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집

전설의 짬뽕에 짬뽕만 맛있는게 아니었어?

반응형

코로나로 모두가 힘든 시기지만 그래도 열심히 살아가는 분들이 곳곳에 많이 있어 나름대로 저 또한 힘을 얻습니다. 올해도 얼마남지 않았네요. 내년에는 조금 더 괜찮은 한 해가 되지 않을까? 하는 긍정적인 생각을 조심스레 해 봅니다. 퇴근 길 한 번씩 가는 짬뽕집이 있습니다. 중국음식점이긴 하지만 그곳엔 대부분 짬뽕 메뉴를 주로 주문하지요.

갑자기 탕수육이 먹고 싶다고 해 오늘은 짜장면과 탕수육을 주문했습니다. 짜장면 가격은 3,900원이고요. 탕수육 작은건 (小)15,000원입니다.

여느 중국음식점과 비슷한 반찬이 나오고 이내 짜장면이 먼저 나왔습니다. 예전에 이곳에 짜장면이 5,500원이었는데 코로나19 이후로 가격이 내렸습니다.

3,900원짜리 짜장면

짜장면을 비비려고 하니 이내 탕수육도 나왔습니다. 탕수육은 찹쌀탕수육입니다. 소스에 이런저런 채소가 올라가지 않지만 나름대로 부족함은 없습니다.

양은 생각보다 그렇게 많지 않지만 간단히 둘이서 먹기에 괜찮았습니다.

15,000원 찹쌀탕수육

탕수육은 고기가 담백하고 겉면의 튀김옷은 찹쌀탕수육에 걸맞게 쫄깃쫄깃 했습니다.

짜장면도 3,900원 치고는 나쁘지 않습니다. 요즘엔 물가가 많이 올라서 짜장면 한그릇에 기본이 5,000원에 비하면 엄청 저렴한 편이지요.

처음엔 생각보다 양이 적다고 느꼈지만 먹다 보면 이내 배가 든든해집니다.

짜장면과 탕수육 합쳐서 20,000원도 안하니 나름 저렴한 편이지요. 원래는 이 음식점에서 짬뽕류가 많이 나가는데 탕수육도 은근 맛있었습니다. 물론 다음에 이곳에 가면 짬뽕을 주문하겠지만요.. 올해도 딱 하루 남았습니다. 모두 한해 마무리 잘 하시고 내년엔 즐거운 일만 가득하시길 바랍니다. ^^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