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집

추어탕이 단돈 6,000원 실화냐?

반응형

든든한 한끼가 그리운 요즘입니다. 코로나19로 모두가 힘든 시기 올해는 좀 나아지겠죠. 오늘은 든든한 한끼도 되면서 가격도 저렴한 추어탕집 한 곳을 포스팅 해 봅니다. 한 번 가면 단골이 되고 마는 마성의 음식점은 제주도민들이 주로 찾는 그런 곳이기도 하지요.

가게이름은 추가네 추어탕입니다. 추어탕 전문점이라 믿고 먹을 수 있는 그런 곳입니다.

추어탕을 주문하면 김치, 콩나물 무침등 몇 가지 반찬이 나옵니다. 그외 추어탕에 넣어 먹을 수 있는 다진고추, 간마늘, 산초가 나오고요.

식당 회전율이 좋아 신선한 재료가 나온다는 것도 장점인 이곳입니다.

김치는 갓무친 것으로 제공되어 이것만으로도 밥도둑이 됩니다.

든든한 한끼를 책임질 추어탕이 나왔습니다. 뚝배기에 나오는데 양이 제법 많습니다.

뼈가 씹히지 않을 정도로 추어탕이 정말 진국으로 만들어졌습니다. 이것 한그릇만 먹어도 든든한 한끼는 보장되는게 정말 맞습니다.

들깨가루를 넣으면 더 고소함이 좋아 전 두둑하니 들깨가루를 넣는 편입니다. 추어탕을 좋아하신다면 개인적으로 이곳 추천해 봅니다. 요즘 밥한끼 하려고 해도 기본이 8,000~9,000원하는데 무려 추어탕이 단돈 6,000원밖에 안하니 정말 서민들에겐 최고의 보양식이 아닐까하는 생각이 듭니다. [ 내돈내산 리얼후기 ]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