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집

이게 칼국수야? 수제비야? 비쥬얼에 한 번 놀라고 가격에 두 번 놀라는 맛집

한때는 제주도민의 추억의 맛집으로 소문이 자자 했지만 요즘엔 제주도를 찾는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 제주도 맛집이 되었습니다. 이곳의 주 메뉴는 칼국수, 비빔밥, 육개장이지만 대부분 칼국수를 선택해 먹을 정도로 가성비갑을 자랑하는 메뉴입니다.

 

 

보통 점심시간엔 웨이팅을 30분 이상은 생각하셔야 합니다. 가게 안에 들어오면 손님이 직접 메뉴를 선택해 주방에 메뉴를 적은 종이를 가져다 줍니다.

칼국수 5,000원

비빔밥 5,000원

우린 이렇게 주문했습니다.

 

 

주문과 동시에 음식이 만들어지기때문에 시간이 좀 걸릴 수 있습니다.  우리가 주문한 음식입니다. 생각보다 큰 그릇에 놀랍니다.

 

 

표고버섯이 많이 들어간 나름 건강식 칼국수

 

 

표고버섯, 콩나물, 상추, 당근이 들어간 비빔밥입니다. 나름 요것도 웰빙~

 

 

반찬은 새콤한 무생채와 무깍두기입니다.

 

 

그릇에 숟가락이 담겨질 정도로 나름 큰 그릇에 나옵니다.

 

 

면발이 너무 굵어서 처음엔 당황합니다. 마치 수세비 같기도 해서 말이죠..

 

 

손칼국수 치고는 정말 대중없어 보이는 칼질입니다. 사실 이게 바로 제주도민들의 추억의 칼국수라는 사실.... 면발 가는거 좋아하는 분들은 패스~ 이곳은 면발 굵은 칼국수만 나오니...하하~

 

 

표고버섯이 많이 들어가 국물도 진합니다. 푸짐하게 풀어주는 달걀까지... 양이 푸짐해 국물은 거의 남기는 수준입니다.

 

 

비빔밥은 그냥 평범하지만 그래도 양이 많아 괜춘~

 

 

이곳에 오시는 분 대부분 칼국수를 주문하십니다. 가격도 저렴해 한끼 식사로도 손색이 없을 듯 합니다.

 

 

날씨가 많이 풀리고 연휴가 가까이 다가 오니 웨이팅이 더 많아진 것 같습니다. 그래도 기다린 만큼 맛도 보장되고 가격도 착하니 한 번 가보시는거 추천합니다.

가게이름 - 코코분식 (휴일 일주일 세 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