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생활 속 기사.

오리온 바나나 초코파이 리얼 후기..

반응형

시중에 파는 초코파이 더 맛있게 먹으려면?

요즘 오리온 초코파이에서 새롭게 출시한 바나나맛이 첨가된 초코파이가 인기다. 이마트에서 절찬리 판매하고 있다는 소문을 듣고 마트 장을 보러 갔다가 한 박스 구입해 왔다. 어릴적 많이 먹었던 초코파이와 어떻게 맛이 다른지도 직접 느껴 보기 위해서다. 사람들의 이야기를 들어 보면 천차만별이라 조금 의구심이 들어서였다. 누구는 맛없다. 누구는 괜찮다란 반응이 나오면서 더욱더 증폭된 바나나맛 초코파이였다.

 

 

예전에 마트에서 제일 많은 사람들이 지나갈 즈음의 한 켠엔 없어서 못 판다는 스낵이 자리잡고 있었는데 이번에 바나나 초코파이가 그 진열대를 차지하고 있었다.

 

 

바나나가 들어 있어 더 부드러워졌다는 이번 초코파이 정말 맛이 궁금했다.

 

 

 

장을 보고 집에 오자마자 출출해 초코파이를 먹기로 했다.

 

 

예전에는 영양성분을 자세히 읽지 않았는데 요즘엔 자세히 보게 된다. 아무래도 요즘엔 웰빙~웰빙하다 보니 더 그렇게 자세히 보게 되나 보다. 칼로리 걱정 되는 분들은 제품을 사기 전에 한 번 더 꼼꼼히 읽어 보길 권한다.

 

 

초코파이 유통기한도 이번에 알았다. 6개월이다. 생각보다 짧은 느낌이 든다.

 

 

 

원물 바나나를 넣어 자연스러운 바나나 맛, 계란과 우유를 넣어 부드러운 식감이라고 적혀 있다.

 

 

하나를 입에  넣으려는 순간....바나나향이 콧끝을 자극한다. 식욕을 억제 못할 정도로 진한 단맛...그리고 맛을 봤다... 음....바나나 우유맛이라고 해야 하나.... 생각보다 더 바나나맛이 강하다. 타제품과 비교하면 안되겠지만 원래 부드러운 초코파이인데 빵도 제법 부드럽다. 하지만 한개를 다 먹기 전에 목이 메인다.

 

 

그래서 예전에 내가 촉촉하게 맛나게 먹었던 기억을 되살리며 전자렌지에 돌려서 먹기로 했다.

 

 

칼로 초코파이를 반으로 잘라서....

 

 

접시에 올린 뒤 전자렌지에 돌려 먹으면 더 달콤하고 촉촉하다. 그런데 난관 봉착....몇 분 돌렸는지 기억이 가물~ 그래서 30초로 먼저 돌려 보았다.

 

 

역시....내 기억은 조금 흐려진 것일까..... 30초는 너무 길었다.

 

 

머쉬멜로우가 줄줄 흐를 정도였고.....

 

 

초코 부분도 조금 탄 맛이 나는 듯 했다. 그래서 이번엔 20초 돌렸다...

 

 

바로...이거다... 20초였다. 20초를 전자렌지에 반을 넣어 돌리니 예전에 내가 먹었던 그 달콤함이 가득하고 촉촉한 초코파이가 되었다.

 

 

스펀지처럼 부풀어 오른 머쉬멜로우....그리고 촉촉한 빵....

 

 

무엇보다도 머쉬멜로우의 당도가 더 높게 느껴지고 빵의 촉촉함과 어울어져 더 맛있는 초코파이가 되었다. 물론 음료를 따로 먹지 않아도 목이 메이는 일 없이 몇 개를 그 자리에서 먹을 정도였다.

 

 

20초 전자렌지에 돌렸을때의 모습....

 

 

딱 먹기 좋고 부드러움이 더 강하다.

 

 

물론 머쉬멜로우의 당도는 그냥 초코파이를 먹었을때랑 3배 정도의 차이가 날 정도로 당도가 높다.

 

전자렌지에 20초만 돌렸을 뿐인데 초코파이의 신세계를 접하는 듯 촉촉함과 부드러움 그리고 당도는 월등이 높았다. 오리온 뿐만 아니라 타제품도 이렇게 전자렌지를 돌려서 먹으면 더 맛있다. 하여간 어릴적 많이 먹었던 일반 초코파이와 색다른 맛에 그저 놀라울 따름이었다. 조금 아쉽다면 가격이 조금 비싸다는 점........ 그래도 없어서 못 팔 정도로 인기라는데 한 번쯤은 먹어 보는 것도 나쁘지 않을 듯 하다. 이 리뷰는 내 돈 주고 내가 사 먹고 개인적인 생각을 가미해서 적은 후기이다.

 

다음시간에는 몽쉘 초코 + 바나나맛 도전!

반응형