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집

제주도 유명한 관광지에 음식 맛이 별로라고 누가 그래? 도민인정 맛집!

반응형

제주도에는 많은 유명한 음식점들이 있습니다. 요즘같이 코로나19가 성행하는데도 손님들이 즐비한 곳도 있지만 그것으로 인해 타격을 많이 받는 음식점들도 있습니다. 물론 타격의 격차는 대부분 관광객들이 가는 그런 음식점들이 대부분이긴 하지만 그래도 자기만의 노하우로써 승부를 거는 곳들은 정말 열심히 노력하는 음식점이 아닐까하는 생각도 듭니다. 오늘은 맛도 변함없고 양도 변함없고 거기다 가격도 그렇게 비싸지 않는 그런 음식점 한 곳을 소개합니다.

 

 

아구찜 가격은 25,000원으로 제주도치고는 정말 저렴한 곳입니다. 그렇기에 우린 서귀포에 갈때마다 가는 그런 단골음식점입니다. 다른 메뉴 가격도 그렇게 비싸지 않으니 아구찜을 별로 좋아하지 않는다면 다른 메뉴도 드셔 보셔도 될 듯 합니다.

 

 

조금 이른 저녁시간대라 손님이 그렇게 많지는 않았지만 다른 가게에 비하면 나름 있는 편이지요. 요즘같은 시국에 말이죠.

 

 

우린 서귀포 갈때마다 이곳에 들리기에 늘 한결같이 아구찜을 주문했습니다.

 

 

반찬은 4~ 5가지 정도 나오는데요. 대부분 직접 만든 반찬입니다. 김치가 없어서 조금 아쉬웠지만 그래도 아구찜 하나만 있으면 사실 반찬은 거의 거들 정도입니다.

 

 

주인장의 손맛이 그대로 느껴지는 반찬들입니다. 제주도에는 시금치나물 보다는 유채나물이 주로 올라 옵니다. 육지에서 오시는 분들은 시금치로 오해를 하시기도 하지요.

 

 

아구찜 25,000원짜리 비쥬얼입니다. 정말 양이 많죠... 다른 음식점에 비하면 아마도 '중' 자 수준일 듯 해요.

 

 

콩나물도 많이 들어 있고 아구도 많이 들어 있습니다. 무엇보다도 맛이 좋아서 너무 만족하는 음식점입니다. 아무리 가격이 저렴해도 맛이 없다면 아무 소용없잖아요.

 

 

3명이서 먹어도 넉넉한 아구찜 '소' 자 양입니다. 우린 밥과 함께 먹었지만 대부분 소주 안주로 드시더라구요.

 

 

아구살이 퍽퍽하지 않고 어찌나 야들야들한지.... 한 번 맛보면 젓가락을 놓지 못합니다.

 

 

매운 강약도 주인장에게 말하면 알아서 잘 해주니 미리 주문시 말씀하시면 됩니다. 아이들과 함께라면 보통 맛으로 주문하는게 좋을 듯 해요.

 

 

젓가락이 푹 빠질 정도로 넓은 접시에 담겨 나오니 어느 정도의 양인지 가늠이 가실겁니다.

 

 

푸짐한 아구살에 요즘같이 힘든시기엔 보양식처럼 느껴집니다.

 

 

너무 맛있어서 대화도 거의없이 다 먹었네요. 밥을 비벼 먹어도 맛있지만 우린 그냥 공기밥으로 먹었습니다.

 

 

가게 내부도 나름 넓직한 편이고 하니 연말 가족들과 함께 식사하기 딱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가게가 2층에 위치해 있기도 하고 주차장이 따로 없는게 많이 아쉽지만 그래도 변함없는 맛과 가격에 조금 불편해도 자주 찾는 그런 곳이 되었네요. 서귀포를 여행 중이라면 이곳 개인적으로 강추입니다.

가게이름 - 중문 오뚜기 아구찜

728x90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