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바이크 타고 여행~

단돈 2,500원에 한끼 식사라니 가히 놀랍니다. 얼마전 마트에 갔더니 햇반이 들어있는 가정식 밥들이 가격 할인에 들어갔다. 이런 기회를 놓칠새라 평소에 자주 해 먹는 음식 위주로 몇 개 구입을 했다. 사실 맞벌이부부다 보니 이른 새벽에 출근할때는 밥을 건너 뛸때가 많다 ....물론 가게에서 조금 늦은 아침을 먹긴 하지만 때론 이른 시간에 깨어 있을때 밥을 먹고 싶을때도 있어 몇 개 샀다.



강된장보리 비빔밥



햇반과 강된장비빔밥이 같이 .....이런거 은근 좋다. 간편해서....



컥.....종류가 참 많다. 별별 음식이 다 나오는 것 같다. 곰탕을 비롯해 카레, 순두부찌개 등등....



일단, 강된장보리 비빔밥 시식부터 해 보기로....은근 기대되었다.



햇반이 들어있는 가정식 비빔밥.........음....진정 맞을까?



한끼 식사로 손색이 없는 300kcal



전자렌지 조리방법은 소스와 햇반을 같이 넣어 데워준다. 물론 섞지 않고 개별 포장된 채로.....



참고로 쇠고기와 우렁이를 더한 백설다담 강된장으로 맛을 낸 가정식 비빔밥이라고 적혀 있다.



비닐을 벗겨 내면 내용물은 이렇다.



찰보리밥과 소스



조금 번거로워 보이긴 해도 한 번 해 보면 쉽다. 조리 하기전 절취선은 꼭 자르는 걸로....



물론 밥도 전자렌지에 데운다.



찰보리밥



밥을 빈용기에 붓고 소스를 부어 섞어 먹으면 된다.



밥과 소스가 데워진 것을 이렇게 부어서.....



두부도 제법 많이 들어 있고 집에서 하는 그런 강된장 맛이다.



소스가 많아 조금 짜게 느껴지긴 했지만 평소에 간을 조금만 하다 보니 다음엔 밥을 더 넣어서 먹어야겠다. 맛은 굿!



맛이 있어서 양이 좀 부족하게 느껴질 정도였다. 햇반 반그릇 정도 더 밥양을 넣어 먹으면 굿굿굿이겠다. 참 간편하면서도 집에서 먹는 강된장 비빔밥 맛이라 개인적으로 괜찮았다. 단, 간이 조금 세었다는 것이 아쉽!

댓글이 없습니다.

음식점에서 먹는 것 못지 않은 편의점에서 파는 일본식 소고기덮밥 규동

단돈 3,900원에 이런 맛이 나올 수 있다니...그저 놀라울 따름이었다. 개인적으로 생각이 날때 한번씩 먹어도 될 것 같은 편의점 음식이라는 생각이 많이 들었던 규동이다. 규동은 일본식 소고기덮밥이다. 물론 편의점에서 파는 규동은 한국인의 입맛에 맞춘 맞춤형 소고기덮밥이라고 해야할 듯 하다. 입에 착착 감기는 맛에 마파람에 게눈 감추듯 빠른 시간에 먹어 치운 편의점 도시락이었다.



일본식 소고기덮밥 규동



규동의 가격은 3,900원이다. 전자렌지에 2분만 돌리면 맛있는 소고기덮밥이 된다. 보통 컵라면 보다 시간이 짧다.



먹는 방법은 두 가지다. 전자렌지에 조리하는 방법과 끓는 물에 조리하는 방법이다. 이 두가지 중 한가지 선택해서 먹으면 된다.



규동 안에는 숟가락, 햇반, 규동소스가 들어 있다.



한국인의 입맛에 맞춘 일본식 소기고덮밥이라고 하는데 정말 맛이 궁금했다. 참고로...유통기한은 약 한 달이다. (단, 개봉전)



규동 먹는 법은 간단하다. 햇반에 규동 소스를 뿌린 뒤 2분 전자렌지에 돌리면 된다.



그리고 햇반과 소스를 잘 비벼 먹으면 된다.



헉....생각보다 내용물 즉, 소고기를 포함 건더기가 꽤 많다. 햇반과 잘 비비니 완전 고기가 더 많은 것 같다. 한 입 먹어 보니 입에 착 감기는 감칠맛에 그저 황홀했다. 물론 우주인도 먹는다는 과학으로 만든 햇반과 함께 먹으니 완전 술술 잘 넘어 간다. 편의점 음식이 이렇게 푸짐하게 잘 나오다니 감탄하면서 먹었었던 것 같다. 포장지에 적혀던 것처럼 정말 한국인 입맛에 맞춘 일본식 소고기덮밥 규동이 맞았다.

맛 별점 다섯개 중에서 다섯개 풀이다. 이 음식은 내 돈주고 내가 사 먹고 적은 극히 개인적인 리뷰이다.

★★★★★

댓글 하나 달렸습니다.

편의점에서 가성비 최고 컵밥 '순두부찌개국밥'을 먹어 봤더니

" 세상 참 좋아졌다 " 라는 말이 절로 나오는 편의점 음식 .... 이번엔 햇반이 통째 들어간 순두부찌개국밥을 먹어 봤다. 평소 순두부를 좋아 하다 보니 더 궁금했던 편의점 컵밥이다. 가격도 생각보다 비싸지 않아 시중에 밥 한끼 가격으로 두 개를 사 먹을 수 있을 정도였다. 제주도는 국내 최대의 여행지다 보니 육지보다 음식값이 조금 비싼 편이다. 한끼 식사가 대부분 7,000을 호가하는 가격이라 지금껏 육지에서 저렴하게 한끼 식사를 할 수 있었던 나로써는 제주도민이 되고 나서는 조금 당황스러웠다. 하여간 지금은 국내 최대의 관광지다 보니 그려려니 하고 외식을 하는 편이긴 하다.



순두부찌개국밥



순두부찌개국밥이다. 햇반도 들어 있어 개인적으로 더 맘에 들었다. 정말 과학적인 우리나라의 자부심 햇반~



순두부찌개국밥을 개봉하면 햇반 1개, 순두부찌개국밥 밑국물 1봉지, 순부두찌개국밥 건더기 1봉지가 들어 있다.



이 두가지가 정말 순두부요리를 해 줄까? 의문이 가득했다.



조리법은 두 가지인데 난 전자렌인지 조리법을 택했다. 햇반의 밥, 밑국물(소스), 건더기를 개봉하여 컵에 부어 준 후, 물 230ml를 부어준다 그리고 전자레인지에 돌려 주기만 하면 된다.



계량컵이 없어도 괜찮다. 230ml 양이 되는 물 붓는 선이 따로 체크되어 있기때문이다. 물론 안쪽에도 되어 있다.



전자레인지 조리시간은 찬물 4분, 뜨거운 물 3분이다.



173g 의 양..... 문구의 글귀처럼 바쁜 아침 간단하고 든든한 한끼식사로 손색이 없어 보인다.



컵에 있는 이미지처럼 정말 이렇게 순두부찌개가 될까?



먼저 컵에 햇반을 넣은 뒤 소스를 넣었다.



그리고 건더기를 넣었다.



인절미처럼 보이는 하얀것이 순두부이다. 가공식품이라 물 붓기 전 모양은 딱딱하다.



정량을 맞춰 각종 재료가 들어가 있는 컵밥에 물을 부었다.



정말 정말 궁금해지는 순두부찌개국밥



오호~ 물을 붓기만 했는데 일단 색은 좋다.



찬물을 부었으니 전자레인지 4분 돌려 본다.



컵에 있는 이 모습이 나오면 대박~대박인데......



하지만 컵에 그림처럼은 절대 아니다..... 그렇지만 맛있는 순두부냄새가 솔솔 났다.



맛은 어떨까?



국물은 순두부 양념 맛이긴 한데 순두부가 좀 가공식품의 맛이 강했다. 하지만 우주인도 먹었다는 우리나라 최고의 햇반 덕분에 밥은 맛있었다.  가격대비 가성비는 괜춘한 편의점 컵밥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시중에 파는 순두부와 차이는 많이 났지만 늦은 시각 순두부가 생각날때 사 먹으면 괜찮겠다라는 생각이 든 순두부찌개국밥이었다. 이 리뷰는 내 돈 주고 내가 사 먹고 적은 극히 개인적인 생각이 많이 들어간 먹어 보고서 후기이다.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