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집

국내산 추어탕이 단돈 5,000원 ~ 추가네추어탕

제주도에서 만난 착한가격의 추어탕집

제주도에 이사 온 이후 정말 오랜만에 먹어 보는 추어탕이다. 볼일을 보러 가는 길에 우연히 발견한 추어탕집인데 드디어 일찍 마치는 날 시간을 내어 갔다. 사실 부산에 살때는 추어탕 정말 많이 먹으러 다녔었다. 한마디로 추억이 새록새록한 음식이라 다음에 꼭 먹어 보리란 생각을 했었는지도 모른다.



제주도에서 먹는 국내산 추어탕



이름도 참 정겨운 추가네추어탕 가게 간판이다.



주차장이 따로 있어 제주시에서 나름 편리하게 주차를 할 수 있어 좋았다.



아내도 추어탕을 좋아한다. 그래서 더 마음이 흐뭇한 시간이었다. 추어탕 2인 분을 주문하니 찬이 먼저 차려졌다. 김치, 양파, 콩나물등과 고추 다진것과 마늘 다진 것이 나왔다.



다진 마늘과 고추는 싱싱한 상태라 개인적으로 너무 좋았다. 간혹 추어탕집에 가면 다진지 오래된 느낌을 지울 수 없는 음식이 나와 손이 안 갔는데 이곳은 싱싱한 상태였다.



추어탕과 밥이 나왔다.



추어탕이 뚝배기에 보글보글 끓여 나왔는데 제법 양도 많다. 5,000원짜리라고 별 양을 기대하지 않았는데 놀랐다.



부산에서 추어탕에 꼭 넣어서 먹는 산초가루(재피가루) 오랜만에 향을 맡으니 고향생각에 뭉클했다.



간마늘, 고추 그리고 재피가루와 들깨가루를 듬뿍 넣고 먹었다. 오랜만에 먹은 추어탕 맛은 괜찮았다. 물론 5,000원에 이런 양이라니 그저 놀라울 따름이었다.



가게에서 먹으면 밥은 공짜다. 고로 단돈 5,000원에 밥이 포함된 가격이라고 하면 쉽게 이해가 될 것 같다.



무엇보다도 추어탕에 들어가는 재료가 국내산이라는게 중요하다.



가게 안은 넓었고 점심시간이 훨씬 지난 시각이었음에도 계속 들어 오는 모습이었다.



내 눈을 사로 잡았던 부분...이건 1회용 앞치마이다.



점심시간 직장인들을 위해 마련한 배려 같기도 했다.



추어탕은 포장도 할 수 있다. 단, 밥은 별도로 계산해야 하고 2 인 분 이상 포장 가능하다.



제주도 음식값 솔직히 거품이 많이 들어간 곳이 한 두곳이 아니다. 그래서일까... 제주시에 이렇게 착한가격의 음식점이 있다는 것에 그저 감사할 따름이다. 오랜만에 먹은 추어탕 가격 대비 가성비 최고의 맛집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