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바이크 타고 여행~

겨울 따뜻한 먹거리가 생각나는 계절이다. 물론 추억의 음식이 많으면 더 좋겠지.... 하지만 이제 세월이 예전과 많이 변했으니 먹거리 또한 다양하게 변모하고 있다. 물론 고급지고 한끼 식사로도 손색이 없는 그런 간식이 되어 가고 있는 셈이다. 젊은이의 아지트라고 해도 손색이 없는 명동... 지금은 많은 외국인들이 방문하는 바람에 마치 외국의 한 거리를 걷는 것 같은 착각에 빠지게 된다. 여기저기서 들리는 중국어....... 내가 중국에 온 건지 헷갈릴 정도다. 매장에서 호객행위를 하는 아르바이트 또한 한국말 보다는 중국말이 익숙하게 내 뱉어진다. 그래도 여긴 서울 최고 번화가 명동임에는 틀림이 없다.



명동의 밤은 화려하지만 너무도 많은 중국인들로 인해 조금은 어수선한 분위기이기도 하다. 그래도 맛난 먹거리가 길거리에 있으니 그저 추억 돋는다.



화려하지만 예전 같지 않다던 명동의 밤거리....사람들이 물밀듯이 밀려 오지만 왜 그런 말을 하는지는 직접 가보면 알게 된다. 바로 중국인들이 명동을 점령하다시피 많기 때문이다.



뭐...그래도 우리구역이니 그저 좋게 생각해야겠지.... 볼거리 많고 먹을거리 많고 살게 많은 서울 명동이기에 중국인 관광객들이 일부러 찾는거리이니....



정말 따뜻해 보이는 양말이다. 하나 장만하고 명동의 다양한 먹거리 투어....



각종 과일로 만든 간식도 푸짐하다. 곶감 말린 것을 비롯해 초코릿이 듬뿍 발린 딸기도 있다.



한 줄만 먹어도 배가 든든할 떡갈비 완자.



고급진 랍스타 꼬리 직화구이



너무 귀여워서 못 먹을 수제과일 모찌



추억이 새록새록 돋는 달걀빵



레스토랑인지 헷갈리는 고급스런 분위기 철판위의 불타는 스테이크



사이사이 치즈를 넣어 구운 떡꼬지



영화관갈때 가져가면 좋을 주전부리 맥반석 오징어구이 & 쥐포



군만두 & 고구마맛탕



옛날과 다른 분위기의 군고구마 파는 곳 ....... 옹기에 고구마를 굽다니 정말 새로운 발상이다. 중국인들이 많이 와서 그럴까... 옹기에 그려진 용그림이 독특하다.



점차 변모해가는 명동의 밤거리에서 먹을 수 있는 다양한 먹거리.... 고급진 간식에서 간단한 간식까지 정말 없는게 없을 정도로 많았다. 물론 가격도 그렇게 비싸지 않아 여러 개를 먹어도 부담스럽지 않은 명동거리의 간식거리이다. 물론 개인적으론 군고구마가 겨울철 간식으로 최고인 듯 했다.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