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집

"한그릇만 주문할걸!" 하고 후회하는 칼국수집 그이유는?

점심시간이 되기 전부터 웨이팅은 기본이라는 칼국수집....역시나 도착하자마자 줄을 서야 했습니다. 번호표는 따로 없고 종업원에게 뭘 먹을건지 이야기만 하면 알아서 체크해 주십니다. 혹시 내 자리가 바뀌지 않을까 걱정을 하게 되지만 줄을 선 사람들이 더 잘 알아 순서가 되면 서로 이야기를 해 주는 스타일입니다. 하여간 맨 끝 줄이 어디인지만 확인하면 줄서는데는 문제없어 보였습니다.

가게이름 - 명동 손칼국수 (제주도임)

대부분 사람들이 칼국수 한그릇 김밥 한 줄을 주문하는데 왜 이렇게 주문하는지 처음엔 몰랐습니다. 하지만 주문한 칼국수가 나오는 것을 보고서야 왜 그렇게 주문하는지 알겠더군요.

참고로 말씀드리면..

칼국수 가격은 8,000원

김밥 가격은 3,000원입니다.

20분 웨이팅 끝에 자리가 나서 앉을 수 있었습니다. 우린 앉자마자 닭칼국수, 해물칼국수를 주문했습니다.

김치가 소복이 쌓여 나오는 것을 보고 조금 놀라긴 했지만 왜 이렇게 많이 주는지 칼국수 양을 보고 확실히 알겠더군요.

닭칼국수입니다. 보기엔 특별해 보이지 않지만.... 내용물이 엄청 충실한 닭칼국수입니다.

그릇도 크고 칼국수 양도 많고 거기다 닭도 많이 들어 있어 이게 백숙인지 칼국수인지 헷갈릴 정도였습니다.

해물칼국수 또한 양이 엄청 났습니다. 단, 해물이란 이름이 부끄럽게 조개살이 4개 정도 들어 있어 적잖게 당황했지만요.. ^^;;;;; 그냥 칼국수라고 하는게 더 나을 듯 해 보이는 내용물이었습니다.

개인적으로 이곳에서 칼국수를 드실 경우 닭칼국수 강추입니다. 양이 엄청 푸짐해서 국물도 거의 남길 정도였습니다.

해물칼국수는 칼국수 면발만 많을 뿐 해물 즉 조개는 4개 뿐이었네요.

보통 칼국수집에서 먹던 양에 비해 엄청나게 많았고요..무엇보다도 닭이 많이 들어 있어 보양하는 듯한 느낌도 들었습니다. 왜 다른 손님들이 닭칼국수 하나에 김밥 하나를 주문하는지 직접 먹어 보고 알게 되었습니다. 진정 양이 많고 내용물이 충실했던 닭칼국수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