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은 휠링이다

제주도는 전국에서 집값 뿐만 아니라 음식값도 최고라고 할 만큼 높습니다. 유명 관광지에서 밥 한끼 먹으려면 1인 당 약 15,000원 이상은 줘야 식사 가능할 정도지요.. 거기다 흔하디 흔한 해장국값도 7,000~ 8,000원이 기본이니 외식하기 겁난다는 분들도 계시더라구요.... 하지만..... 음식값이 다 비싼건 아니라는 사실...... 제주시에서 선정한 착한가격 음식점을 검색하면 저렴한 가격으로 맛있는 음식을 다양하게 즐길 수 있습니다. 오늘은 제주시 착한가격 음식점에서 추어탕을 전문으로 하는 곳을 소개합니다.



착한가격 단돈 5,000원 추어탕



예전과 달리 이곳의 영업시간이 조금 변경되었더군요....예전엔 늦게까지 한 것으로 기억하는데 언제부터인지 오후 4시까지 영업을 하고 있었습니다. 단, 포장손님은 5시까지 가능하니 참고하세요.



추어탕 두 그릇 주문......찬은 이렇게 나옵니다. 나름대로 정갈하죠...... 반찬은 매일 같지는 않고 그날 그날 다른 것 같아요.....



우리가 간 날은 새콤한 무생채



멸치조림



김치 그리고 양파가 나왔습니다.



추어탕은 뚝배기에 나옵니다.



생각보다 뚝배기가 큰 편이라 다른 찬이 없어도 이것 하나로 밥 한 공기 뚝딱합니다.



추어탕은 고기를 갈아 넣어서 그런지 육안으론 고기가 안 보이지만 국물은 걸죽하니 맛있습니다.



해장국 한 그릇도 7,000원~ 9,000원 하는데 육지에서 나름대로 비싸다고 여겨지는 추어탕이 단돈 5,000원이라고 하니 처음엔 조금 의아했어요...하여간 뜨거운 것이 땡길때 전 추어탕을 즐겨 먹는데요... 나름대로 든든하니 괜찮았습니다. 그리고 추어탕 외에 통추어탕과 튀김도 있으니 골라 주문해 드셔 보셔도 될 듯 하네요.



 

댓글이 없습니다.

제주도에서 만난 착한가격의 추어탕집

제주도에 이사 온 이후 정말 오랜만에 먹어 보는 추어탕이다. 볼일을 보러 가는 길에 우연히 발견한 추어탕집인데 드디어 일찍 마치는 날 시간을 내어 갔다. 사실 부산에 살때는 추어탕 정말 많이 먹으러 다녔었다. 한마디로 추억이 새록새록한 음식이라 다음에 꼭 먹어 보리란 생각을 했었는지도 모른다.



제주도에서 먹는 국내산 추어탕



이름도 참 정겨운 추가네추어탕 가게 간판이다.



주차장이 따로 있어 제주시에서 나름 편리하게 주차를 할 수 있어 좋았다.



아내도 추어탕을 좋아한다. 그래서 더 마음이 흐뭇한 시간이었다. 추어탕 2인 분을 주문하니 찬이 먼저 차려졌다. 김치, 양파, 콩나물등과 고추 다진것과 마늘 다진 것이 나왔다.



다진 마늘과 고추는 싱싱한 상태라 개인적으로 너무 좋았다. 간혹 추어탕집에 가면 다진지 오래된 느낌을 지울 수 없는 음식이 나와 손이 안 갔는데 이곳은 싱싱한 상태였다.



추어탕과 밥이 나왔다.



추어탕이 뚝배기에 보글보글 끓여 나왔는데 제법 양도 많다. 5,000원짜리라고 별 양을 기대하지 않았는데 놀랐다.



부산에서 추어탕에 꼭 넣어서 먹는 산초가루(재피가루) 오랜만에 향을 맡으니 고향생각에 뭉클했다.



간마늘, 고추 그리고 재피가루와 들깨가루를 듬뿍 넣고 먹었다. 오랜만에 먹은 추어탕 맛은 괜찮았다. 물론 5,000원에 이런 양이라니 그저 놀라울 따름이었다.



가게에서 먹으면 밥은 공짜다. 고로 단돈 5,000원에 밥이 포함된 가격이라고 하면 쉽게 이해가 될 것 같다.



무엇보다도 추어탕에 들어가는 재료가 국내산이라는게 중요하다.



가게 안은 넓었고 점심시간이 훨씬 지난 시각이었음에도 계속 들어 오는 모습이었다.



내 눈을 사로 잡았던 부분...이건 1회용 앞치마이다.



점심시간 직장인들을 위해 마련한 배려 같기도 했다.



추어탕은 포장도 할 수 있다. 단, 밥은 별도로 계산해야 하고 2 인 분 이상 포장 가능하다.



제주도 음식값 솔직히 거품이 많이 들어간 곳이 한 두곳이 아니다. 그래서일까... 제주시에 이렇게 착한가격의 음식점이 있다는 것에 그저 감사할 따름이다. 오랜만에 먹은 추어탕 가격 대비 가성비 최고의 맛집이었다.



 

댓글 하나 달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