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집

코로나19 극복하기 위해 내건 중국집 현수막에 발길이...

제주시를 지나다 우연히 본 한 현수막

' 짜장면 3,900원, 짬뽕 4,900원 ' 이란 문구였습니다.

현수막을 보는 순간

" 가격 참 착하네... " 라는 말이 자연스럽게 나왔습니다. 제주도 음식물가에 비하면 정말 저렴하다는 것을 대부분 사람들이 인지하실 것도 같네요. 해물이 조금 들어갔다고 하면 대부분 10,000원 이상은 하잖아요. 하여간 오래전 먹었던 짜장면, 짬뽕 가격이라 한 번 가봐야지 하는 생각을 하다 드디어 시간을 내어 가보게 되었습니다.

가격은 저렴하지만 코로나19의 여파로 인해 이곳 또한 손님들이 많이 없었습니다. 요즘엔 이렇게 점심시간에도 한산한 음식점들이 많이 늘어 마음이 안 좋습니다. 빨리 이시기가 감기처럼 지나가야 할텐데 말이죠..

아침을 적게 먹어서일까... 가게 안에 들어 오니 더 배가 고픈 것 같아 우린 짜장면, 짬뽕 거기다 탕수육(소)까지 주문했습니다. 탕수육(소) 가격은 참고로 말씀드리면 8,000원입니다.

3,900원의 짜장면 비쥬얼입니다. 여느 가게의 짜장면과 견주어도 괜찮습니다. 맛은 옛날짜장 맛이 많이 나더군요. 양도 푸짐해 가격대비 가성비가 좋았습니다.

4,900원 짬뽕입니다. 면이 조금 부족한 느낌이었지만 홍합이 들어가 있어 시원한 국물맛이 괜찮았습니다.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짬뽕 보다는 짜장면이 낫더군요. 짬뽕은 면이 너무 없어 배가 좀 고프게 느껴질 정도였습니다.

탕수육은 가격대비 양은 괜찮았는데 조금 딱딱한 느낌이..... 고기맛은 괜찮았습니다.

탕수육 소스는 정말 간단하게 채소가 들어간 모습...이런 소스는 처음이라 조금 당황... 하여간 8,000원에 푸짐한 탕수육이었습니다.

배가 많이 고팠던지라 맛있게 먹고 나왔습니다. 양도 푸짐하고 청결해서 좋았네요.

코로나19의 여파로 어느 곳이든 손님이 많이 준 가게들이 많습니다. 그런 이유에서 가격을 내리고 장사를 하는 분들이 조금씩 늘고 있는데 그마져도 여의치 않는 현실이라 안타깝습니다. 빨리 이 어려운 시기가 지나갔음하는 바람을 가져보며 열심히 장사를 하는 자영업자들 화이팅 하시라고 말해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