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집

국내산 미꾸라지 추어탕 한 그릇에 6,000원 참 싸다!

반응형

늦은 점심 든든한 한끼가 생각나 추어탕집으로 향했습니다. 제주도 물가는 나름대로 비싼 편이지만 이곳의 추어탕 가격은 참 착하다는 생각을 갈때마다 하게 되는 것 같습니다. 불과 몇 년 전만 해도 단돈 5,000원 먹을 수 있었던 추어탕이지만 그래도 여전히 저렴한 가격으로 손님을 불러 들이고 있는 곳입니다.

 

 

추어탕을 주문하면 늘 똑 같은 반찬이 상에 올라 옵니다. 덜 불러진 듯한 미역무침 그리고 김치, 새콤한 무채나물이 고작이지만 든든한 추어탕 한그릇이면 이 정도는 많은 편이긴 해요.

 

 

추어탕에 넣어 먹을 간마늘, 땡초 간 것 그리고 산초가루 ..여기에 덤으로 식탁 한켠에는 들깨가루도 있습니다. 들깨가루를 넣어 먹는 분들이 은근 많아 한 번 넣어 봤더니 역시나 추어탕 맛이 진국이 되더군요. 그날이후로 전 들깨가루를 넣어 먹습니다.

 

 

보글보글 끓어 나오는 뚝배기 추어탕 거기에 간마늘, 산초가루등을 넣어 양념을 합니다.

 

 

시레기도 듬뿍 들어가 있어 더 든든하게 느껴지는 추어탕 한 그릇입니다.

 

 

물론 추어탕 국물은 자연스럽게 다 먹게 되는 묘한 중독성도 있지요. 한그릇 뚝딱 해치우고 나면 어느새 내 몸은 보양식을 먹은 듯 든든함이 밀려 옵니다. 단돈 6,000원에 국내산 추어탕이라니.... 정말 착한가격 음식점 맞는것 같습니다.

 

 

제주시에 위치해 있는 이곳은 점심시간이 되면 웨이팅은 기본이라고 하니 여유있게 드시려면 점심시간을 피해 가시는 거 권합니다. 단, 재료소진시 일찍 마칠 수 있다는 말씀 드립니다.

728x90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