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집

칼국수를 먹으면 보리밥을 공짜로 주는 곳이 있다!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많이 힘든 요즘...그래도 정부 재난지원금 덕분에 많은 사람들이 조금은 경제적인 보탬이 되어 너무도 좋습니다. 점심시간이 되면 이젠 자연스럽게 재난지원금을 사용 가능한 곳을 찾게 되는 요즘이네요.

예전부터 지나는 길에 봤던 한 칼국수집을 가게 되었습니다.

여느 칼국수집처럼 김치와 양념장, 고추 다진 것이 끝이지만 그래도 칼국수에 이만한 찬은 없지요.

김치는 갓 담은 김치를 제공하는 칼국수집이 많아 좋은 것 같습니다.

칼국수 종류가 많지만 많은 사람들이 주문해 먹던 것을 먹어 보기로 했지요. 닭칼국수입니다. 잘게 찢어 놓은 닭과 국물이 걸죽해 여름철 보양식으로도 괜찮겠다는 생각이 들 정도였습니다.

닭칼국수 양이 많다고 해 만두 한 접시, 닭칼국수 한 그릇을 주문했지요. 그런데 양이 조금 부족한 느낌이 솔직히 들었습니다. 그냥 칼국수 두 그릇을 주문할 걸 하는 생각이 쏴~ ^^;;

가격은 닭칼국수 8,000원 만두 7,500원입니다.

그리고 다른 칼국수집과 달리 이곳엔 보리밥을 공짜로 드시고 싶은 만큼 주문해 먹으면 된다는 사실... 칼국수 양이 혼자 먹기에 부족함이 없어 보였지만 보리밥이 공짜니 남은 국물에 말아 먹으니 조금 부족한 양이 채워지는 듯 했습니다.

사실 칼국수를 혼자 먹으면 부족함이 없지만 우린 너무 많을까 싶어서 만두 하나 칼국수 하나 주문했던게 실패...다음엔 칼국수 두 그릇을 주문하는걸로~

만두는 그냥 배가 덜 고플때 칼국수 하나랑 시키는 걸로~

제주도에는 육지와 달리 점심시간에는 주정차 단속을 하지 않습니다. 이거 완전 좋아요.

코로나19 여파로 많은 음식점들이 힘들다고 하는데 이렇게 나라에서 재난지원금을 넉넉히 주시니 그저 고마울 따름이네요. 물론 그 돈으로 필요한 것도 사고 맛있는 음식도 사 먹을 수 있어 조금 아니 많이 도움이 되는 것 같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