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집

저렴해서 들어간 제주도 정식집 - 가격 6,000원

반응형

제주도에서는 정식집으로 운영하는 곳이면 대부분 기본이 7~9,000원의 가격대입니다. 물론 가격마다 차이가 음식들이 차이가 나지만 그려려니 하고 먹게 되는 것 같습니다. 아마도 제주도 대부분 음식값들이 타지역에 비해 조금은 비싼 편에 속하지만 내용면에선 가성비갑이란 말은 사용하기 쉽지 않더라고요.

우연히 제주시내로 가는 길에 단돈 6,000원 정식집이 눈에 띄어 들어갔습니다. 제주도에서 단돈 6,000원의 정식집이라니 그저 놀랍기도 하고 배도 출출한 시간이었거든요.

정식 2인 분을 주문하니 먼저 반찬부터 세팅되었습니다.

반찬은 고깃집과 같이 운영해서인지 고깃집 반찬 위주로 나오더군요. 조금 당황하긴 했지만 몇 가지 반찬은 정식반찬으로 먹기에 괜찮았습니다.

파래랑 열무김치가 맛있었던 기억이...

반찬은 조금 부실하게 느껴졌지만 고기가 들어간 된장찌개양은 푸짐했습니다. 어묵과 채소도 많이 들어 있고 고기도 적은 편은 아니었어요.

주방에서 한소쿰 끓여 나온 된장찌개는 테이블에서 한 번 더 데우는 방식으로 끓인 후 식사를 했습니다.

배가 고파서 그런지 밥이랑 찌개가 맛있었던 거 같아요. 사실 찌개가 맛있으면 다른 반찬은 솔직히 그냥 거들 뿐이잖아요.

단돈 6,000원의 정식... 생각보다 나쁘지 않았습니다. 주인장도 친절하고 매일 된장찌개만 나오는 것이 아닌 김치찌개도 나온다고 하더라고요. 하여간 가격대비 가성비갑이란 단어는 사용하기는 좀 그렇고 한끼 식사로 하기엔 괜찮았던 것 같습니다.

가게이름 - 오례 밥집 ( 제주도 조천읍 함덕 위치 )

 

728x90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