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집

단돈 6,000원에 집밥같이 먹을 수 있는 맛집

점심시간이 되면 웨이팅은 기본이라는 한 정식집...사실 이곳은 대부분 제주도민들이 가는 그런 곳입니다. 잘 찾아보면 참 착한가격에 한끼를 해결할 수 있는 곳들이 제주도 곳곳에 많이 있습니다. 제주시에 위치해 있어 주변 관공서나 직장인들이 많이 가는 오늘은 단돈 6,000원에 집밥같이 먹을 수 있는 맛집 포스팅해 봅니다.

가게이름 - 뽀글이정식

뽀글이정식집에 가면 대부분 청국장과 정식을 주문합니다. 우린 청국장& 뽀글이정식을 주문했습니다. 반찬은 정식과 같지만 청국장이 따로 나오는게 바로 청국장정식입니다. 단, 뽀글이정식은 두루치기와 비벼 먹을 수 있는 쌈장이 따로 나옵니다.

늘 한결같은 찬 종류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기본 반찬에 충실한 곳이기도 합니다. 달걀후라이는 1인 한 개씩 기본으로 나옵니다. 추가로 주문할 경우 500원입니다.

이집에서 단골로 나오는 시레기무침..시골할머니댁에서 먹던 그런 추억의 맛이 느껴집니다. 멸치와 함께 푹 삶아내어 그런지 구수함이 배가 되어 이것만 먹어도 맛있다라는 말이 절로 나옵니다.

뽀글이정식을 주문하면 나오는 두루치기입니다. 고기양은 그렇게 많진 않지만 단돈 6,000원에 다양한 찬을 즐길 수 있어 그것으로 만족합니다.

청국장은 구수함과 고소함까지 정말 맛있습니다. 밥에 비벼 먹으면 이만한 밥도둑이 없을 정도입니다.

뽀글이정식을 주문하면 같이 나오는 국들은 대부분 제주도 토속 음식이 대부분입니다. 된장을 풀어 베이스로 한 국이 조금 특이하더군요. 오이냉국도 아닌 것이..^^;;

청국장은 비벼 먹어야 제맛이죠.. 여기에 달걀후라이 하나 올려 같이 먹으면 다른 반찬이 필요없을 정도입니다.

제주도에서 단돈 6,000원에 집밥같이 한끼 식사를 해결할 수 있는 뽀글이정식.... 개인적으로 가성비갑이란 생각이 많이 든 제주도 맛집이었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