요. 제주도는 이렇듯 잠시 차를 두고 걸어 가면 좋은 곳들이 은근 주위에 많아서 좋습니다. 운동하러 일부러 운동장에 가던 때와는 사뭇 다른 제주도 생활이네요.

아끈 다랑쉬 오름에 가기 위해선 다랑쉬 오름 바로 아래에 있는 주차장에 주차를 하고 반대편으로 걸어 올라가야 합니다. 생각보다 높지 않는 오름이라 남녀노소 누구나 갈 수 있는 그런 오름입니다.

길이 아닌 듯 좁은 길을 걷노라면 마치 우리가 이 길을 개척하는 듯한 착각에 빠지기도 하지만 사실 좁은 길이 존재합니다. 풀들이 유난히 크게 자라서 길이 없어 보여서 길이 없어 보이듯 하지만요.

한 10분 정도 올라가다 보면 억새밭이 장관입니다. 아끈 다랑쉬 오름 전체가 억새의 향연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억새밭 사이로 걸어 가면서 나는 소리와 푸른 하늘 그리고 신선한 공기가 휠링을 제대로 안겨 줍니다.

이곳에서 사진을 찍으면 누구나 주인공이 되는 묘한 매력도 있지요. 억새가 이렇게 장관인 오름은 많이 보지 못해 정말 한참을 걸었던 것 같습니다.

아끈 다랑쉬 오름에서 내려 다 본 전경 또한 자연의 아름다움을 한 눈에 느끼기에 충분합니다. 높은 건물이 없어서 그런지 유난히 탁트인 시야입니다. 도심과 또다른 모습에 많은 관광객들이 반하게 되는 제주도의 오름이지요.

아끈 다랑쉬 오름에서 본 다랑쉬 오름의 전경입니다. 예전에 다랑쉬 오름도 가 봤는데 정말 가성비 갑 오름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안 가보신 분들은 꼭 가보시라고 권합니다. 리얼...

바람없고 유난히 맑았던 제주도 날씨에는 어딜가나 낭만이 가득합니다. 무엇보다 제주도 곳곳에 있는 오름도 한 번쯤 가 보시는거 개인적으로 추천합니다. 별로 높지 않고 힘들이지 않고도 정말 오름에서 느끼는 매력은 가히 상상을 초월하니까요. ^^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