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집

연돈 돈까스 생각날때마다 가는 제주시 돈까스가게

반응형

[ 제주시 맛집 - 촵촵 돈까스 ]

제주도에서 예약이 그렇게 힘들다는 연돈 돈까스집.... 인터넷 예약제로 바뀌었지만 여전히 1분 안에 예약이 끝날 정도로 광클릭을 해야 한다. 사실 나도 그 어렵다는 연돈돈까스집 에약을 했었던 적이 있었다. 운이 좋았던 탓에 먹어 보긴 했지만 제주시에서 서귀포까지 가야 하는 번거로움 때문에 지금은 돈까스가 먹고 싶을 때 연돈 못지않은 초심을 잃지 않고 운영하는 돈까스가게를 찾고 한다.

 

 

정말 오랜만에 들린 돈까스가게다. 가격이 1,000원씩 다 오르긴 했지만 여전히 맛은 변함없을 거란 기대를 걸고 로스까스 2개를 주문했다.

 

 

주문을 하고 메뉴판을 자세히 보니 지금껏 먹었던 돈까스가 흑돼지라는 것도 이번에 알았다. 뭐든 자세히 봐야 하는데....하여간 흑돼지로 만든 돈까스임에도 가격이 9,000원이면 제주도에선 그리 비싼 가격은 아닌 것 같다. 제주도를 여행 오신 분들 중 유명하다는 돈까스집 대부분이 가격대가 비싸다는 것을 아실 것이다. 물론 대부분 그런 곳은 유명 관광지이긴 하지만...

 

 

예전에는 밖에서 한참을 기다려 먹었었는데 지금은 웨이팅 일도없어진 점이 다른 부분이었다. 아마도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이곳도 타격을 입는 모양이다. 그런데 왜 연돈은 여전히 예약이 어렵지?! 하여간 그건 아이러니다.

 

 

돈가스를 찍어 먹는 각종 소금과 고추냉이 그리고 반찬류는 셀프바에 준비되어 있다. 예전에 종업원이 추가 반찬이나 필요한 것은 갖다 주었는데 셀프로 바뀐 것을 이번에 가서 알게 되었다.

 

 

그리고 임시휴무 공지등은 인스타그램에 공지하고 있으니 이곳을 가기 전엔 인스타그램을 검색해 미리 확인하고 가야 헛걸음을 하지 않는다. 나도 그냥 갔다가 몇 번을 그냥 허탕 친 일이 있다. 가게 이름은 ' 촵촵 ' ~

 

 

돈까스가게 내부는 아기자기한 인테리어 소품이 가득하다. 미니어처 수준이라 더 귀엽게 느껴지기도 했다.

 

 

아이들이 더 좋아할 법 하지만 사실 어른들이 더 관심을 갖기도 한다. 나도 그랬으니까...

 

 

이것저것 귀엽게 생긴 인테리어 소품을 구경하다 보니 어느새 주문한 돈까스가 나왔다.

 

 

돈까스 구성은 장국과 김치, 소스와 찬류....깔끔하게 나온다.

 

 

여전히 푸짐하게 나오는 돈까스의 양이다. 돈까스가 먹고 싶을 때 한 번씩 찾고 있는 이곳은 고기가 정식해서 좋다.

 

 

돈까스만 먹어도 배가 부른 푸짐한 양이다. 물론 밥도 생각보다 많다. 그래서 늘 그렇듯 밥은 거의 남기고 온다.

 

 

바삭바삭한 돈까스 정말 침샘을 자극한다. 돈까스를 워낙 좋아하기에 푸짐한 돈까스의 양에 그저 미소가 지어졌다.

 

 

다른 찬이 필요없는 든든한 돈까스 한 끼 구성이다.

 

 

도톰한 돈까스의 크기에 하나만 먹어도 든든한 느낌에 사로잡는다. 이번에 갔을 때 조금 아쉬웠다면 돈까스 아랫부분이 눅눅해서 당황했다. 마치 카레를 올려놓고 눅눅한 듯한 느낌... 예전에는 돈까스 윗부분과 아랫부분 전체가 바삭함이 유지되었는데 왜 그랬을까... 그냥 배가 고파서 생각만 하고 먹었다.

 

 

돈까스 위아래가 차이가 나는 모습.... 하여간 도톰한 고기와 부드러운 고기 질감을 만족하며 먹었다.

 

 

제주도는 유명한 관광지 부근 음식점은 어쩔 수 없다는 듯 음식가격이 거의 다 비싼 편이다. 그래서일까... 제주시 주택가 부근에 위치한 이곳 가게는 양도 푸짐하고 가격이 생각보다 그렇게 비싼 편이 아니어서 부담 없이 돈까스를 즐길 수 있어 좋다. 물론 바삭함이 가득했던 연돈 돈까스가 생각나면 이곳을 자연스럽게 들리지만 말이다.

 

 

가게 이름 - 촵촵 ( 제주시 위치 - 휴무는 인스타그램 공지 참고 )

728x90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