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은 휠링이다

광주공항 가기 전 들렀던 한 김밥집을 지금도 잊을 수 없습니다. 지금껏 먹어 본 김밥 중에 참 독특했던 맛과 비쥬얼때문이지요. 혹시 라이스김밥이라고 들어 보셨나요? 사실 저도 광주에서 처음 들어 봤습니다. 물론 처음 먹어 본 김밥이구요... 오늘은 광주에서 먹었던 음식 중 비쥬얼갑에 맛이 독특했던 '라이스김밥' 소개해 봅니다.


광주에서 처음 먹었던 아니 지금껏 살면서 처음 먹었던 라이스김밥


아곳은 용쓰91이라는 음식점입니다. 가게이름이 참 재밌습니다. 그리고 메뉴판도 재미나네요. 이집은 김밥을 비롯해 떡볶이 , 돈까스, 라면등 다양한 음식을 판매하고 있습니다.


가격도 착하네요.. 기본김밥이 2,500원...엥....'라이스김밥'은 뭥미? 그냥 일반김밥만 주문하려다 독특한 이름에 라이스김밥 하나 주문했어요.


김밥을 주문함과 동시에 나오는 반찬


장국


라이스김밥은 만드는데 시간이 좀 걸린다고 하던데..생각보다 일찍 나왔습니다. 오~~~ 근데 비쥬얼이 마치 순대를 말아 놓은 듯한 모습.... 제주도 순대가 저 색깔이거든요..ㅎㅎ 하여간 하얗게 생긴 비쥬얼김밥이 바로 라이스김밥입니다.


일반김밥과 라이스김밥


라이스김밥은 김으로 밥을 싸는 것이 아닌 라이스페이퍼으로 김밥을 만든다고 합니다.


우리가 알던 그 라이스페이퍼...근데 딱딱하지 않을까? 궁금증이 밀려 오는 순간....... 한 입 먹어 보니 쫄깃쫄깃합니다. 김밥의 신세계네요....


쫄깃함과 김밥의 느낌을 그대로 살린 라이스김밥


한 입 먹는 순간 든든한 이 느낌은 뭐죠~ 진짜 먹어 본 사람만 아는 김밥의 쫄깃함이었습니다.


참고로 라이스김밥은 마요네즈같은 소스에 찍어 먹어요. 요것도 좀 독특하죠~


일반김밥도 속이 알차서 이게 2,500원짜리 김밥이 많는지 의심이 갈 정도로 착한가격이었습니다.


비쥬얼도 독특하고 맛도 독특했던 라이스김밥 처음 먹어 봐서 적잖게 당황했지만 한 번 먹어 보면 계속 그 맛이 생각나게 하는 묘한 매력이 있는 김밥이었습니다. 다음에 광주갈일이 있으면 또 한 번 먹고 싶은 그런 김밥이었다는.......

가게이름은 용쓰91 ...안타깝게 어느 동네인지 기억이...... 광주에 사시는 분들 댓글로 동네이름 달아 주삼요~~~ ^^;


광주공항 가는 길은 여느 공항 가는 길과 조금 달라요.. 메타쉐콰이어 가로수가 운치를 더하고 ...


닭도 만날 수 있어서 너무 정겨웠습니다. 여느 공항과 달리 많이 발전되지 않았지만 언젠가 광주공항도 좋게 많이 변하겠죠.... 하여간 정이 넘치고 아름다운 풍경이 너무도 많았던 전라도 여행이라 너무 좋은 기분으로 다녀 왔네요.. ^^


 

Comment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